[현장] ‘싱크홀’ 김성균 “평범한 ‘보통 사람’ 연기해…아들과 함께한 느낌”

2021-08-02 18:48 위성주 기자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배우 김성균이 영화 ‘싱크홀’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싱크홀' 배우 김성균. 사진 쇼박스
영화 '싱크홀' 배우 김성균. 사진 쇼박스

2일 오후 4시 30분 영화 ‘싱크홀’(감독 김지훈)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영화의 메가폰을 잡은 김지훈 감독과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권소현, 남다름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을 그렸다. 재난 영화 ‘타워’를 연출한 김지훈 감독의 신작으로, 서울 도심 한복판에 생긴 거대한 싱크홀과 그 안에서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유쾌한 이야기다.

김성균은 극 중 11년만에 내 집 마련에 성공했지만, 평범한 일상이 단 몇 초 만에 재난으로 반전된 생계형 가장 동원을 연기했다. 그는 “보통 사람이라는 네 글자로 설명할 수 있다”며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김성균은 “아들 수찬이를 연기해준 아역이 실제 내 아이들과 또래다. 우리 둘째보다 한 살 형이고, 첫째보단 한 살 동생이다”라며 “촬영 하면서 수찬이하고 같이 물을 맞고 고생했다. 내가 안고 있다 보니, 어느 순간부터 진짜 아들처럼 느껴졌다. 수찬이와 함께 하는 모든 순간이 아들과 함께 하는 느낌이었고, 감정을 몰입하기에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촬영 현장을 회상했다.

영화 ‘싱크홀’은 오는 11일 극장 개봉한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