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말리그넌트’ 신선함과 어설픔 사이 힘 잃은 긴장감

2021-09-16 12:19 위성주 기자
    과도한 장르 변주가 자아내는 당혹감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제임스 완 감독 신작 ‘말리그넌트’가 개봉 소식을 알렸다.

영화 '말리그넌트' 스틸.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말리그넌트' 스틸.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가정 폭력을 일삼는 남편에 두려움을 느끼던 매디슨(애나벨 월리스). 임신까지 한 그를 내동댕이치던 남편을 몰아내고 방문을 잠갔지만, 이미 찢어진 그의 뒤통수에선 핏물이 흐른다. 겨우 한 숨 돌린 채 잠을 청한 매디슨. 얼마 뒤 왠지 모를 오싹함을 안고 깨어난 그를 맞이한 것은 다름아닌 남편의 시체다. 이후 계속해서 연쇄 살인 현장이 보이기 시작한 매디슨 앞에 어릴 적 상상의 친구 가브리엘이 직접 나타난다.

영화 ‘말리그넌트’(감독 제임스 완)는 폭력 남편의 죽음 이후, 연쇄 살인 현장에 초대된 매디슨 앞에 어린 시절 상상의 친구 가브리엘이 진짜로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 ‘아쿠아맨’, ‘컨저링’, ‘쏘우’ 등을 선보였던 제임스 완 감독의 신작으로, 심리 스릴러부터 공상 과학, 추리물까지 다양한 장르가 혼합된 신개념 공포를 표방한다.

영화 '말리그넌트' 스틸.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말리그넌트' 스틸.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다양한 장르의 변용을 무기로 내세운 작품이나, 지나친 변주가 매력을 반감시켰다. 심리 스릴러와 공상 과학, 크리쳐물과 추리물, 슬래셔와 액션까지. 짧은 러닝타임 안에 뒤죽박죽 섞여버린 온갖 맛에 조화로움은 찾아보기 힘들다.

거칠고 투박하게 억지로 기워 넣은 듯한 흐름에 신선함보단 당혹감과 지루함이 앞선다. 장르 영화임을 감안할 지라도 지나치게 부족한 개연성은 특히 아쉽다. 호러 영화의 숨막히는 공포도, 스릴러의 차가운 긴장감도 찾아볼 수 없다.

여타 공포 영화 등에서 사용한 미장센을 그대로 차용한 연출 역시 지루함을 조성하는데 일조한다. 공포 게임에서 만났던 ‘음산한 분위기의 폐 병원’은 여지없이 등장하고, 한 순간에 자신의 몸을 되찾고 가브리엘을 정신의 감옥 속에 가둔 매디슨의 모습은 일본 소년 만화를 보는 듯 하다.

그 어떤 메시지도 찾아볼 수 없던 와중, 급히 가족주의를 표방한 듯한 의미심장한 대사로 마무리되는 이야기는 눈살을 찌푸리게 할 지경. 그 이름 값 만으로 상당한 흥행력을 자랑하는 제임스 완 감독은 그를 믿고 투자한 이들의 소중한 투자금으로 습작을 완성했다.

개봉: 9월 15일/관람등급: 청소년 관람불가/감독: 제임스 완/출연: 애나벨 윌리스, 매디 해슨, 조지 영, 마이콜 브리아나 화이트, 잉그리드 비수/수입·배급: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러닝타임: 111분/별점: ★★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