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넷플릭스 CEO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작품 중 가장 큰 작품 될 수도”

2021-09-28 10:18 이정빈 기자

[맥스무비= 이정빈 기자]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겸 최고 콘텐츠 액임자가 한국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인기를 언급했다.

데드 서렌도스. 사진 넷플릭스
데드 서렌도스. 사진 넷플릭스

지난 27일(미국 현지시각) 미국에서 개최된 ‘코드 컨퍼런스 2021’에 참석한 테드 서랜도스는 IT 전문 저널리스트 카라 스위셔와의 대담에서 “대부분 국가에서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공개 후 9일이 지난 지금 추이를 보면, 넷플릭스 비 영어권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가 현재까지 선보인 모든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이자 창립자인 리드 헤이스팅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징어 게임’의 등장 인물들의 복장인 초록색 운동복을 입고 본인이 ‘457번’ 게임 참가자임을 인증하며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오징어 게임’은 한국 콘텐츠의 높아진 위상을 증명하며 매일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1위에 등극한 것에 이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카타르, 오만, 에콰도르, 볼리비아 등에서도 정상을 차지했다.

더불어 ‘오징어 게임’은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9개 국가에서도 상위권에 올랐다. 덕분에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달고나 키트’ 등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해외 팬들의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오징어 게임’에 담긴 한국 창작자들의 스토리텔링 능력과 한국 창작 생태계의 탄탄한 힘에 대한 외신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유력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황동혁 감독과 인터뷰에서 “한국 특유의 감수성과 세계인의 보편적인 감정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를 짚었다.

‘블룸버그’는 “’오징어 게임’을 통해 한국 창작자들은 미국 중심의 할리우드와 경쟁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능력을 입증했다”며 한국 창작 생태계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이정빈 기자 / jungbinlee@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