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지옥’ 촬영 현장 공개…“제목은 ‘지옥’, 현장은 ‘천국’”

2021-11-23 09:52 위성주 기자
    열정으로 불타올랐던 현장 비하인드 스틸
    충격과 전율 선사하는 연상호 감독의 상상력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이 촬영 현장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드라마 '지옥' 촬영 현장. 사진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 촬영 현장.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작품 공개 후 전 세계 평단은 ‘지옥’에 대해 연일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먼저 "6개의 에피소드 내내 천사와 지옥의 사자들이 도래해 제기되는 윤리적인 문제들을 주인공들이 어떻게 헤쳐나가는지를 보여주며 놀라게 한다"(Digital Spy), "시리즈의 결말은 충격적이고 강력하다. 훌륭한 감독과 배우들이 포진해 있는 한국인만큼 두 번째 시즌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L'occhio del cineasta), "’지옥’은 확고한 전제와 독특한 색깔을 지닌 시리즈다"(Cinemagavia)라며 혼란한 세상을 살아가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통해 묵직한 질문을 던진 연상호 감독의 남다른 통찰력에 감탄을 전했다. 

연상호 감독이 쌓아 올린 독보적인 세계관과 이를 완성한 배우들의 열연에도 "K드라마의 강점과 다양성을 보여준다"(BUT WHY THO?), "유아인의 연기는 소름 끼치게 매혹적이다"(NME), "연상호 감독이 애니메이션과 실사 영화에 능한 만큼 시리즈 연출에도 능숙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시청자들을 내내 자리에 앉힐 수밖에 없는 시리즈"(All The Anime)라며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세계적인 영화 비평 사이트인 로튼 토마토에서도 신선도 지수 100%를 기록하며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전 세계 시청자들 역시 "마지막까지 충격적이다"(인스타그램_azu***/한국), "판타지적인 소재로 지극히 현실적인 지옥을 보여준다"(트위터_lover***/한국), "연기들이 다들 완벽하다"(트위터_chlt***/한국), "주제가 매우 흥미롭다. ‘오징어 게임’만큼 나를 매료시켰다"(트위터_migue***/스페인), "반드시 시청해야 한다. 4번째 에피소드는 모든 것을 뒤집는다"(트위터_tuff***/미국), "에피소드 1-3은 정말 강력하다. 서로 분리된 두 편의 영화를 본 것 같다"(트위터_lea***/미국), "첫 6분 만에 벌써 날 미치게 한다"(트위터_jen***/인도네시아) 등의 반응을 전하며 입소문에 빠르게 불을 지피고 있다.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지옥’이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상상조차 해 본 적 없는 ‘지옥’의 파격적인 이야기를 완성하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했던 연상호 감독과 배우들의 뜨거운 순간들이 담겨있다.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열연으로 전 세계 시청자를 ‘지옥’의 한복판으로 이끈 배우들은 카메라가 꺼진 뒤에도 대본 연구와 모니터링에 열중하며 최상의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박정민은 "모니터를 하며 나누었던 이야기만으로도 ‘지옥’의 외전 혹은 또 하나의 작품이 나올 수 있을 것처럼 흥분되는 현장이었다"는 말로 현장의 열기를 예상케 했다. 배우들은 입을 모아 "작품의 제목은 ‘지옥’이지만, 현장은 천국이었다"고 말했고, 천국 같았던 촬영장의 중심은 연상호 감독이 이끌었다. 현장을 떠올리면 "감독님의 열정적인 연기 시범"이 생각난다는 김현주의 말처럼 촬영장의 열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던 연상호 감독의 열정이 스틸에서도 고스란히 전해진다. 

때론 진지하게 때론 유쾌하게 분위기를 이끌며 현장을 진두지휘한 연상호 감독에 대해 유아인과 원진아는 "진지하고 심각한, 어쩌면 충격적인 이야기를 만드는 과정이 이토록 유쾌할 수 있나 싶었다. 유머를 잃지 않고 자신의 의도와 작품의 메시지를 견고히 다져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었다"(유아인), "기회가 된다면 또 한 번 감독님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큰 신뢰감을 느꼈다"(원진아)라며 두터운 믿음을 전했다.

드라마 ‘지옥’은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이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