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고요의 바다’ 보도스틸 공개…강렬한 서스펜스 예고

2021-12-01 09:35 이정빈 기자
    미지의 공간 달에 발 디딘 정예 대원들

[맥스무비= 이정빈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고요의 바다’가 강렬한 서스펜스와 미스터리를 예고하는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드라마 '고요의 바다' 스틸. 사진 넷플릭스
드라마 '고요의 바다' 스틸.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고요의 바다’(연출 최항용)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근미래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공개된 스틸은 달 탐사기지인 발해기지의 비주얼과 그곳에서 펼쳐질 미스터리, 그리고 각자 다른 생각을 품고 있는 정예 대원들의 긴장을 그렸다.

최항용 감독과 제작진이 구현해낸 미지의 공간 달과 표면을 걷는 정예 대원들, 비밀에 잠긴 발해기지의 모습을 포착한 스틸은 시리즈가 선사할 신선한 볼거리를 기대하게 만든다. "지구와 가장 가깝지만 의외로 드러난 정보가 많지 않은 달"에 매력을 느낀 최항용 감독이 달과 그곳에 버려진 비밀스러운 연구기지를 배경으로 쌓아 올린 스릴 가득한 이야기도 엿볼 수 있다.

광활한 우주, 칠흑 같은 어둠이 내려앉은 달의 풍광과 정예 대원들을 감싼 정체불명의 안개는 폐쇄되어왔던 연구기지가 어떤 비밀을 감추고 있는지 강렬한 미스터리를 예고한다. 우주 생물학자 송지안(배두나), 탐사 대장 한윤재(공유), 수석 엔지니어 류태석(이준), 팀 닥터 홍가영(김선영), 보안 팀장 공수혁(이무생), 우주선 조종사 김썬(이성욱) 등 인류 생존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달 탐사선에 오른 정예 대원들의 모습도 시선을 집중시킨다.

비밀에 싸인 단서를 찾기 위해 협력하지만 이들이 각자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서로 알 수 없어 차가운 공기가 그들을 에워싸고 있다. 임무에 가까이 다가갈수록 더욱 거세지는 미스터리의 소용돌이가 '고요의 바다'에 잠긴 충격적인 진실의 실체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한국 최초 SF 미스터리 스릴러 시리즈가 선사할 새로운 볼거리와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에서 시작될 예측불허한 이야기, 다채로운 매력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이 만들어낼 앙상블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고요의 바다’는 오는 12월 24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이정빈 기자 / jungbinlee@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