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먹보와 털보’ 김태호PD “연예계 탑 티어 비와 노홍철 왜 친한지 궁금해 시작”

2021-12-08 11:44 위성주 기자
    노홍철 “그동안 보지 못했던 영상 만나실 수 있을 것”
    비 “김태호PD 아니었으면 드라마만 했을 것”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먹보와 털보’과 시청자들과 만날 채비를 마쳤다.

시리즈 '먹보와 털보' 주역들. 사진 넷플릭스
시리즈 '먹보와 털보' 이상순 음악감독(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장우성, 김태호, 이주원PD, 노홍철, 비(정지훈). 사진 넷플릭스

8일 오전 11시 넷플릭스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넷플릭스 시리즈 ‘먹보와 털보’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먹보 비(정지훈)와 털보 노홍철이 참석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직접 제작발표회의 진행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김태호, 장우성, 이주원PD, 음악감독을 맡은 뮤지션 이상순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넷플릭스 시리즈 ‘먹보와 털보’는 의외의 찐친인 먹보 비(정지훈)와 털보 노홍철이 전국을 누비며 각양각색 다양한 여행의 재미를 선보이는 릴랙스한 풀코스 여행 버라이어티다. 전설적인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으로 국내 최고의 PD로 이름을 알린 김태호PD의 신작으로, 그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왔던 장우성, 이주원PD가 함께 연출했다.

가수, 연기자, 예능인으로 큰 사랑을 받아온 비와 무한 긍정 예능인 노홍철은 각각 맛에 진심인 먹보와 멋에 진심인 털보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의외의 찐친, 먹보와 털보가 우정 여행을 통해 선보일 달리고, 마시고, 놀고, 쉬는 모습과 전국을 아름다운 풍경들, 음악감독으로 참여한 뮤지컬 이상순의 다채로운 음악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시리즈 '먹보와 털보'
시리즈 '먹보와 털보' 장우성(왼쪽부터), 김태호, 이주원PD. 사진 넷플릭스

이날 김태호 PD는 “사실 먹보와 털보는 전혀 계획적이지 않았다”며 ‘먹보와 털보’를 기획한 계기를 밝혔다. 그는 “후배들이 디지털 숏폼에 대해 궁금해 할 때, 홍철이가 연락이 와서 ‘비와 라이딩하고 캠핑하고 다닌다’고하더라. ‘월드스타 안에 가난이 있다’, ‘신이 몸은 줬는데 머리는 안 줬다’며 호기심을 자극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호PD는 “연예계 탑 티어인 비와 홍철이가 어떻게 친한 것인지 궁금했다”고 말해 현장에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김PD는 “그래서 ‘따라다녀보자’하고 시작을 준비하다가, 넷플릭스에서 좋은 기회를 줘서 이렇게 작품을 소개할 수 있는 시간까지 온 것 같다”고 밝혔다.

김PD는 넷플릭스와 협업한 감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그동안 우리가 패스트푸드만 만들다가 갑자기 한정식을 만드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재료 하나하나게 고민을 많이 했다. 장면에 어울리는 음악부터 시작해서 여러 고민을 하다 보니 정말 재미있었다”고 털어놨다.

시리즈 '먹보와 털보' 주역 비(정지훈), 노홍철. 사진 넷플릭스
시리즈 '먹보와 털보' 주역 비(정지훈), 노홍철. 사진 넷플릭스

노홍철은 “어리고 철 없을 때 외제를 좋아했다. 외국계 회사에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항상 했었다”며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김태호PD랑 처음 이야기할 때는 유튜브를 찍을 생각이었다. 그런데 넷플릭스와 놀아보자고 하기에 바로 좋다고 했다. 너무 신났다”고 말했다.

이어 노홍철은 넷플릭스와 함께한 소회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예능은 보통 방향성을 주는데, 넷플릭스는 그러지 않더라. ‘그냥 해봐라’였다. 이런 여유를 주는 것이 굉장히 신선했다. 우리 콘텐츠를 보시면 시청자 분들이 그동안 보지 못했던 영상을 만나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비 역시 ‘먹보와 털보’에 함께하게 된 과정과 넷플릭스와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런 좋은 플랫폼 서비스가 우리에게 이런 제안을 했다는 것 자체가 신기했다”며 반가웠던 심정을 회상했다. 그는 “이렇게 큰 프로그램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해야겠다 말아야겠다’가 아니라 그냥 나를 보여주고 편하게 즐기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노홍철이 “넷플릭스라서, 김태호라서?”라고 출연 이유를 묻자 비는 “김태호 프리미엄이었다”고 솔직히 말했다. 그는 “김태호PD 아니었다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드라마만 했을 것”이라고 말해 현장에 폭소를 자아냈다.

시리즈 '먹보와 털보' 음악감독 이상순. 사진 넷플릭스
시리즈 '먹보와 털보' 음악감독 이상순. 사진 넷플릭스

장우성PD는 이상순에게 음악감독을 제의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비, 노홍철과 어떤 음악이 어울릴까 고민을 많이 했다. 바이크 하면 락인데, 두 분은 만나보니 그런 감성이 전혀 아니었다. 시속 60km로 수천 만원 짜리 바이크를 타는데, 이것은 유람 같더라. 어쿠스틱한 분위기가 어울렸고 서정적이라 바로 이상순 음악감독을 떠올렸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순 음악감독은 “제안을 준 것 만으로 기분이 좋았다. 보통 예능 음악을 하면 기존 곡을 화면에 맞게 쓰는 것이 보통인데, 모든 것을 만들어주길 바라길래 의미 있게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고생스러운 면도 있었지만, 그것이 더 넷플릭스 오리지널에 잘 어울릴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주원PD는 “회차가 거듭되면서 노홍철과 비 사이 케미스트리가 더 쌓였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2주마다 한 번 촬영했다. 촬영 말고도 답사도 가곤 했는데, 촬영이라기보다 진짜 여행가는 기분이었다. 1회랑 10회랑 두 분 케미도 다르다. 훨씬 말랑말랑하고 편해졌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먹보와 털보’는 오는 11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