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뉴 이어’ 40년만에 다시 만난 옛사랑…이혜영X정진영 황혼 로맨스

2021-12-14 08:48 이정빈 기자
    41년차 베테랑 배우 이혜영 첫 로맨스 연기 도전
    천만 배우부터 감독까지, 정진영 첫사랑과 재회로 감성 자극

[맥스무비= 이정빈 기자] 배우 이혜영과 정진영이 영화 ‘해피 뉴 이어’를 통해 40년만에 다시 만난 첫사랑으로 호흡을 맞춘다.

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사진 CJENM, 티빙
영화 '해피 뉴 이어' 스틸. 사진 CJENM, 티빙

영화 ‘해피 뉴 이어’(감독 곽재용)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먼저 1981년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으로 데뷔한 후 연극 ‘메디아’,’갈매기’,’헤다 가블러’, 드라마 ‘무법 변호사’,’마더’, 영화 ‘피도 눈물도 없이’,’명자 아끼꼬 소냐’ 등 압도적인 존재감과 카리스마로 무대, 브라운관, 스크린을 장악해온 41년 차 경력의 베테랑 배우 이혜영. 그는 영화 ‘해피 뉴 이어’에서 '캐서린' 역을 맡아 데뷔 이래 최초로 본격 로맨스 연기에 도전한다. 딸의 결혼식을 위해 귀국한 교포 사업가 '캐서린'은 호텔 엠로스에 지내던 중 우연히 도어맨으로 일하고 있는 첫사랑 '상규'(정진영)를 만나 설렘의 감정을 느끼고 다시 없을 것 같던 로맨스를 꿈꾸게 된다. 이혜영은 "기분이 유쾌해지고 마음이 치유되는 것 같았다"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전한 가운데, 곽재용 감독은 "'캐서린' 캐릭터를 통해 이혜영 배우가 실제 가지고 있는 친근하고 편안한,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그녀의 색다른 연기 변신에 기대가 모아진다. 

천만 영화 ‘왕의 남자’,’7번방의 선물’,’국제시장’,’택시운전사’부터 ‘또 하나의 약속’,’클레어의 카메라’ 등 사회적 메시지와 예술성을 갖춘 영화들에서 열연을 펼치고 2020년 영화 ‘사라진 시간’으로 감독에 도전, 전방위적 활약을 펼쳐온 관록의 배우 정진영이 ‘해피 뉴 이어’에서 '상규' 역을 맡아 황혼의 로맨스를 선보인다. 오랫동안 온화한 미소로 반갑게 고객들을 맞이하는 호텔 엠로스의 간판 도어맨 '상규'는 일하던 중 첫사랑 '캐서린'과 40년 만에 재회하고, 갑작스러운 그녀의 등장에 당황하지만 이야기를 나눌수록 지난 세월이 무색할 만큼 편안한 감정을 느낀다. ‘시간이탈자’에 이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 곽재용 감독은 "'재용'(강하늘)이 내 젊은 시절의 페르소나라면, '상규'는 현재 내 모습이 깃든 페르소나"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각 세대의 사랑과 우정이 전하는 위로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정진영은 아련한 옛사랑의 추억을 소환하며 보는 이들에게 진한 여운을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해피 뉴 이어’는 오는 29일 티빙(TVING)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이정빈 기자 / jungbinlee@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