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개봉 첫 날 63만 관객 돌파…팬데믹 이후 최고 오프닝 스코어

2021-12-16 12:37 이정빈 기자

[맥스무비= 이정빈 기자] 예매 오픈과 함께 전체 예매율 1위에 오르며 사전 예매량만 75만장 이상을 기록한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포스터. 사진 소니픽처스 코리아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포스터. 사진 소니픽처스 코리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12/16(목) 오전 7시 기준)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개봉 첫날인 12월 15일(수) 하루 동안 635,104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이는 기존 팬데믹 이후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2021)의 수치(400,372명)를 훌쩍 뛰어넘은 수치이자, 존 왓츠 감독이 연출한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인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의 오프닝 스코어 545,302명도 넘어선 기록으로 올 겨울 최고 기대작 다운 면모를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이는 올해 개봉한 화제작 ‘이터널스’(296,288명),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203,254명), ‘블랙 위도우’(196,233명) 의 오프닝 스코어를 2~3배 이상 뛰어넘는 수치로 이목을 집중시키며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흥행에 귀추가 주목된다.

실관람객들의 뜨거운 호평 또한 이어지고 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12월 16일 오전 7시 기준,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94%, 네이버 관람객 평점 9.42, CGV 에그지수 97%를 기록, 국내외 언론과 평단, 관객들의 만장일치 호평세례를 받고 있다. 특히 개봉 첫날 영화를 본 관객들은 "무슨 말로 이 영화를 표현할 수 있을까. 정말 어메이징하다!"(네이버, ha***), "마블이 준비한 크리스마스 선물"(네이버, Kd***), "스파이더맨을 사랑하는 모든 이유가 이 영화 안에 담겨있다"(CGV, 사서***) 등 힘있는 성장 메시지와 액션, 스토리를 모두 품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향한 열렬한 반응을 보내고 있다.

또한 "수많은 빌런들의 등장은 레전드 장면을 위한 빌드업"(네이버, si***), "20년 전 그 얼굴들과 스토리가 이런 식으로 조합이 되다니! 시간순삭!"(CGV, 엔티***) 등 역대 ‘스파이더맨’ 시리즈를 총망라하는 캐릭터들의 등장에 감동을 나타내는 것은 물론 "가슴에 전율을 남기는 영화, N차 관람할 것"(롯데시네마, 단***), "짜릿 그 자체! 다시 또 볼 생각"(메가박스, or***) 등 N차 관람에 대한 뜻도 내비치고 있다. 박스오피스 1위와 함께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거센 흥행 신드롬은 오는 2022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극장 상영 중.

이정빈 기자 / jungbinlee@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