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개봉 7일차 300만 관객 돌파

2021-12-21 09:20 이정빈 기자
    팬데믹 이후 최단기간 300만 명 돌파

[맥스무비= 이정빈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개봉 7일차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팬데믹 이후 최단 기록을 경신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포스터. 사진 소니픽처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포스터. 사진 소니픽처스

21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감독 존 왓츠)이 개봉 7일차인 21일 누적 관객 수 307만 8172명을 기록하며 팬데믹 이후 최단 기간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11일), ‘반도’(14일), ‘이터널스’(29) 등 팬데믹 시기 화제작들의 300만 관객 기록 시점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빠른 속도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연일 기록을 경신하며 암운이 드리운 극장가에 산소호흡기를 달아줬다. 더불어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영화는 지난 17일 개봉 이후 북미에서 2억 6000만 달러 수익을 거둬들이며 ‘어벤져스: 엔드게임’(3억 5711만 달러)에 이은 북미 역대 오프닝 주말 스코어 2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북미가 아닌 국가에서도 3억 342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기록, 6억 달러에 달하는 글로벌 수익을 달성해 독보적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인기를 입증하듯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20년 스파이더맨 역사 총망라"(네이버, ks***), "말이 필요없는 역대급 영화"(CGV, 벨***), "히어로 영화에 깊이를 더한 수작"(메가박스, da***), "무거운 책임을 지고 진정한 이웃으로 돌아온 스파이더맨"(네이버, www***), "30대의 내가 20대의 그리고 10대의 너를 만나 들려줄 수 있는 이야기"(네이버, ros***) 등 영화를 향한 국내 관객들의 관심이 몰렸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멀티버스의 도입으로 확장된 세계관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액션, 스파이더 보이에서 진정한 히어로 스파이더맨으로 거듭나는 피터 파커(톰 홀랜드)의 이야기다.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는다.

이정빈 기자 / jungbinlee@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