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지금 우리 학교는’ 학교는 배경일 뿐, 말초적 자극에 섬뜩

2022-01-26 22:05 위성주 기자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이 공개 소식을 전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는 과감한 연출과 섬뜩한 비주얼을 그리며 보는 이의 흥미를 돋웠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스틸. 사진 넷플릭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스틸. 사진 넷플릭스

어두컴컴한 과학실, 아무도 없어야 할 그곳에서 달그락 소리가 난다. 두려움과 호기심에 휩싸여 문을 연 한 학생. 그곳에는 작은 실험용 생쥐 한 마리만 있을 뿐 아무것도 없다. 귀여운 생쥐를 만져보고 싶었던 학생은 작은 숨구멍 안에 손가락을 넣고, 생쥐는 순식간에 손가락을 물어 상처를 낸다. 갑작스러운 고통에 생쥐를 떨쳐내지만 이미 손가락에서는 큰 핏물이 떨어지고, 뒤늦게 그를 발견한 과학 선생 이병찬(김병철)은 급히 학생을 기절시켜 과학실에 가둔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연출 이재규, 김남수)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돼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렸다. 신선한 소재와 긴박한 스토리, 사실적인 묘사로 극찬을 받았던 주동근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이다. 드라마는 살아남기 위한 아이들의 사투부터 다양한 이유로 여러 선택 사이 고민하게 되는 어른들의 모습 등 보다 넓은 세계관과 깊이 있는 이야기를 풀어내 눈길을 끈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스틸. 사진 넷플릭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스틸. 사진 넷플릭스

이제는 좀비라는 소재가 반갑지 않을 이들도 충분히 있을 수 있다. 연상호 감독의 영화 ‘부산행’을 비롯해 ‘반도’, 넷플릭스 시리즈 ‘킹덤’ 등 수많은 작품에서 좀비를 통해 인간사를 그리고 있으니, 국내 콘텐츠에서도 좀비는 더 이상 신선하지 않다. 그럼에도 ‘지금 우리 학교는’은 꽤나 흥미를 돋우는 작품이다. 전보다 더욱 적나라하고 과감한 연출이 말초적 자극을 가하는 이유다. 찢기는 살, 터져 나오는 장기, 고통에 찬 몸부림 등 학생들이 주인공인 작품이나 화면에 담긴 그림은 결코 학생들이 봐선 안될 수위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지만 그보다 더욱 넓은 세계관을 예고한 것 역시 호기심을 자극한다. 원작에서 동해바다가 기원이었던 좀비 바이러스는 드라마에서 인간이 만들어낸 것으로 바뀌었다. 더불어 드라마에는 완전히 좀비에 감염되지 않는 이가 나타나기도 하며, 좀비로 변하고서도 고차원적 사고가 가능한 새로운 종이 등장하기도 한다. 보다 다양해진 설정이 이야기에 동력을 더하고 샘솟는 긴장감 속 커져가는 의문과 호기심이 보는 이로 하여금 드라마에 더욱 집중하게 한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스틸. 사진 넷플릭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스틸. 사진 넷플릭스

허나 이미지가 적나라하고 자극적인 만큼, 좀비 사태가 발발하기 전 그려진 학교폭력의 수위 역시 상당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도 한다. 드라마 1화에는 여학생의 옷을 벗겨 강제로 촬영하거나, 지속적인 폭력 끝에 옥상에서 떨어져 사지가 뒤틀린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학생들은 동조하거나 방관하고, 교사들 역시 소란을 피우기 싫다는 이유로 모른 체한다. 임대아파트와 고급아파트는 높은 담벼락을 두고, 아이들은 그에 맞춰 친구들 사이 급을 나눈다.

가해자들은 조금의 죄책감도, 거리낌도 없이 되레 비웃음만 날리는데, 좀비보다 훨씬 역겹고 혐오스러운 그들의 표정과 행동이 좀비에 대한 두려움보다 학교폭력에 대한 분노를 치밀게 한다. 더욱 깊은 이야기를 만들어내기 위해 복선을 배치하고 캐릭터의 전사를 설명해주는 것은 충분히 납득할 수 있지만, 지나치게 상세하고 장황해 1화의 전반을 학교폭력과 기형적인 우리 사회의 단면이 차지하고 있어 약간의 불편함을 부른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