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 홍상수 감독 ‘소설가의 영화’ 베를린영화제 은곰상 수상

2022-02-17 09:10 위성주 기자
    홍상수 감독 3년 연속 은곰상 수상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홍상수 감독의 27번째 장편 ‘소설가의 영화’가 베를린 국제영화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영화 '소설가의 영화 '스틸. 사진 사진 ㈜영화제작 전원사, 콘텐츠판다
영화 '소설가의 영화 '스틸. 사진 사진 ㈜영화제작 전원사, 콘텐츠판다

지난 16일(독일 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이 다시 한번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홍상수 감독은 그의 27번째 장편 영화 ‘소설가의 영화’로 은곰상인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은곰상은 최우수작품상인 황금곰상에 이은 영화제 두 번째 상이다.

홍상수 감독의 수상은 이로써 베를린에서만 네 번째를 기록하게 됐으며, 지난 2020년부터 3년 연속 수상이기도 하다. 그는 2017년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은곰상 여우주연상(김민희)를 수상한 이후 2020년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2021년 ‘인트로덕션’으로 은곰상 각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홍상수 감독은 “정말 기대하지 않았다. 너무 놀랐다”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나는 하던 일을 계속 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 감독은 자신의 연인이자 영화의 주연 배우, 제작자로서도 활동하고 있는 김민희를 함께 무대에 부른 뒤 수상의 기쁨을 만끽하기도 했다.

영화 ‘소설가의 영화’는 소설가 준희(이혜영)가 잠적한 후배의 책방을 찾아 먼 길을 가는 중, 혼자 타워에 올라 영화 감독 부부와 여배우 길수(김민희)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배우 이혜영, 김민희와 함께 서영화, 권해효, 조윤희, 기주봉, 박미소, 하성국이 출연했다.

영화는 2021년 3월부터 한국에서 2주 동안 촬영됐으며, 흑백 영화다. 극 중 주인공 소설가(이혜영) 준희는 잠적한 후배의 책방으로 먼 길을 떠나고, 혼자 타워를 오르고, 영화감독 부부를 만나고, 공원을 산책하다 여배우 길수(김민희)를 만난다. 준희가 길수에게 당신과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설득하며 이야기가 진행된다.

한편 영화제 집행위원장 카를로 샤트리안(Carlo Umberto CHATRIAN)은 앞서 홍상수 감독의 초청 소식을 전하며 "베를린 국제영화제가 사랑하는 감독 중 한 분을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며 "그는 현대 영화에서 가장 일관되고 혁신적인 스토리텔러"라고 초청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이어 카를로 샤트리안은 "홍상수 감독의 새 장편 영화 '소설가의 영화'는 다시 한번 서울 외곽에서 촬영 됐고, 그의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배우들과 함께, 김민희 배우도 다시 카메라 앞에 섰다. '소설가의 영화'는 우연한 만남의 아름다움을 찬미면서 정직하지 않은 세계에서 진실함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 한다"고 덧붙였다.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지난 10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열린다.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곰상은 카를라 시몬 감독이 연출한 영화 ‘알라카스’가 수상했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정이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