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친코’ 에피소드5 오늘 공개… 선자의 새로운 여정

2022-04-08 11:07 김희주 기자

[맥스무비= 김희주 기자] 애플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가 오늘 에피소드5를 공개하는 가운데, 낯선 땅에 도착한 ‘선자’ 앞에 펼쳐질 새로운 이야기를 예고한다.

거대한 스케일의 서사를 따뜻하게 담아낸 ‘파친코’는 금지된 사랑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을 오가며 전쟁과 평화, 사랑과 이별, 승리와 심판에 대한 잊을 수 없는 연대기를 그리는 작품. 시대상을 섬세하게 고증한 완성도 높은 프로덕션과 몰입감을 배가시키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파친코’가 오늘 4월 8일(금) 낯선 땅에서의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지는 에피소드5를 공개한다.

Apple TV+
Apple TV+
Apple TV+
Apple TV+
Apple TV+
Apple TV+
Apple TV+
Apple TV+

지난 에피소드에서 ‘선자’(김민하)는 스스로에게 떳떳한 삶을 살아가기 위해 ‘이삭’(노상현)의 제안을 받아들여 고향을 떠나 낯선 땅으로 향하게 된다. 이에 어머니 ‘양진’(정인지)이 한국 쌀로 지은 따뜻한 밥을 마지막으로 내어주고, 애써 감정을 억누르며 딸을 배웅하는 장면이 이어져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여운을 선사했다. 또한 수십 년이 흘러 고향으로 돌아온 노년의 ‘선자’(윤여정)가 어린 시절 물질을 했던 바다에 마침내 발을 다시 담그며 설움을 토해내는 장면이 펼쳐져 뜨거운 울림을 전한 바 있다. 이어지는 에피소드 5에서는 이방인으로서의 ‘선자’의 삶이 본격적으로 그려질 예정이다. 1931년 ‘이삭’을 따라 일본에 도착한 ‘선자’는 ‘이삭’의 형인 ‘요셉’(한준우), 그리고 형수 ‘경희’(정은채)와 함께 지내게 된다.

언어가 통하지 않는 낯선 환경에 놓인 ‘선자’가 두려움을 이겨내고 어떠한 방식으로 새로운 삶에 적응해 나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1989년 고향을 찾은 노년의 ‘선자’는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진 부산 영도의 풍경을 감상하는 것도 잠시, 고향을 떠나 있는 사이 일어났던 수많은 일들을 전해 듣게 될 것으로 예고되어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젊은 시절의 ‘선자’와 노년의 ‘선자’가 마주하게 될 현실이 펼쳐지는 에피소드 5는 더욱 흡인력 넘치는 전개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동명의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도서를 원작으로 하며 한국 이민자 가족의 희망과 꿈에 대한 이야기를 섬세하고 따뜻하게 담아낸 ‘파친코’는 총 8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다. Apple TV+를 통해 4월 29일까지 매주 금요일 한 편의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김희주 기자 / hjkim12@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