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국이 싫어서’ 7월말 크랭크인… 고아성X장건재 감독의 만남

2022-08-02 13:39 김희주 기자

[맥스무비= 김희주 기자] 영화 ‘한국이 싫어서’가 지난 7월 29일 크랭크인 했다.

키이스트, 모쿠슈라
키이스트, 모쿠슈라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장강명 작가의 동명 소설 ‘한국이 싫어서’(2015년)를 원작으로 20대 후반의 ‘계나(고아성)’가 자신의 행복을 찾아서 어느 날 갑자기 직장과 가족, 남자친구를 뒤로하고 홀로 뉴질랜드로 떠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주인공 ‘계나’ 역을 맡은 배우 고아성은 봉준호 감독의 첫 천만 영화 ‘괴물’에서 송강호의 딸 ‘현서’ 역으로 주목받으며 데뷔한 이래, ‘괴물’’여행자’’오피스’까지 총 3차례 칸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커리어의 배우다. 이외에도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열사로 열연하였고,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서 주인공 이자영 역을 맡으며, 코로나 팬데믹 속 얼어붙은 극장가에서 15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주목을 받았다.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삼진그룹 영어 토익반’ 이후 배우 고아성의 2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 고아성은 이 작품을 통해 영화 ‘잠 못 드는 밤’’한여름의 판타지아’ 등으로 언론과 평단, 시네필을 모두 사로잡은 장건재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춘다.

출간 당시 젊은 층으로부터 폭발적 지지를 받은 원작 소설 ‘한국이 싫어서’가 2022년, 장건재 감독의 영화언어로 어떻게 구현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20대 후반의 여성 ‘계나’를 통해 한국과 뉴질랜드, 과거와 현실을 넘나들며 삶의 중요한 가치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특유의 감성과 섬세한 연출로 자신만의 인장을 각인해온 장건재 감독이 선보이는 소설 원작의 첫번째 영화화 작업인 만큼 오래 공들인 기획과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공감과 울림을 한 땀 한 땀 만들어갈 예정.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7월 말 크랭크인을 시작으로 본격 촬영에 돌입한다.

김희주 기자 / hjkim12@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