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넷플릭스] ‘작은 아씨들’-’어쩌다 전원일기’-’러브 인 더 빌라’-’미나리’-’코다’

2022-09-02 11:44 김희주 기자
    이번주 넷플릭스 신작
    ‘작은 아씨들’부터 ‘코다’까지

[맥스무비= 김희주 기자] 이번주 넷플릭스 신작을 소개합니다.

◆ ‘작은 아씨들’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미스터리 드라마. 지독한 가난 속에서 자라 남들만큼 사는 것을 꿈의 전부로 삼은 첫째 오인주, 가난했지만 돈에 고개를 숙이지 않는 사명감 있는 기자가 된 둘째 오인경, 실력만으로 명문 예고에 진학한 그림 천재인 셋째 오인혜, 이 세 자매 앞에 의문의 700억이 나타나 한 가문과 엮이며 거대한 사건에 휩쓸린다. 가장 낮고 어두운 곳에서 가장 높고 밝은 곳으로 갈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 이들은 삶의 판도를 뒤집을 수 있을까? 배우 김고은이 첫째 오인주 역을, 남지현이 둘째 오인경 역을, 박지후가 셋째 오인혜 역을 맡아 드라마틱한 삶을 살아가는 세 자매를 연기한다. 여기에 위하준을 비롯해 엄지원, 엄기준, 강훈, 전채은이 합세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헤어질 결심’, ‘아가씨’를 통해 세계적으로 필력을 인정받은 정서경 작가와 ‘빈센조’, ‘왕이 된 남자’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김희원 감독이 참여했다.

◆ ‘어쩌다 전원일기’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어쩌다 전원일기’는 시골 마을 희동리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안자영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한지율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서울에서 동물병원을 운영하던 수의사 지율은 갑작스레 할아버지가 운영하던 동물병원을 맡게 되어 희동리에 온다. 이곳에서 오직 희동리만 살필 뿐 연애는 관심 없는 오지라퍼 순경 자영을 만나는데, 지율은 자꾸만 그녀가 신경 쓰인다. 한편 27년 동안 자영과 단짝 친구였던 청년 농부 이상현까지 자영에게 설렘을 느끼면서 세 사람의 묘한 삼각 로맨스가 펼쳐진다. 박수영(레드벨벳 조이)이 안자영으로, 추영우가 한지율로, 백성철이 이상현으로 분했다. 따뜻한 스토리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은 웹소설 ‘어쩌다가 전원일기’가 원작이며, ‘파스타’의 권석장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 ‘러브 인 더 빌라’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로미오와 줄리엣의 도시로 유명한 이탈리아 베로나를 배경으로 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 ‘러브 인 더 빌라’. 계획대로만 살아온 줄리는 연인 브랜던과 베로나에서의 로맨틱한 여행을 꿈꾸지만 이별을 통보받고 홀로 베로나로 향한다. 꿈에 그리던 여행으로 부푼 마음도 잠시, 숙소가 이중 예약이 되어 낯선 영국 남자 찰리와 함께 휴가를 보낼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된다. 서로를 내쫓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며 싸움을 벌이던 줄리와 찰리는 점점 베로나에 대해, 그리고 서로에 대해 알아가며 호감을 느낀다. 배우 캣 그레이엄이 줄리를 연기하고, 짜증 날 정도로 매력적인 영국 남자 찰리는 톰 호퍼가 연기한다.

◆ ‘미나리’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윤여정에게 한국인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을 안긴 ‘미나리’가 온다. 새로운 시작을 꿈꾸며 미국으로 이주한 한국 가족이 도시를 떠나 낯선 도시 아칸소로 온다. 가족들에게 뭔가 해내는 걸 보여주고 싶은 아빠 제이콥은 농장을 가꾸고 엄마 모니카도 다시 일자리를 찾는다. 아직 손이 필요한 아이들을 돌봐주기 위해 모니카의 엄마 순자는 가방 가득 고춧가루, 멸치, 한약 그리고 미나리씨를 담아 아칸소에 온다. 큰딸 앤과 막내아들 데이빗은 여느 ‘그랜마’같지 않은 할머니가 영 못마땅하고, 제이콥과 모니카는 나날이 부딪힌다. ‘미나리’는 정이삭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과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의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로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각본상, 음악상 후보 및 유수 영화제 117관왕을 기록하며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작품이다.

◆ ‘코다’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제94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포함한 3관왕, 선댄스 영화제 4관왕에 빛나는 화제의 영화 ‘코다’. 루비는 가족 중 유일하게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코다’(Children of Deaf Adults, 청각 장애인 가족에게 태어난 청인 아이)다. 가족과 24시간 함께 시간을 보내며 세상과의 연결고리가 된 루비는 짝사랑하는 마일스를 따라간 합창단에서 노래하는 기쁨과 숨겨진 재능을 알게 된다. 합창단 선생님의 도움으로 마일스와의 듀엣 콘서트, 버클리 음대 오디션의 기회까지 얻지만 자신 없이는 어려움을 겪을 가족 생각에 음악을 향한 꿈을 쉽게 펼치지 못하고 망설인다. ‘라라랜드’의 음악 감독이 참여해 아름다운 OST로 짙은 여운을 선사하는 음악 영화 ‘코다’는 사회적 약자의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그리면서도 희망 가득한 감동을 선사한다.

김희주 기자 / hjkim12@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정이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