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부3' , 귀여운 빌런 김주헌·고상호... 폭설 뚫고 질주한 사연은?

2023-05-18 15:23 김희주 기자

[맥스무비= 김희주 기자]

김주헌과 고상호가 혈액 긴급 운송을 위해 폭설에도 달린다.

'낭만닥터 김사부3' 스틸(사진제공=SBS)
'낭만닥터 김사부3' 스틸(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연출 유인식) 측은 19일 방송하는 7회 공개를 앞두고 혈액 운송 박스를 들고 폭설 속 달리는 박민국(김주헌) 원장과 양호준(고상호)의 모습을 공개했다.

극 중 돌담병원은 여러 개의 고속도로와 국도가 지나고 주변에 카지노, 스키장 등이 몰린 탓에 응급환자 및 중증 외상환자들이 속출하는 곳이다. 7회에서는 폭설까지 내리는 와중에 정신없이 바쁜 돌담병원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박민국과 양호준은 폭설로 인해 꽉 막힌 도로에 서있다. 혈액 운송 박스를 어깨에 둘러멘 두 사람의 표정은 비장하다. 이어 박민국은 앞장서 뛰고, 양호준도 박민국에게 이끌려 달리고 있다. 흰 눈발을 맞으며 이 악물고 달리는 두 사람의 모습이 긴박한 상황을 짐작케 한다. 두 사람은 어쩌다 도로에서 만나 혈액을 운송하게 된 것인지, 또 수혈이 긴급하게 필요한 수술실의 비상 상황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시즌2 빌런이었던 박민국과 양호준의 변화가 눈에 띈다. 시즌2 김사부와 대치했던 박민국은 시즌3에서 김사부를 존경하고 신뢰하는 모습으로 변했다. 박민국을 따라 남은 양호준은 여전히 밉상이지만 동네북 캐릭터가 되어 돌담병원에 적응해가고 있는 중. 시즌2 돌담병원을 점령하고 휘저었던 두 사람이 이제는 돌담병원을 위해 뛰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돋우고 있다.

'김사부3' 제작진은 "혈액차가 도로에 갇힌 상황에서 눈보라를 뚫고 달리는 박민국과 양호준의 폭풍 질주가 펼쳐진다"며 "1분 1초가 급한 상황에서 두 사람이 제시간에 혈액 운송을 완료할지, 폭설이 휩쓴 이번 주 돌담병원의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 7회는 19일 밤10시에 방송한다. 

김희주 기자 / hjkim12@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2안길 36 3층 ㈜미디어윤슬
      대표전화 02-2039-2293 | 팩스 02-2039-2925
      제호 맥스무비닷컴 | 등록번호 서울 아02730 | 등록일 2013년 7월11일
      발행·편집인 윤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해리
      Copyright ⓒ MediaYunseul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