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 마고 로비, 670억 받는다 '돈방석'

2023-08-15 17:46 박미애 기자
    제작 겸 주연, 출연료+흥행 보너스로 5000만 달러 받는다
    '바비' 현재까지 글로벌 수익 11억8700만 달러 기록중

[맥스무비= 박미애 기자]

마고 로비가 '바비'의 흥행으로 돈방석에 앉는다.

영화 '바비'의 제작 겸 주연을 한 마고 로비가 5000만 달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코리아.
영화 '바비'의 제작 겸 주연을 한 마고 로비가 5000만 달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코리아.

미국매체 버라이어티는 14일(현지시간) '바비'의 주연 겸 제작을 맡은 마고 로비가 출연료 및 흥행 보너스로 약 5000만 달러(약 670억원)를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달 21일 북미 지역에서 개봉한 '바비'는 5억2644만 달러(약 7044억원), 전 세계에서 11억8700만 달러(약 1조5883억원)를 벌어들였다.

이로써 '바비'는 올해 13억5621억 달러(약 1조8146억원)를 벌어들인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에 이어 두 번째 10억 달러를 돌파한 영화가 됐다. 또 워너브라더스 작품 사상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2'(13억4236만 달러)에 두 번째로 높은 수익을 올린 영화가 됐다.

또한 '바비'는 여성 감독의 단독 연출로 처음으로 10억 달러를 돌파한 영화이기도 하다. 이에 앞서 '겨울왕국'(12억8454만 달러)과 '겨울왕국2'(14억5368만 달러) '캡틴마블'(11억3142만 달러)이 여성 감독의 공동 연출로 10억 달러를 넘겼으나, 단독 연출로는 '바비'가 처음이다.

'바비'는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에서 올해 최고 흥행작을 넘보고 있으나, 국내에서의 성적은 초라하다. '바비'는 페미니즘 이슈에 대한 거부감과 한국 텐트폴 영화의 강세로 현재까지 개봉 후 한 달 간 56만명을 모으는데 그쳤다.

'바비'는 마텔사(社)의 대표상품 바비인형을 소재로, 상상의 세계인 바비랜드에서 실존적 위기를 겪는 바비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실세계로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레이디 버드' '작은 아씨들'의 그레타 거윅이 연출하고, 국내에 할리퀸(DC영화)으로 잘 알려진 마고 로비가 주연과 제작을 겸해 관심을 모았다.

박미애 기자 / orialdo@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2안길 36 3층 ㈜미디어윤슬
      대표전화 02-2039-2293 | 팩스 02-2039-2925
      제호 맥스무비닷컴 | 등록번호 서울 아02730 | 등록일 2013년 7월11일
      발행·편집인 윤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해리
      Copyright ⓒ MediaYunseul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