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 OO에 재미도 갖춰" 정유미가 꼽은 '잠' 경쟁력은

2023-09-05 11:03 박미애 기자
    남편의 수면장애에 불안해하는 아내 역
    "'잠', 신인 감독의 스마트한 데뷔"

[맥스무비= 박미애 기자]


'잠'의 주연배우 정유미가 영화의 경쟁력 중 하나로 러닝타임을 꼽았다.

6일 개봉하는 '잠'에서 현실공포를 그려낼 정유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6일 개봉하는 '잠'에서 현실공포를 그려낼 정유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정유미는 "'잠'은 짧은 시간 안에 재미를 담고 있는 영화"라며 "최근에 영화를 많이 보지 못 했지만 오랜만에 러닝타임이 길지 않은 영화가 나온 것 같아서 좋았다"고 영화의 짧은 러닝타임을 내세웠다.

'잠'의 러닝타임은 94분으로 '밀수' '콘크리트 유토피아' '비공식작전' '더 문' 앞선 여름 개봉 영화들의 러닝타임이 129~130분이었던 점과 비교하면 30분 이상 짧다. '잠'이 숏폼 콘텐츠에 익숙해지며 갈수록 짧은 영상을 선호하는 요즘 관객에게 안성맞춤 영화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이와 함께 정유미는 "신인 감독의 스마트한 데뷔작"이라며 유재선 감독의 연출력도 치켜세웠다. '잠'은 앞서 칸 국제영화제와 국내 언론에 공개돼 평단과 언론의 호평을 받으며, "올해 가장 주목할 만한 신인 감독의 탄생"을 알렸다.

정유미는 "대본이 간결해서 좋았는데 작업 과정도 그랬다"며 "처음 대본을 읽고 나서 이런 글을 쓴 감독님이 궁금했고 만나보니 더 좋아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대본이 아무리 좋아도 그것만으로 작품을 선택하지 않는다. 현장에서 제일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이 감독인데, 그런 면에서 유재선 감독과 결이 맞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잠'은 남편의 수면 장애로 단란한 일상을 잃게 되는 신혼부부의 이야기를 그려낸 스릴러 영화로 정유미, 이선균이 주연했다.

영화는 개봉 하루 전인 5일 오전 예매율 22.8%로 '오펜하이머'를 앞서며 박스오피스 순위 변동을 예고했다.

'잠'은 6일 개봉한다.

'잠'은 남편의 수면장애로 단란한 일상을 잃게 되는 신혼부부의 이야기를 그린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잠'은 남편의 수면장애로 단란한 일상을 잃게 되는 신혼부부의 이야기를 그린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미애 기자 / orialdo@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2안길 36 3층 ㈜미디어윤슬
      대표전화 02-2039-2293 | 팩스 02-2039-2925
      제호 맥스무비닷컴 | 등록번호 서울 아02730 | 등록일 2013년 7월11일
      발행·편집인 윤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해리
      Copyright ⓒ MediaYunseul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