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스트라' 이영애의 반격 시작...김영재 '응징' 플랜 가동

2023-12-31 14:34 조현주 기자
    이중인격 남편과 종지부 찍을 판 설계
    명예 실추된 오케스트라 일으켜 세울까

[맥스무비= 조현주 기자]

'마에스트라'에서 이영애의 반격이 그려진다. 사진제공=tvN

'마에스트라'에서 이영애가 김영재와의 고리를 끊어낸다.

31일 오후 9시20분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연출 김정권) 8회에서는 이중인격 남편 김필(김영재)과 손절하고, 위기에 빠진 오케스트라를 살리려는 마에스트라 차세음(이영애)의 치밀한 계획이 시작된다.

지난 방송에서 오케스트라 내 단원들의 문제로 긴급체포된 차세음의 이야기가 전개됐다.

유정재(이무생) 덕분에 누명은 벗을 수 있었지만, 논란이 끊이질 않는 오케스트라의 위상은 점점 추락했다. 급기야 오케스트라를 떠나겠다는 단원들까지 나타나고 있어 완벽한 무대에 매진하는 차세음의 인생에 비상이 걸렸다.

차세음은 추락하는 오케스트라의 이미지를 쇄신시키고 진흙탕 싸움 중인 김필과의 인연도 종지부를 찍을 판을 설계한다. 지켜야 할 것과 버려야 할 것을 동시에 이루기 위한 차세음의 강단이 또 한 번 빛을 발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방송국 KVN 대표를 찾은 차세음의 모습이 담겨 있다.

눈빛엔 자신감이 가득 차 있고 입가엔 옅은 미소가 번져있다. 승리를 자신하는 듯 차세음의 여유로운 표정이 눈길을 끈다. 

더 이상 웃는 낯으로 마주할 일 없을 차세음과 김필이 마주 보고 앉은 상황도 흥미롭다. 김필이 손에 쥔 진행 큐시트는 현재 두 사람이 인터뷰 중인 것으로 보인다.

과연 차세음이 이혼당하지 않기 위해 자신의 상처를 세상에 들춘 김필을 어떤 식으로 응징하고, 명예가 실추된 오케스트라를 어떻게 일으켜 세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조현주 기자 / joo@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2안길 36 3층 ㈜미디어윤슬
      대표전화 02-2039-2293 | 팩스 02-2039-2925
      제호 맥스무비닷컴 | 등록번호 서울 아02730 | 등록일 2013년 7월11일
      발행·편집인 윤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해리
      Copyright ⓒ MediaYunseul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