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김고은, 무속인에게 전수받은 대살굿 비하인드

2024-02-07 10:29 김희주 기자
    김고은 "무속인 직접 연락해 찾아가기도"
    '검은 사제들' '사바하' 잇는 장재현 감독 영화 

[맥스무비= 김희주 기자]

배우 김고은이 영화 '파묘'를 통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한 가운데 작품의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대살굿 장면의 비하인드를 밝혔다.

2월22일 개봉하는 '파묘'(제작 쇼박스)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앞서 '검은 사제들'과 '사바하'를 통해 한국영화 오컬트 장르를 개척한 장재현 감독의 신작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영화에서 김고은은 의뢰를 받고 미스터리한 묘 이장을 주도하는 젊은 무당 화림 역을 맡았다. 제작진은 묘를 파헤치기에 앞서 대살굿에 임하는 김고은의 모습을 통해 영화의 분위기를 먼저 알렸다.

칼을 들고 굿을 하는 화림을 소화한 김고은은 "무속인 선생님의 번호를 받아 연락하고 집에도 찾아갔다"며 "굿 장면을 위해 영상을 찾아보고 리허설을 하며 디테일을 완성했다"는 준비 과정을 밝혔다. 

눈길을 끄는 또 다른 인물은 무덤 주변의 땅을 살피는 풍수사 상덕(최민식)의 심각한 표정이다. 이는 곧 일어날 미스터리한 일을 예고한다.  

또한 예를 갖추는 장의사 영근(유해진)과 경문을 외는 무당 봉길(이도현)이 각자 대살굿을 준비하는 모습은 해당 장면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사진제공=쇼박스)

김희주 기자 / hjkim12@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2안길 36 3층 ㈜미디어윤슬
      대표전화 02-2039-2293 | 팩스 02-2039-2925
      제호 맥스무비닷컴 | 등록번호 서울 아02730 | 등록일 2013년 7월11일
      발행·편집인 윤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해리
      Copyright ⓒ MediaYunseul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