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첨자 인터뷰] <오페라의 유령> 뉴욕 항공권 당첨자-김주실 회원

2005-02-02 21:21 맥스무비취재팀 기자

[맥스무비= 맥스무비취재팀 기자] 찬 겨울바람이 옷깃을 스며들던 1월 어느 오후. 맥스무비에서는 특별한 만남이 이루어졌다. 지난 12월 27일부터 1월 5일까지 맥스무비에서 진행되었던 <오페라의 유령> 한줄 이벤트에서 '오페라의 유령상' 뉴욕 왕복 항공권에 당첨된 행운의 주인공 김주실 회원(28)과의 만남이 바로 그것이다. 본인 확인 및 당첨자 인터뷰를 위해 맥스무비 사무실을 찾은 김주실 회원은, 종교학을 공부하는 차분하고 조용한 대학원생이었다.

추운데 오시느라 고생 많으셨어요. 일단 당첨되신 것 너무 축하드리고요. 뉴욕 왕복 항공권에 당첨되셨는데, 뉴욕에는 가실 거죠?

네. 친구가 뉴욕에 있어요. 아직 확실하게 결정한 건 아니지만, 이번 기회에 친구한테 다녀올까 생각중이에요.

한줄 이벤트 주제가 <오페라의 유령>을 보고 영화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한줄쓰기 였는데, 영화는 보신거죠?

물론이죠. 음악을 좋아하는 편이라서 영화보고 너무 만족스러웠어요. <오페라의 유령> 뮤지컬이 너무 유명해서, ‘저걸 영화로 만들면 어떻게 나올까’ 너무 궁금했었거든요. 실제로 영화를 보니까, 기술적으로 정말 잘 만든 것 같았어요. 뮤지컬을 스크린 안으로 잘 옮겨 놨더라고요.

혹시 <오페라의 유령> 뮤지컬을 본 적은 있으세요?

아뇨. 뮤지컬을 본 적은 없지만, 워낙 유명한 작품이라 내용은 전부터 알고 있었어요.

영화는 자주 보시는 편인가요?

음. 한 달에 한 편 정도는 보는 편이에요. 액션 영화나 드라마를 주로 보고. 스릴러는 잘 안보는 편이에요.

한 달에 한 편이면 많이 보시는 편이네요. 영화 많이 보시면 맥스무비도 자주 이용하시겠네요?(웃음)

네. 거의 매일 들어와서 사이트 둘러보는 편이에요. 제가 맥스무비 가입한지 한 3년 정도 되었는데요. 주위에 하도 맥스무비 홍보를 많이 해서(웃음) 주위 사람들은 거의 맥스무비 회원이 되었을 정도에요.

음. 숨겨진 맥스무비 홍보위원이 계셨네요.(웃음) 맥스무비에 거의 매일 들어오시면, 주로 어떤 정보를 이용하시나요?

우선, 영화 예매하러 자주 들어와요. 영화예매는 꼭 맥스무비에서 하거든요. 다른 사이트보다 할인되는 카드가 많은 것 같더라고요. 예전엔 친구랑 둘이서 2,000원에 영화본 적도 있어요.(웃음) 그리고, 매일매일 클릭퀴즈 푸는 편이에요. 근데 요즘엔 지난 문제도 풀 수 있게 바뀌었더라구요? 그래서 요즘엔 가끔씩 몰아서 풀때도 있기는 해요. 여하튼, 클릭퀴즈 빼놓지 않고 푸는 편이에요. 그리고, 관심 있는 영화 정보도 찾아보고요. 동영상 인터뷰를 많이 보는 편인데, 배우들이랑 인터뷰한 동영상을 보면 배우들의 사사로운 모습 같은 것을 볼 수 있어서 좋아하는 편이죠.한줄 이벤트를 통해 당첨되셨는데요, 맥스무비 이벤트에는 자주 응모하시나요? 또, 한줄 이벤트가 개설된지 얼마 안되었는데, 참여해보신 소감은 어떠신지요? 회원분들의 객관적인 의견이 궁금해요.

우선, 다른 사이트에 비해서 이벤트가 다채로운 것 같고요. 한줄 이벤트 같은 경우는 재미를 유발하는 것 같아요. 글을 쓸때도 생각해야 하고, 또 다른 사람들이 쓴 글 보면 재미있어요. 가끔씩은 글을 써서 응모하는 게 귀찮을 때도 있지만, 아무 생각 없이 응모하는 것 보다는 좋은 것 같아요. 예전에 시사회에 당첨된 적이 있었는데, 메일 확인을 늦게 해서 참석하지 못한 적이 있거든요. 그냥 아무 생각없이 응모하니까… 내가 뭘 응모했는지도 잘 모르고, 메일 확인도 잘 못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한줄 이벤트는 나름대로 노력이 필요한 이벤트잖아요. 그러니까 나중에 내가 응모했는지 안했는지 모르고 지나가는 일은 없을 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맥스무비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요?

음...예매할때 지금보다 더 할인이 많이 되었으면 좋겠고요. 또, 동영상 인터뷰 기사가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종교학이면 구체적으로 뭘 공부하는 건가요?'라는 물음에도 입가에 조용한 웃음을 지으며 차분히 말씀해주셨던 김주실 회원님! 짧았지만 참 편하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친구분 만나러 뉴욕에도 꼭 다녀오시고요. 앞으로도 숨어있는 맥스무비 홍보위원으로 많이 활동해주세요^^

맥스무비취재팀 기자 / maxpress@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