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담 쉥크만

Adam Shankman 

872,093관객 동원
 1964-11-27 출생ㅣ미국ㅣ웨딩 플래너 (2001) 데뷔
배우와 댄서로 활동하다가 유명 가수들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후 영화 안무가로 활동하다가 2001년 <웨딩 플래너>로 감독 데뷔를 거쳤다. 2007년 <헤어 스프레이>의 감독과 제작을 맡아 골든글로브상 세 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고잉 더 디스턴스>, <워크 투 리멤버> 등을 연출했다. 2010년 아카데미상 시상식의 연출과 안무를 맡았다.

-<락 오브 에이지> 보도자료 중에서-

아담 쉥크만 감독의 이력은 특이하다. 영화 감독이 되기전의 영화계에서의 경력을 따져볼때, 배우로 활동하다 감독이 된 사람이 클린트 이스트우드(스페이스 카우보이 등)와 같은 사람을 들 수 있고, 각본가로 활동하다 감독이 된 사람으로 크리스토퍼 맥쿼리(웨이 오브 더 건)가 있다. 또 뮤직비디오나 CF를 찍던 감독이 영화감독으로 탈바꿈한 이 중에서는 이와이 슈운지 같은 감독이 있다. 거기다 조금 더 특이한 경우를 들자면 스턴트맨으로 활약하다 감독이 된 가이 매노스(컷어웨이)가 있다. 아담 쉥크만 감독은 그보다 더 독특하게 배우들의 연기 지도 겸 영화 안무가로 활동하다가 감독으로 데뷔한 특이한 케이스 이다. 이색경력을 갖고 있는 쉥크만은 전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한 <미션 투 마스>,<개미>,<부기나이트>,<듀스 비갈로>,<캐스퍼>,<조지 오브 정글>,<레릭>,<아담스 패밀리> 등의 영화에서 영화 안무가로서 그의 창작 세계를 표현했다. L.A에서 태어나 어려서부터 영화를 사랑한 아담 쉥크만 감독은 고등학교를 마친 후 뉴욕의 줄리어드 대학에서 음악공부를 했다. 뉴욕에서 배우와 댄서로서 5년 간 활동한 후 다시 L.A로 돌아와 폴라 압둘과 자넷 잭슨의 뮤직디비디오를 연출했다. 그가 연출한 뮤직비디오는 큰 반응을 얻어내었고, 여러 뮤직비디오 어워드에 그의 이름을 올려놓았다.
더보기
1964-11-27 출생미국웨딩 플래너 (2001) 데뷔
배우와 댄서로 활동하다가 유명 가수들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후 영화 안무가로 활동하다가 2001년 <웨딩 플래너>로 감독 데뷔를 거쳤다. 2007년 <헤어 스프레이>의 감독과 제작을 맡아 골든글로브상 세 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고잉 더 디스턴스>, <워크 투 리멤버> 등을 연출했다. 2010년 아카데미상 시상식의 연출과 안무를 맡았다.

-<락 오브 에이지> 보도자료 중에서-

아담 쉥크만 감독의 이력은 특이하다. 영화 감독이 되기전의 영화계에서의 경력을 따져볼때, 배우로 활동하다 감독이 된 사람이 클린트 이스트우드(스페이스 카우보이 등)와 같은 사람을 들 수 있고, 각본가로 활동하다 감독이 된 사람으로 크리스토퍼 맥쿼리(웨이 오브 더 건)가 있다. 또 뮤직비디오나 CF를 찍던 감독이 영화감독으로 탈바꿈한 이 중에서는 이와이 슈운지 같은 감독이 있다. 거기다 조금 더 특이한 경우를 들자면 스턴트맨으로 활약하다 감독이 된 가이 매노스(컷어웨이)가 있다. 아담 쉥크만 감독은 그보다 더 독특하게 배우들의 연기 지도 겸 영화 안무가로 활동하다가 감독으로 데뷔한 특이한 케이스 이다. 이색경력을 갖고 있는 쉥크만은 전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한 <미션 투 마스>,<개미>,<부기나이트>,<듀스 비갈로>,<캐스퍼>,<조지 오브 정글>,<레릭>,<아담스 패밀리> 등의 영화에서 영화 안무가로서 그의 창작 세계를 표현했다. L.A에서 태어나 어려서부터 영화를 사랑한 아담 쉥크만 감독은 고등학교를 마친 후 뉴욕의 줄리어드 대학에서 음악공부를 했다. 뉴욕에서 배우와 댄서로서 5년 간 활동한 후 다시 L.A로 돌아와 폴라 압둘과 자넷 잭슨의 뮤직디비디오를 연출했다. 그가 연출한 뮤직비디오는 큰 반응을 얻어내었고, 여러 뮤직비디오 어워드에 그의 이름을 올려놓았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