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허트

John Hurt 

17,374,327관객 동원
 1940-01-22 출생ㅣ영국ㅣThe Wild and the Willing (1962) 데뷔
1940년 영국 출생. 2017년 1월 25일 타계했다. 로열연극아카데미 출신으로 1962년 데뷔 이래 지금까지 190여 편의 TV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으며, 2004년에는 영국 왕실로부터 공을 인정 받아 기사작위를 받고 2012년 영국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수상한 명실공히 영국 대표 국민배우이다. 묵직하고 깊은 목소리의 소유자로 성우로도 활동 중이다.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보도자료 중에서-

현자의 지혜로움과 리더의 용기. 존재만으로도 추종하게 만드는 정신적인 지도자, 살아있는 성자의 풍모까지. 꼬리칸의 성자인 길리엄 역에는 단순한 노배우가 아닌, 영적인 분위기를 풍겨낼 수 있는 대배우가 필요했다. 봉준호 감독이 중학교 때 명화극장으로 본 <엘리펀트 맨>에서 얼굴에 덮어 쓴 헝겊 너머 형형하게 빛나던 눈동자의 주인, 그 얼굴이 궁금했던 최초의 호기심 이래 30년, 존 허트는 노인의 몸에 깃든 성자로 한국 관객을 만난다.

-<설국열차> 보도자료 중에서-

1940년생으로, 영국 정통 연극배우 출신이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존 허트의 독특하고 개성강한 연기세계는 매 영화마다 관객을 마력처럼 빨아들인다. 존 허트는 <미드나잇 익스프레스>에서 심약한 영국인 죄수 맥스 역을 맡아 영국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았으며, 데이비드 린치 감독의 <엘리펀트 맨>에서의 광기있는 열연으로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1984년>으로 이브닝 스탠다드 선정 최우수연기상 수상, 1995년 <목욕하는 나신의 두 사람>으로 케이블 에이스상을 수상하며 영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 잡았다. 주요 작품으로는 <브이 포 벤데타> <도그빌>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롭 로이> <엘리펀트 맨> <미드나잇 익스프레스> <사계의 사나이> 등이 있다.
더보기
1940-01-22 출생영국The Wild and the Willing (1962) 데뷔
1940년 영국 출생. 2017년 1월 25일 타계했다. 로열연극아카데미 출신으로 1962년 데뷔 이래 지금까지 190여 편의 TV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으며, 2004년에는 영국 왕실로부터 공을 인정 받아 기사작위를 받고 2012년 영국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수상한 명실공히 영국 대표 국민배우이다. 묵직하고 깊은 목소리의 소유자로 성우로도 활동 중이다.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보도자료 중에서-

현자의 지혜로움과 리더의 용기. 존재만으로도 추종하게 만드는 정신적인 지도자, 살아있는 성자의 풍모까지. 꼬리칸의 성자인 길리엄 역에는 단순한 노배우가 아닌, 영적인 분위기를 풍겨낼 수 있는 대배우가 필요했다. 봉준호 감독이 중학교 때 명화극장으로 본 <엘리펀트 맨>에서 얼굴에 덮어 쓴 헝겊 너머 형형하게 빛나던 눈동자의 주인, 그 얼굴이 궁금했던 최초의 호기심 이래 30년, 존 허트는 노인의 몸에 깃든 성자로 한국 관객을 만난다.

-<설국열차> 보도자료 중에서-

1940년생으로, 영국 정통 연극배우 출신이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존 허트의 독특하고 개성강한 연기세계는 매 영화마다 관객을 마력처럼 빨아들인다. 존 허트는 <미드나잇 익스프레스>에서 심약한 영국인 죄수 맥스 역을 맡아 영국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았으며, 데이비드 린치 감독의 <엘리펀트 맨>에서의 광기있는 열연으로 영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1984년>으로 이브닝 스탠다드 선정 최우수연기상 수상, 1995년 <목욕하는 나신의 두 사람>으로 케이블 에이스상을 수상하며 영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 잡았다. 주요 작품으로는 <브이 포 벤데타> <도그빌>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롭 로이> <엘리펀트 맨> <미드나잇 익스프레스> <사계의 사나이> 등이 있다.
더보기
2004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