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45,484,877관객 동원
 1970-09-05 출생ㅣ한국ㅣ깜보 (1986) 데뷔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김혜수, 그녀를 설명할 때 ‘변화’라는 단어를 결코 빼놓을 수는 없다. 지난 해 <도둑들>에서 섹시하고 관능미 넘치는 도둑 ‘펩시’로 1,300만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데 이어 올 봄 전국적으로 뜨거운 열풍을 불러 일으킨 [직장의 신]의 ‘미스 김’까지, 그녀는 매 작품마다 끝없는 변화를 거듭하며 ‘김혜수 식’ 캐릭터를 창조해왔다. 2013년 오랜만에 컴백한 사극 <관상>에서 독립적인 존재이자, 동시에 다른 등장인물들과 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기생 ‘연홍’으로 분한 김혜수는 기존 사극에서 보지 못했던 강인한 여성의 모습을 그려내며 다시 한번 그녀만의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할 것이다

-<관상> 보도자료 중에서-

어떤 캐릭터든 소화하는 탁월한 연기력과 평범함과 관능미를 넘나드는 독보적 매력의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김혜수 가 <도둑들>에서 톡 쏘는 성격의 프로페셔널한 도둑 팹시로 분해 정점의 매력을 선보인다. <도둑들>은 <타짜>의 ‘정마담’을 통해 전에 없던 매력적 팜므파탈 캐릭터를 창조해 냈던 김혜수와 최동훈 감독의 두 번째 결합이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높인다. 최근 <이층의 악당>, <열한번째 엄마>, <좋지 아니한가> 등 작품성을 갖춘 다양한 작품을 오가며 끊임없는 변신을 선보였던 김혜수는 최동훈 감독과 다시 한번 조우한 <도둑들>을 통해 <타짜> ‘정마담’ 이상의 개성과 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도둑들> 보도자료 중에서-

16살에 데뷔해 청춘스타, 패션 아이콘, 섹시한 배우 등으로 불리며 지금까지 대중들에게 항상 ‘핫’한 여배우로 자리잡은 김혜수. <타짜>의 이대 나온 여자 정마담, 스타일의 엣지녀 박기자에 이어 그녀가 이번에 선택한 역할은 히스테릭한 독설가 연주. 작품을 내 놓을 때 마다 독특한 스타일로 트렌드를 이끌어가며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그녀가 영화 <이층의 악당>에서 또 어떤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층의 악당> 보도자료 중에서-

평단과 관객 모두를 사로잡았던 영화 <타짜>는 여배우로서의 그녀의 가치를 최고의 자리로 올려놓았다. 2007년 대한민국 관객들이 가장 사랑하는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그녀는 이시대 최고의 스타일 아이콘이자, 젊은 여성들이 가장 닮고 싶어하는 여배우기도 하다.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자신만의 매력이 살아 숨쉬는 수 많은 캐릭터를 만들어냈던 그녀가 독특한 개성과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열한번째 엄마’ 역으로 또 한번의 도전에 나선다.

-<열한번째 엄마>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70-09-05 출생한국깜보 (1986) 데뷔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김혜수, 그녀를 설명할 때 ‘변화’라는 단어를 결코 빼놓을 수는 없다. 지난 해 <도둑들>에서 섹시하고 관능미 넘치는 도둑 ‘펩시’로 1,300만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데 이어 올 봄 전국적으로 뜨거운 열풍을 불러 일으킨 [직장의 신]의 ‘미스 김’까지, 그녀는 매 작품마다 끝없는 변화를 거듭하며 ‘김혜수 식’ 캐릭터를 창조해왔다. 2013년 오랜만에 컴백한 사극 <관상>에서 독립적인 존재이자, 동시에 다른 등장인물들과 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기생 ‘연홍’으로 분한 김혜수는 기존 사극에서 보지 못했던 강인한 여성의 모습을 그려내며 다시 한번 그녀만의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할 것이다

-<관상> 보도자료 중에서-

어떤 캐릭터든 소화하는 탁월한 연기력과 평범함과 관능미를 넘나드는 독보적 매력의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김혜수 가 <도둑들>에서 톡 쏘는 성격의 프로페셔널한 도둑 팹시로 분해 정점의 매력을 선보인다. <도둑들>은 <타짜>의 ‘정마담’을 통해 전에 없던 매력적 팜므파탈 캐릭터를 창조해 냈던 김혜수와 최동훈 감독의 두 번째 결합이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높인다. 최근 <이층의 악당>, <열한번째 엄마>, <좋지 아니한가> 등 작품성을 갖춘 다양한 작품을 오가며 끊임없는 변신을 선보였던 김혜수는 최동훈 감독과 다시 한번 조우한 <도둑들>을 통해 <타짜> ‘정마담’ 이상의 개성과 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도둑들> 보도자료 중에서-

16살에 데뷔해 청춘스타, 패션 아이콘, 섹시한 배우 등으로 불리며 지금까지 대중들에게 항상 ‘핫’한 여배우로 자리잡은 김혜수. <타짜>의 이대 나온 여자 정마담, 스타일의 엣지녀 박기자에 이어 그녀가 이번에 선택한 역할은 히스테릭한 독설가 연주. 작품을 내 놓을 때 마다 독특한 스타일로 트렌드를 이끌어가며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그녀가 영화 <이층의 악당>에서 또 어떤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층의 악당> 보도자료 중에서-

평단과 관객 모두를 사로잡았던 영화 <타짜>는 여배우로서의 그녀의 가치를 최고의 자리로 올려놓았다. 2007년 대한민국 관객들이 가장 사랑하는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그녀는 이시대 최고의 스타일 아이콘이자, 젊은 여성들이 가장 닮고 싶어하는 여배우기도 하다.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자신만의 매력이 살아 숨쉬는 수 많은 캐릭터를 만들어냈던 그녀가 독특한 개성과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열한번째 엄마’ 역으로 또 한번의 도전에 나선다.

-<열한번째 엄마>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18
2017
2016
2015
2008
2005
2004
2001
1999
1997
1993
1991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