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탈리 포트만

Natalie Portman  

13,044,002관객 동원
 1981-06-09출생ㅣ이스라엘ㅣ레옹(1994)
<블랙 스완>에서 완벽한 공연에 대한 압박과 불안감에 시달리다 점차 광적으로 변해가는 발레리나를 연기, 충격과도 같은 인상을 남기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나탈리 포트만. 그녀가 또 한 번의 메소드 연기로 돌아왔다.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부인이자 역사상 가장 사랑 받은 퍼스트 레이디로 기억되는 재클린 케네디를 맡은 나탈리 포트만은 연기 인생의 정점에 올랐다는 평가와 함께 전례 없는 수상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나탈리 포트만의 필모그래피에서는 용감한 도전과 섬세한 감정의 연기 색을 발견할 수 있다. 프리마돈나를 노리는 발레리나 역할로 아카데미를 수상한 <블랙 스완>, 골든글로브 수상과 아카데미 노미네이트로 이어졌던 <클로저>, <스타워즈> 시리즈의 파드메 아미달라 왕비 역을 맡아 선보인 연기가 그렇다. 이번 <재키>에서 나탈리 포트만은 너무나 유명해서 역할을 맡는다는 것만으로도 부담스러운 시대의 아이콘을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 관객들에게 지금껏 우리가 알지 못했던 재클린 케네디의 내면 세계를 들여다보도록 안내한다. 철저한 조사와 집요한 해석, 그리고 끊임 없는 연습이 만들어낸 그녀의 ‘재키’는 가장 불안정하고 연약했던 순간의 재클린 케네디를 보여주는 한편, 가장 위엄 있고 기품 있게 자신의 길을 개척해나가는 시대의 여성을 표현해냈다.

-<재키> 보도자료 중에서-

1994년 작 <레옹>에서 가족을 잃은 어린 소녀의 슬픔과 나이다운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여주며, 혜성같이 등장한 나탈리 포트만. <스타워즈: 에피소드1 - 보이지 않은 위험 3D>를 통해 위기에 처한 조국을 구해야 하는 여왕과 더 큰 세상을 향한 호기심을 갖는 어린 여성의 두 가지 면모를 훌륭히 연기해내며, 본격적인 성인 배우로의 변신을 알렸다. 조지 루카스 감독은 “나탈리 포트만의 아미딜라 여왕은 완벽 그 이상이다”라는 극찬을 보내며, 그녀의 연기에 만족감을 표했다. 이후에도 아역시절부터 쌓아온 탄탄한 연기력과 기품 있는 외모를 바탕으로 장르를 가리지 않는 왕성한 작품활동을 이어갔다. 2011년 <블랙스완>에서 보여준 완벽한 연기를 통해 골든글로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석권하는 영예를 안으며, 명실상부 최고의 할리우드 배우로 성장하였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1-보이지 않는 위험 3D> 보도자료 중에서-

2011년 <블랙 스완>으로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 전미비평가 협회 등 각종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며 명실상부 당대 최고의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나탈리 포트만. 1994년 <레옹>에서 나이답지 않은 놀라운 연기력으로 화려한 데뷔식을 치른 이후 2005년 <클로저>로 골든 글로브 여우조연상 수상, 그리고 올해 <블랙 스완>으로 아카데미까지 섭렵한 나탈리 포트만은 그 동안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실력파 여배우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였다. <블랙 스완> 이후 2주 만에 촬영에 돌입해야 하는 무리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결코 <토르 : 천둥의 신>을 포기할 수 없었기에 고민 없이 자신의 차기작으로 선택한 나탈리 포트만. 제작진 역시 “오디션 때 다른 배우들을 만나면서도 제인 역을 설명하기 위해 늘 나탈리 포트만을 예로 들었다. 그러다가 비로소 나탈리 포트만에게 직접 제안하기로 결정했다”고 할 정도로 ‘제인 포스터’ 역은 나탈리 포트만을 염두에 둔 캐릭터였다. 토르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동력이 되는 중요한 인물이자 그의 연인으로 애틋한 감정 연기를 보여줄 나탈리 포트만은 <토르 : 천둥의 신>을 통해 아카데미 수상 이후 그녀를 기다려온 관객들에게 반가움과 함께 보다 새로워진 매력으로 다가갈 것이다.

-<토르: 천둥의 신> 보도자료 중에서-

전미 비평가협회와 골든 글로브에 이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까지 확실시 되는 나탈리 포트만. 발레를 소재로 하고 있지만, 발레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까지 끌어당기며 전세계적으로 경이적인 흥행 기록과 함께 연일 이슈를 만들고 있는 <블랙 스완>의 일등공신은 단연 그녀의 연기. 10개월에 걸친 혹독한 트레이닝으로 발레리나 특유의 연약한 몸을 만들어 극중 발레 씬의 대부분을 직접 연기했을 뿐아니라, ‘흑’과 ‘백’의 완벽한 하모니를 추구하는 히로인의 복잡한 내면을 혼신의 힘을 다해 리얼하게 표현해냈다.

- <블랙 스완>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81-06-09 출생이스라엘레옹(1994) 데뷔
<블랙 스완>에서 완벽한 공연에 대한 압박과 불안감에 시달리다 점차 광적으로 변해가는 발레리나를 연기, 충격과도 같은 인상을 남기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나탈리 포트만. 그녀가 또 한 번의 메소드 연기로 돌아왔다.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부인이자 역사상 가장 사랑 받은 퍼스트 레이디로 기억되는 재클린 케네디를 맡은 나탈리 포트만은 연기 인생의 정점에 올랐다는 평가와 함께 전례 없는 수상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나탈리 포트만의 필모그래피에서는 용감한 도전과 섬세한 감정의 연기 색을 발견할 수 있다. 프리마돈나를 노리는 발레리나 역할로 아카데미를 수상한 <블랙 스완>, 골든글로브 수상과 아카데미 노미네이트로 이어졌던 <클로저>, <스타워즈> 시리즈의 파드메 아미달라 왕비 역을 맡아 선보인 연기가 그렇다. 이번 <재키>에서 나탈리 포트만은 너무나 유명해서 역할을 맡는다는 것만으로도 부담스러운 시대의 아이콘을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 관객들에게 지금껏 우리가 알지 못했던 재클린 케네디의 내면 세계를 들여다보도록 안내한다. 철저한 조사와 집요한 해석, 그리고 끊임 없는 연습이 만들어낸 그녀의 ‘재키’는 가장 불안정하고 연약했던 순간의 재클린 케네디를 보여주는 한편, 가장 위엄 있고 기품 있게 자신의 길을 개척해나가는 시대의 여성을 표현해냈다.

-<재키> 보도자료 중에서-

1994년 작 <레옹>에서 가족을 잃은 어린 소녀의 슬픔과 나이다운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여주며, 혜성같이 등장한 나탈리 포트만. <스타워즈: 에피소드1 - 보이지 않은 위험 3D>를 통해 위기에 처한 조국을 구해야 하는 여왕과 더 큰 세상을 향한 호기심을 갖는 어린 여성의 두 가지 면모를 훌륭히 연기해내며, 본격적인 성인 배우로의 변신을 알렸다. 조지 루카스 감독은 “나탈리 포트만의 아미딜라 여왕은 완벽 그 이상이다”라는 극찬을 보내며, 그녀의 연기에 만족감을 표했다. 이후에도 아역시절부터 쌓아온 탄탄한 연기력과 기품 있는 외모를 바탕으로 장르를 가리지 않는 왕성한 작품활동을 이어갔다. 2011년 <블랙스완>에서 보여준 완벽한 연기를 통해 골든글로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석권하는 영예를 안으며, 명실상부 최고의 할리우드 배우로 성장하였다.

-<스타워즈: 에피소드 1-보이지 않는 위험 3D> 보도자료 중에서-

2011년 <블랙 스완>으로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 전미비평가 협회 등 각종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며 명실상부 당대 최고의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나탈리 포트만. 1994년 <레옹>에서 나이답지 않은 놀라운 연기력으로 화려한 데뷔식을 치른 이후 2005년 <클로저>로 골든 글로브 여우조연상 수상, 그리고 올해 <블랙 스완>으로 아카데미까지 섭렵한 나탈리 포트만은 그 동안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실력파 여배우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였다. <블랙 스완> 이후 2주 만에 촬영에 돌입해야 하는 무리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결코 <토르 : 천둥의 신>을 포기할 수 없었기에 고민 없이 자신의 차기작으로 선택한 나탈리 포트만. 제작진 역시 “오디션 때 다른 배우들을 만나면서도 제인 역을 설명하기 위해 늘 나탈리 포트만을 예로 들었다. 그러다가 비로소 나탈리 포트만에게 직접 제안하기로 결정했다”고 할 정도로 ‘제인 포스터’ 역은 나탈리 포트만을 염두에 둔 캐릭터였다. 토르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동력이 되는 중요한 인물이자 그의 연인으로 애틋한 감정 연기를 보여줄 나탈리 포트만은 <토르 : 천둥의 신>을 통해 아카데미 수상 이후 그녀를 기다려온 관객들에게 반가움과 함께 보다 새로워진 매력으로 다가갈 것이다.

-<토르: 천둥의 신> 보도자료 중에서-

전미 비평가협회와 골든 글로브에 이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까지 확실시 되는 나탈리 포트만. 발레를 소재로 하고 있지만, 발레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까지 끌어당기며 전세계적으로 경이적인 흥행 기록과 함께 연일 이슈를 만들고 있는 <블랙 스완>의 일등공신은 단연 그녀의 연기. 10개월에 걸친 혹독한 트레이닝으로 발레리나 특유의 연약한 몸을 만들어 극중 발레 씬의 대부분을 직접 연기했을 뿐아니라, ‘흑’과 ‘백’의 완벽한 하모니를 추구하는 히로인의 복잡한 내면을 혼신의 힘을 다해 리얼하게 표현해냈다.

- <블랙 스완>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09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