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젤 워싱턴

Denzel Washington 

5,620,724관객 동원
 1954-12-28 출생ㅣ미국ㅣCarbon Copy (1981) 데뷔
1977년 데뷔 이래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덴젤 워싱턴은 1990년 <영광의 깃발>로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 남우조연상을, 2009년 <허리케인 카터>로 골든 글로브 남우주연상, 2002년 <트레이닝 데이>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등을 수상하며 ‘시드니 포이티어’에 이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두 번째 흑인 배우로 이름을 올렸다. 매 작품마다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여온 덴젤 워싱턴은 이후 <맨 온 파이어><데자뷰><언스토퍼블><세이프 하우스>등 주로 액션 장르의 작품들에 출연해 강렬한 캐릭터로 존재감을 입증해 왔다. 폭발적인 카리스마와 파워풀한 액션은 덴젤 워싱턴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였으나, <플라이트>에서 그는 완벽한 비행실력을 빼고는 모든 것이 엉망진창인 파일럿으로 기존의 이미지를 완벽하게 뒤집는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플라이트> 보도자료 중에서-

1981년 스크린에 데뷔한 이후 수많은 작품에서 연기력과 스타성을 인정받으며 헐리우드 최고의 배우로 자리잡은 덴젤 워싱턴. 1989년 <영광의 깃발>로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을 수상했고, 2001년 <트레이닝 데이>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해 시드니 포이티어에 이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두 번째 흑인 배우가 됐다. 이후 덴젤 워싱턴은 <맨 온 파이어>, <언스토퍼블>, <데자뷰> 등의 작품에서 강직한 캐릭터를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이처럼 폭발적인 카리스마와 탁월한 연기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입증해온 덴젤 워싱턴이 자신의 장기인 액션 스릴러로 다시 돌아왔다. 덴젤 워싱턴은 <세이프 하우스>에서 어딘가 비밀을 감추고 있는 ‘토빈’ 역을 여유 넘치면서도 묵직한 연기로 표현해 냈다. 결코 자신의 속내는 드러내지 않은 채 신참 요원 ‘매트’의 심리를 자극하는 ‘토빈’의 복합적인 캐릭터와 파워풀한 액션은 덴젤 워싱턴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다. <세이프 하우스>를 통해서 돌아온 진정한 ‘액션 군주’의 급이 다른 액션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세이프 하우스> 보도자료 중에서-

아카데미상을 두 번이나 거머쥔 배우 덴젤 워싱턴은 끊임없이 변화를 모색하는 배우이다. 동일한 모습이나 캐릭터를 반복하기를 꺼리는 그는 늘 새로운 도전을 찾아 다니고, 그가 출연한 다양한 영화와 연극은 이를 뒷받침 한다. <영광의 깃발(Glory)>에서 억울하게 도망을 다니는 노예 트립과 <자유의 절규(Cry Freedom)>에서 남아프리카의 자유를 위해 싸우는 민권 운동가 스티브 비코에 이르기까지, <리처드 3세(Richard III)>에서 세익스피어 비극의 역사적인 인물에서 <트레이닝 데이(Training Day)>에서 부패한 형사 아론조에 이르기까지 덴젤 워싱턴은 다양한 캐릭터에서 그만의 독특한 연기를 펼치며 관객에게 놀라움과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언스토퍼블>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54-12-28 출생미국Carbon Copy (1981) 데뷔
1977년 데뷔 이래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덴젤 워싱턴은 1990년 <영광의 깃발>로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 남우조연상을, 2009년 <허리케인 카터>로 골든 글로브 남우주연상, 2002년 <트레이닝 데이>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등을 수상하며 ‘시드니 포이티어’에 이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두 번째 흑인 배우로 이름을 올렸다. 매 작품마다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여온 덴젤 워싱턴은 이후 <맨 온 파이어><데자뷰><언스토퍼블><세이프 하우스>등 주로 액션 장르의 작품들에 출연해 강렬한 캐릭터로 존재감을 입증해 왔다. 폭발적인 카리스마와 파워풀한 액션은 덴젤 워싱턴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였으나, <플라이트>에서 그는 완벽한 비행실력을 빼고는 모든 것이 엉망진창인 파일럿으로 기존의 이미지를 완벽하게 뒤집는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플라이트> 보도자료 중에서-

1981년 스크린에 데뷔한 이후 수많은 작품에서 연기력과 스타성을 인정받으며 헐리우드 최고의 배우로 자리잡은 덴젤 워싱턴. 1989년 <영광의 깃발>로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을 수상했고, 2001년 <트레이닝 데이>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해 시드니 포이티어에 이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두 번째 흑인 배우가 됐다. 이후 덴젤 워싱턴은 <맨 온 파이어>, <언스토퍼블>, <데자뷰> 등의 작품에서 강직한 캐릭터를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이처럼 폭발적인 카리스마와 탁월한 연기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입증해온 덴젤 워싱턴이 자신의 장기인 액션 스릴러로 다시 돌아왔다. 덴젤 워싱턴은 <세이프 하우스>에서 어딘가 비밀을 감추고 있는 ‘토빈’ 역을 여유 넘치면서도 묵직한 연기로 표현해 냈다. 결코 자신의 속내는 드러내지 않은 채 신참 요원 ‘매트’의 심리를 자극하는 ‘토빈’의 복합적인 캐릭터와 파워풀한 액션은 덴젤 워싱턴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다. <세이프 하우스>를 통해서 돌아온 진정한 ‘액션 군주’의 급이 다른 액션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세이프 하우스> 보도자료 중에서-

아카데미상을 두 번이나 거머쥔 배우 덴젤 워싱턴은 끊임없이 변화를 모색하는 배우이다. 동일한 모습이나 캐릭터를 반복하기를 꺼리는 그는 늘 새로운 도전을 찾아 다니고, 그가 출연한 다양한 영화와 연극은 이를 뒷받침 한다. <영광의 깃발(Glory)>에서 억울하게 도망을 다니는 노예 트립과 <자유의 절규(Cry Freedom)>에서 남아프리카의 자유를 위해 싸우는 민권 운동가 스티브 비코에 이르기까지, <리처드 3세(Richard III)>에서 세익스피어 비극의 역사적인 인물에서 <트레이닝 데이(Training Day)>에서 부패한 형사 아론조에 이르기까지 덴젤 워싱턴은 다양한 캐릭터에서 그만의 독특한 연기를 펼치며 관객에게 놀라움과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언스토퍼블>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09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