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슈

Elisabeth Shue 

2,856,472관객 동원
 1963-06-10출생ㅣ미국ㅣSomewhere, Tomorrow (1983)
1990년대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로 제 30회 전미 비평가 협회상, 제 8회 시카고 비평가 협회상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평단과 관객으로부터 탁월한 연기력을 입증 받은 엘리자베스 슈. 2010년 <피라냐>에서 자식을 구하기 위해 몸을 아끼지 않는 줄리 포러스터 보안관 역을 맡아 열연한 엘리자베스 슈가 이번 <헤이츠>에서 또 한번 모성애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과연 예상치 못한 위험에 빠진 엘리사를 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그녀의 강인한 모성애가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헤이츠> 보도자료 중에서-

1996년 <라스베가스를 떠나며>에서 알코올 중독자 니콜라스 케이지를 감싸 안는 창녀 역할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과 골든글로브 최우수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됨과 동시에, LA비평가협회, 국제영화비평가협회, 달라스비평가협회 등 수많은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던 엘리자베스 슈. 그녀는 맷 데이먼, 나탈리 포트만처럼 하버드대학교에서 정치학을 공부하며 학업과 연기를 병행해온 지성파 배우이다. 발 킬머와 출연한 <세인트>에서는 옥스포드 대학에서 핵융합을 연구하는 젊고 아름다운 박사로, <할로우 맨>에서는 보이지 않는 존재로 변해 전지전능해진 애인을 저지하려는 박사 린다를 연기하며 지성적 매력을 선보여왔던 그녀가 <제이니 존스>에서는 13년 만에 남편을 찾아가 딸을 맡기고 홀연히 사라져버리는 엄마 ‘메리 앤 존스’를 연기했다. 약물에 의지하며 불안정한 삶을 살지만, 딸에 대한 사랑을 저버리지 않는 엄마 ‘메리 앤 존스’의 모습을 뛰어나게 연기한 엘리자베스의 스크린 컴백 소식에 그녀의 모습을 기억하는 많은 팬이 반가워하고 있다.

-<제이니 존스>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칵테일>, <백 투 더 퓨쳐>시리즈,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세인트> 등에 출연하며 90년대 최고의 여배우로 활동했던 ‘엘리자베스 슈’. 이후에도 <할로우맨>, <숨바꼭질>, <드리머> 등을 통해 꾸준한 연기활동을 해오며 연기의 폭을 넓혀오던 그녀가 이번 영화 <피라냐>에서는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보안관으로 변신했다. 피라냐의 습격으로 대혼돈에 빠진 빅토리아 호수를 보트로 누비고, 위기에 처한 사람들과 사랑하는 가족을 구하기 위해 필사의 사투를 벌이는 등 이전에 보여주지 않았던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로 관객들의 가슴을 시원하게 만들 예정이다.

-<피라냐> 보도자료 중에서-

델라웨어 윌밍턴에서 태어난 엘리자베스 슈는 변호사가 되기 위해서 메사츄세츠의 웰레슬 리 대학에서 정치학을 공부하던 중 친구의 제의로 아르바이트 CF 오디션을 보게 된다. 오디션 합격 후 몇 편의 광고에 출연하게 되고 뉴욕의 쇼케이스 극장에서 연기 수업을 받기 시작한다. 1984년 랄프 마치오 주연의 인기 영화 <베스트 키드>의 여주인공역으로 캐스팅되며 본격적인 연기활동을 시작한다. 알코올 중독으로 죽음을 눈앞에 둔 니콜러스 케이지를 따뜻하게 감싸주던 라스베가스의 창녀 세라를 연기해 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림과 동시에 할리우드 제작자들의 수첩에 A급 배우로 이름을 올렸다. 그녀는 세라 역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그러나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이전까지 그녀에게 주어진 역할이라고는 여자 친구이거나 아니면 가끔 화면에 눈요기감으로 등장하는 것에 불과했다. <라스베가스를 떠나며>의 성공 이후 <세인트>에 발 킬머의 상대역으로 출연했다.
더보기
1963-06-10 출생미국Somewhere, Tomorrow (1983) 데뷔
1990년대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로 제 30회 전미 비평가 협회상, 제 8회 시카고 비평가 협회상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평단과 관객으로부터 탁월한 연기력을 입증 받은 엘리자베스 슈. 2010년 <피라냐>에서 자식을 구하기 위해 몸을 아끼지 않는 줄리 포러스터 보안관 역을 맡아 열연한 엘리자베스 슈가 이번 <헤이츠>에서 또 한번 모성애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과연 예상치 못한 위험에 빠진 엘리사를 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그녀의 강인한 모성애가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헤이츠> 보도자료 중에서-

1996년 <라스베가스를 떠나며>에서 알코올 중독자 니콜라스 케이지를 감싸 안는 창녀 역할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과 골든글로브 최우수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됨과 동시에, LA비평가협회, 국제영화비평가협회, 달라스비평가협회 등 수많은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던 엘리자베스 슈. 그녀는 맷 데이먼, 나탈리 포트만처럼 하버드대학교에서 정치학을 공부하며 학업과 연기를 병행해온 지성파 배우이다. 발 킬머와 출연한 <세인트>에서는 옥스포드 대학에서 핵융합을 연구하는 젊고 아름다운 박사로, <할로우 맨>에서는 보이지 않는 존재로 변해 전지전능해진 애인을 저지하려는 박사 린다를 연기하며 지성적 매력을 선보여왔던 그녀가 <제이니 존스>에서는 13년 만에 남편을 찾아가 딸을 맡기고 홀연히 사라져버리는 엄마 ‘메리 앤 존스’를 연기했다. 약물에 의지하며 불안정한 삶을 살지만, 딸에 대한 사랑을 저버리지 않는 엄마 ‘메리 앤 존스’의 모습을 뛰어나게 연기한 엘리자베스의 스크린 컴백 소식에 그녀의 모습을 기억하는 많은 팬이 반가워하고 있다.

-<제이니 존스>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칵테일>, <백 투 더 퓨쳐>시리즈,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세인트> 등에 출연하며 90년대 최고의 여배우로 활동했던 ‘엘리자베스 슈’. 이후에도 <할로우맨>, <숨바꼭질>, <드리머> 등을 통해 꾸준한 연기활동을 해오며 연기의 폭을 넓혀오던 그녀가 이번 영화 <피라냐>에서는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보안관으로 변신했다. 피라냐의 습격으로 대혼돈에 빠진 빅토리아 호수를 보트로 누비고, 위기에 처한 사람들과 사랑하는 가족을 구하기 위해 필사의 사투를 벌이는 등 이전에 보여주지 않았던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로 관객들의 가슴을 시원하게 만들 예정이다.

-<피라냐> 보도자료 중에서-

델라웨어 윌밍턴에서 태어난 엘리자베스 슈는 변호사가 되기 위해서 메사츄세츠의 웰레슬 리 대학에서 정치학을 공부하던 중 친구의 제의로 아르바이트 CF 오디션을 보게 된다. 오디션 합격 후 몇 편의 광고에 출연하게 되고 뉴욕의 쇼케이스 극장에서 연기 수업을 받기 시작한다. 1984년 랄프 마치오 주연의 인기 영화 <베스트 키드>의 여주인공역으로 캐스팅되며 본격적인 연기활동을 시작한다. 알코올 중독으로 죽음을 눈앞에 둔 니콜러스 케이지를 따뜻하게 감싸주던 라스베가스의 창녀 세라를 연기해 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림과 동시에 할리우드 제작자들의 수첩에 A급 배우로 이름을 올렸다. 그녀는 세라 역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그러나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이전까지 그녀에게 주어진 역할이라고는 여자 친구이거나 아니면 가끔 화면에 눈요기감으로 등장하는 것에 불과했다. <라스베가스를 떠나며>의 성공 이후 <세인트>에 발 킬머의 상대역으로 출연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