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윤발

Chow Yun Fat 

9,180,375관객 동원
 1955-05-18 출생ㅣ홍콩ㅣ투태인 (1975) 데뷔
홍콩 유명 방송국 TVB의 연습생으로 시작해 TV 시리즈에서 천천히 인지도를 쌓은 주윤발은 안휘 감독의 <호월적고사>에 출연하게 된 계기로 영화에 입문하게 되며 1986년 그의 대표작 <영웅본색>에 출연하게 되면서 전성기를 맞게 된다. 그 이후로 승승장구하며 홍콩영화제에서 12번이나 노미네이트 되는 등 그는 시대를 초월하여 가장 인기 있는, 그리고 그 시대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한 배우들로 당연 손 꼽히며 인기의 끝을 예측 불허하게 했다. 이후 헐리우드까지 진출한 그는 <캐리비안의 해적 – 세상의 끝에서>와 같은 작품들에 출연하면서 독보적 스타의 위치를 굳힌 아시아를 뛰어 넘어 세계적인 스타임을 입증했다. <와호장룡>, <황후花> 등에서 압도적인 사극 연기를 보여주었던 주윤발은 <조조 – 황제의 반란>에서는 주연인 ‘조조’역을 맡아 카리스마 연기의 절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조조-황제의 반란> 보도자료 중에서-

성룡, 장쯔이, 이연걸 등과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중화권 최고의 스타에서 세계적인 스타로 홍콩 느와르 영화의 붐을 이끌었던 배우 주윤발은 1986년 <영웅본색>으로 일약 대스타에 올랐고, 그 해 주연급 배우로서는 최초로 한 해에 12편의 영화에 출연하는 기록을 세웠다. <영웅본색>과 90년 <아랑>으로 홍콩 금상장의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아시아 인기 절정이었을 94년 5월 19일 내한했다. 1993년 그는 홍콩 영화계와 맺은 장기 계약을 해지하고 미국으로 진출, <커럽터>와 <리플레이스먼트 킬러>에 출연했다. 홍콩을 대표하는 배우답게 1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참여한 그는 2000년 오스카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했던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헐리우드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후 2000년 피플지의 ‘50명의 가장 아름다운 사람들’에 선정되는가 하면 2007년 <캐리비안의 해적3>을 비롯하여 <황시>, <드래곤볼 에볼루션>, <상하이>, <공자-춘추전국시대>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 중화권 배우 유역비, 일본 배우 타마키 히로시 등과 함께 삼국시대 조조의 이야기를 다룬 <동작대>를 촬영하고 있다.

-<양자탄비> 보도자료 중에서-

1955년 광동성 출생인 주윤발은 1974년 TV시리즈 ‘상해탄’으로 인기를 얻으며 영화계로 진출했다. 1984년 <등대여명>으로 아시아영화제와 대만 금마상 남우주연상 수상, <홍콩 1941>로 토코에서 열린 아태영화제 최우수 남우주연상과 대만의 골든호스 상을 수상했다. 1986년 주윤발은 주연급 배우로서는 최초로 한 해에 12편의 영화에 출연하는 기록을 세우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다. 그 중 오우삼 감독의 <영웅본색>은 홍콩뿐만 아니라 대만, 싱가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한국에 흥행을 기록했고 주윤발을 국제적인 스타로 부상시켰다. 이후 1993년 본격적으로 헐리우드로 진출,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 고어 버빈스키의 <캐리비안의 해적-세상의 끝에서>에 출연하며 명실상부한 월드스타로 떠올랐다. <공자-춘추전국시대>에 지략가 공자 역으로 캐스팅된 그는 무엇보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공자와 대본을 연구분석하며 연기를 준비했다. 춘추시대 사람들이 항상 무릎을 꿇고 앉았던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를 몸에 익히기 위해 쉬는 시간에도 무릎을 꿇고 앉는 등 역할에 완벽하게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줘 제작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현장에서 맏형 역할을 자처해 촬영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고생하는 제작진들을 향해 언제나 90도 각도로 감사의 인사를 건네 훈훈한 장면을 연출해냈다. 주윤발의 강렬한 카리스마와 뛰어난 연기력으로 부활한 지략가 공자의 모습은 2010년 설날,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다.

-<공자-춘추전국시대>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55-05-18 출생홍콩투태인 (1975) 데뷔
홍콩 유명 방송국 TVB의 연습생으로 시작해 TV 시리즈에서 천천히 인지도를 쌓은 주윤발은 안휘 감독의 <호월적고사>에 출연하게 된 계기로 영화에 입문하게 되며 1986년 그의 대표작 <영웅본색>에 출연하게 되면서 전성기를 맞게 된다. 그 이후로 승승장구하며 홍콩영화제에서 12번이나 노미네이트 되는 등 그는 시대를 초월하여 가장 인기 있는, 그리고 그 시대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한 배우들로 당연 손 꼽히며 인기의 끝을 예측 불허하게 했다. 이후 헐리우드까지 진출한 그는 <캐리비안의 해적 – 세상의 끝에서>와 같은 작품들에 출연하면서 독보적 스타의 위치를 굳힌 아시아를 뛰어 넘어 세계적인 스타임을 입증했다. <와호장룡>, <황후花> 등에서 압도적인 사극 연기를 보여주었던 주윤발은 <조조 – 황제의 반란>에서는 주연인 ‘조조’역을 맡아 카리스마 연기의 절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조조-황제의 반란> 보도자료 중에서-

성룡, 장쯔이, 이연걸 등과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중화권 최고의 스타에서 세계적인 스타로 홍콩 느와르 영화의 붐을 이끌었던 배우 주윤발은 1986년 <영웅본색>으로 일약 대스타에 올랐고, 그 해 주연급 배우로서는 최초로 한 해에 12편의 영화에 출연하는 기록을 세웠다. <영웅본색>과 90년 <아랑>으로 홍콩 금상장의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아시아 인기 절정이었을 94년 5월 19일 내한했다. 1993년 그는 홍콩 영화계와 맺은 장기 계약을 해지하고 미국으로 진출, <커럽터>와 <리플레이스먼트 킬러>에 출연했다. 홍콩을 대표하는 배우답게 100여 편이 넘는 작품에 참여한 그는 2000년 오스카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했던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헐리우드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후 2000년 피플지의 ‘50명의 가장 아름다운 사람들’에 선정되는가 하면 2007년 <캐리비안의 해적3>을 비롯하여 <황시>, <드래곤볼 에볼루션>, <상하이>, <공자-춘추전국시대>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 중화권 배우 유역비, 일본 배우 타마키 히로시 등과 함께 삼국시대 조조의 이야기를 다룬 <동작대>를 촬영하고 있다.

-<양자탄비> 보도자료 중에서-

1955년 광동성 출생인 주윤발은 1974년 TV시리즈 ‘상해탄’으로 인기를 얻으며 영화계로 진출했다. 1984년 <등대여명>으로 아시아영화제와 대만 금마상 남우주연상 수상, <홍콩 1941>로 토코에서 열린 아태영화제 최우수 남우주연상과 대만의 골든호스 상을 수상했다. 1986년 주윤발은 주연급 배우로서는 최초로 한 해에 12편의 영화에 출연하는 기록을 세우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다. 그 중 오우삼 감독의 <영웅본색>은 홍콩뿐만 아니라 대만, 싱가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한국에 흥행을 기록했고 주윤발을 국제적인 스타로 부상시켰다. 이후 1993년 본격적으로 헐리우드로 진출,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 고어 버빈스키의 <캐리비안의 해적-세상의 끝에서>에 출연하며 명실상부한 월드스타로 떠올랐다. <공자-춘추전국시대>에 지략가 공자 역으로 캐스팅된 그는 무엇보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공자와 대본을 연구분석하며 연기를 준비했다. 춘추시대 사람들이 항상 무릎을 꿇고 앉았던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를 몸에 익히기 위해 쉬는 시간에도 무릎을 꿇고 앉는 등 역할에 완벽하게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줘 제작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현장에서 맏형 역할을 자처해 촬영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고생하는 제작진들을 향해 언제나 90도 각도로 감사의 인사를 건네 훈훈한 장면을 연출해냈다. 주윤발의 강렬한 카리스마와 뛰어난 연기력으로 부활한 지략가 공자의 모습은 2010년 설날,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다.

-<공자-춘추전국시대>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16
2015
2014
2012
2003
2000
1999
1991
1989
1988
1987
1986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