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 해크먼

Gene Hackman  

421,717관객 동원
 1930-01-30 출생ㅣ미국ㅣMad Dog Coll(1961) 데뷔
1930년 1월 3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난 미국의 대표적인 성격파 배우 진 해크만은 16세의 어린 나이에 나이를 속이고 해군에 입대해 한국에 파병 근무한다. 제대 후 일리노이즈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하고 TV프로그램 제작을 하게 되지만 후에 배우가 되기로 결심하고 파사데나 드라마 스쿨에서 동료 더스틴 호프만과 함께 연기를 공부하고 61년 < Mad Dog Coll>로 영화에 데뷔한다. 하지만 해크만은 이후 오프 브로드웨이의 연극무대에서 연기력을 연마하고 60년대 중반 다시금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Bonnie and Clyde>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진 해크만은 개성있는 연기로 활발히 활동했고 윌리엄 프레드킨 감독의 스릴러 <프렌치 커넥션>(1971)의 주연을 맡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다. 진 해크만은 이듬해 재난 영화의 대명사 <포세이돈 어드벤처>(1972)에 출연해 상승세를 더해간다. 이 영화는 72년 미국 박스 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상업적인 대성공을 거둔다. 74년 해크만은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코폴라 감독의 < The Conversation>에서 또한번 빼어난 연기로 주목받았다. 78년 <슈퍼맨>에서 악역 연기의 진수를 보인 진 해크만은 어떤 장르, 어떤 배역을 맡아도 그 연기력의 빛을 발했고 특히 악역연기로 영화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연출한 변종 서부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1992)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받으며 노익장을 과시한 해크만은 슬럼프가 없는 배우로도 유명한데 다작에 출연하면서도 나이와 시대상황에 상관없이 꾸준히 영화에 출연해 개성있으면서도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준다. 2000년에도 코미디 영화 < The Replacements>에 출연한 진 해크만은 두명의 아내사이에서 낳은 세 자녀를 두고 있다.
더보기
1930-01-30 출생미국Mad Dog Coll(1961) 데뷔
1930년 1월 3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난 미국의 대표적인 성격파 배우 진 해크만은 16세의 어린 나이에 나이를 속이고 해군에 입대해 한국에 파병 근무한다. 제대 후 일리노이즈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하고 TV프로그램 제작을 하게 되지만 후에 배우가 되기로 결심하고 파사데나 드라마 스쿨에서 동료 더스틴 호프만과 함께 연기를 공부하고 61년 < Mad Dog Coll>로 영화에 데뷔한다. 하지만 해크만은 이후 오프 브로드웨이의 연극무대에서 연기력을 연마하고 60년대 중반 다시금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Bonnie and Clyde>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진 해크만은 개성있는 연기로 활발히 활동했고 윌리엄 프레드킨 감독의 스릴러 <프렌치 커넥션>(1971)의 주연을 맡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다. 진 해크만은 이듬해 재난 영화의 대명사 <포세이돈 어드벤처>(1972)에 출연해 상승세를 더해간다. 이 영화는 72년 미국 박스 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상업적인 대성공을 거둔다. 74년 해크만은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코폴라 감독의 < The Conversation>에서 또한번 빼어난 연기로 주목받았다. 78년 <슈퍼맨>에서 악역 연기의 진수를 보인 진 해크만은 어떤 장르, 어떤 배역을 맡아도 그 연기력의 빛을 발했고 특히 악역연기로 영화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연출한 변종 서부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1992)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받으며 노익장을 과시한 해크만은 슬럼프가 없는 배우로도 유명한데 다작에 출연하면서도 나이와 시대상황에 상관없이 꾸준히 영화에 출연해 개성있으면서도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준다. 2000년에도 코미디 영화 < The Replacements>에 출연한 진 해크만은 두명의 아내사이에서 낳은 세 자녀를 두고 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