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

Will Smith  

34,260,229관객 동원
 1968-09-25 출생ㅣ미국ㅣ흔들리는 영웅(1992) 데뷔
1992년 <흔들리는 영웅>으로 스크린에 데뷔하여 <나쁜 녀석들><인디펜던스 데이><맨 인 블랙> 시리즈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60억불 이상의 흥행수입을 기록, 할리우드 최고의 흥행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뿐만 아니라 <알리><행복을 찾아서><핸콕>등의 작품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로 노미네이트되며 연기력까지 입증하며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1998년에는 영화 제작 & 매니지먼트사인 오버브룩 엔터테인먼트를 설립, < Mr.히치-당신을 위한 데이트 코치><행복을 찾아서><세븐 파운즈><핸콕> 등을 제작, 흥행시키며 제작자로서의 능력까지 인정 받아 명실상부 할리우드 최고의 만능 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했다. 영화, TV, 음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며 전 세계에 명성을 떨치는 그는 이번 작품에서 주연으로 출연한 것뿐만 아니라 스토리 기획 및 제작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자신의 다재 다능한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하였다.

-<애프터 어스> 보도자료 중에서-

1987년 힙합트리오 디제이 제지 제프 & 더 프레쉬 프린스(DJ Jazzy Jeff & The Fresh Prince)로 음악계에 입문해 다수의 프로젝트 앨범과 솔로 앨범으로 두 개의 그래미상과 세 개의 아메리칸 뮤직상을 수상하며 큰 성공을 거뒀다. 또한 1992년 <흔들리는 영웅>으로 스크린에 데뷔하여 <나쁜 녀석들><인디펜던스 데이><맨 인 블랙>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60억불 이상의 흥행수입을 기록, 할리우드 최고의 흥행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뿐만 아니라 <알리><행복을 찾아서><핸콕>등의 작품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로 노미네이트되며 연기력까지 입증하며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1998년에는 영화 제작 & 매니지먼트사인 오버브룩 엔터테인먼트를 설립, < Mr.히치-당신을 위한 데이트 코치><행복을 찾아서><세븐 파운즈><핸콕> 등을 제작, 흥행시키며 제작자로서의 능력까지 인정 받아 명실상부 할리우드 최고의 만능 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했다.

- <맨 인 블랙 3> 보도자료 중에서-

수많은 영화를 흥행시키며 최고의 배우로 인정받고 있는 ‘윌 스미스’는 1998년 영화 제작&매니지먼트사인 오버브룩 엔터테인먼트를 설립, < Mr.히치-당신을 위한 데이트 코치><행복을 찾아서><세븐 파운즈><핸콕> 등을 만들며 제작자로서의 능력까지 인정 받았다. 현재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감독 데뷔작인 <휴먼 컨텍트>의 총 제작을 맡고 있다.

- <베스트 키드> 보도자료 중에서-

윌 스미스는 래퍼 출신 배우. 출연하는 영화마다 대히트를 기록하고 있다. 부드러운 말투에 반한 고등학교 선생님이 붙여준 별명 ‘프린스’를 앞세워 12살에 래퍼로 데뷔했으며 결국 ‘Fresh Prince & Jazzy Jdffer’의 일원으로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90년에 방영을 시작해 6년간 지속된 시트콤 < Fresh Prince in Bel Air >의 주인공으로 활약했다. 그는 92년 <흔들리는 영웅>으로 스크린에 데뷔하며 본격적인 영화 활동을 시작했다. 95년 마이클 베이 감독의 액션 영화 <나쁜 녀석들>에서 마틴 로렌스와 함께 나와 흥행에도 성공하고 연기에 대한 호평을 들었고, 96년 <인디펜던스 데이>로 다시 한번 흥행에 성공했다. 98년에는 토미 리 존스와 공연한 <맨 인 블랙>을 히트시켜 3년 연속 여름 시즌 흥행을 성공시킨 최고의 배우로 자리잡았다. 인공위성 등 첨단 테크놀로지가 등장하는 영화 <에너미 오브 스테이트>에서는 우연하게 사건에 끼여드는 주인공 변호사 딘 역을 맡았다. 1999년에 주연한 영화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에서는 그가 직접 부른 타이틀송이 크게 히트를 쳤지만 영화에 대한 평은 별로 좋지 않았다. <알리>로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연기력을 공인받았으며 <맨 인 블랙 2>로 흥행 빅스타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는 MIT의 장학금 제의를 연예계 생활을 지속하기 위해 거절한 재원이기도 하다.
더보기
1968-09-25 출생미국흔들리는 영웅(1992) 데뷔
1992년 <흔들리는 영웅>으로 스크린에 데뷔하여 <나쁜 녀석들><인디펜던스 데이><맨 인 블랙> 시리즈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60억불 이상의 흥행수입을 기록, 할리우드 최고의 흥행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뿐만 아니라 <알리><행복을 찾아서><핸콕>등의 작품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로 노미네이트되며 연기력까지 입증하며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1998년에는 영화 제작 & 매니지먼트사인 오버브룩 엔터테인먼트를 설립, < Mr.히치-당신을 위한 데이트 코치><행복을 찾아서><세븐 파운즈><핸콕> 등을 제작, 흥행시키며 제작자로서의 능력까지 인정 받아 명실상부 할리우드 최고의 만능 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했다. 영화, TV, 음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며 전 세계에 명성을 떨치는 그는 이번 작품에서 주연으로 출연한 것뿐만 아니라 스토리 기획 및 제작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자신의 다재 다능한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하였다.

-<애프터 어스> 보도자료 중에서-

1987년 힙합트리오 디제이 제지 제프 & 더 프레쉬 프린스(DJ Jazzy Jeff & The Fresh Prince)로 음악계에 입문해 다수의 프로젝트 앨범과 솔로 앨범으로 두 개의 그래미상과 세 개의 아메리칸 뮤직상을 수상하며 큰 성공을 거뒀다. 또한 1992년 <흔들리는 영웅>으로 스크린에 데뷔하여 <나쁜 녀석들><인디펜던스 데이><맨 인 블랙>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60억불 이상의 흥행수입을 기록, 할리우드 최고의 흥행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뿐만 아니라 <알리><행복을 찾아서><핸콕>등의 작품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로 노미네이트되며 연기력까지 입증하며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1998년에는 영화 제작 & 매니지먼트사인 오버브룩 엔터테인먼트를 설립, < Mr.히치-당신을 위한 데이트 코치><행복을 찾아서><세븐 파운즈><핸콕> 등을 제작, 흥행시키며 제작자로서의 능력까지 인정 받아 명실상부 할리우드 최고의 만능 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했다.

- <맨 인 블랙 3> 보도자료 중에서-

수많은 영화를 흥행시키며 최고의 배우로 인정받고 있는 ‘윌 스미스’는 1998년 영화 제작&매니지먼트사인 오버브룩 엔터테인먼트를 설립, < Mr.히치-당신을 위한 데이트 코치><행복을 찾아서><세븐 파운즈><핸콕> 등을 만들며 제작자로서의 능력까지 인정 받았다. 현재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감독 데뷔작인 <휴먼 컨텍트>의 총 제작을 맡고 있다.

- <베스트 키드> 보도자료 중에서-

윌 스미스는 래퍼 출신 배우. 출연하는 영화마다 대히트를 기록하고 있다. 부드러운 말투에 반한 고등학교 선생님이 붙여준 별명 ‘프린스’를 앞세워 12살에 래퍼로 데뷔했으며 결국 ‘Fresh Prince & Jazzy Jdffer’의 일원으로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90년에 방영을 시작해 6년간 지속된 시트콤 < Fresh Prince in Bel Air >의 주인공으로 활약했다. 그는 92년 <흔들리는 영웅>으로 스크린에 데뷔하며 본격적인 영화 활동을 시작했다. 95년 마이클 베이 감독의 액션 영화 <나쁜 녀석들>에서 마틴 로렌스와 함께 나와 흥행에도 성공하고 연기에 대한 호평을 들었고, 96년 <인디펜던스 데이>로 다시 한번 흥행에 성공했다. 98년에는 토미 리 존스와 공연한 <맨 인 블랙>을 히트시켜 3년 연속 여름 시즌 흥행을 성공시킨 최고의 배우로 자리잡았다. 인공위성 등 첨단 테크놀로지가 등장하는 영화 <에너미 오브 스테이트>에서는 우연하게 사건에 끼여드는 주인공 변호사 딘 역을 맡았다. 1999년에 주연한 영화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에서는 그가 직접 부른 타이틀송이 크게 히트를 쳤지만 영화에 대한 평은 별로 좋지 않았다. <알리>로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연기력을 공인받았으며 <맨 인 블랙 2>로 흥행 빅스타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는 MIT의 장학금 제의를 연예계 생활을 지속하기 위해 거절한 재원이기도 하다.
더보기
2012
2008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