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18,032,474관객 동원
 1953-05-28출생ㅣ일본ㅣ그들도 우리처럼 (89)
선 굵은 연기로 존재감을 발휘하는 관록의 배우 문성근. 그 동안 맡아온 냉철하면서도 지적인 이미지와는 다르게 이번 작품 <해무>에서 ‘전진호’에 숨어사는 인정 많고 사연 많은 기관장 ‘완호’ 캐릭터로 영화 속 따뜻한 인간미를 부여한다.

-<해무> 보도자료 중에서-

문성근, 그의 필모그래피를 둘러보면 혀를 내두르게 된다. 90년대 한국영화의 중흥기 시작점의 톱 배우에서 이제는 영화계의 허리를 지키는 중견배우로 든든하게 자신의 몫을 해오고 있는 배우. 그는 언제나 우리 곁에 있었고, <옥희의 영화>를 통해 다시 한번 그가 대배우였다는 사실을 알려줄 것이다.

-<옥희의 영화> 보도자료 중에서-

재야인사였던 고 문익환 목사의 아들이며, 유명 연극 연출가인 문호근의 동생이기도 하다. 일본 동경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성장했다. 서강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해 대기업 사원으로 알하다, 뒤늦게 연기에 뜻을 두어 연우무대를 통해 연기 인생을 시작해 여러 편의 연극에 출연했다. 89년 박광수 감독의 <그들도 우리처럼>으로 영화에 데뷔했으며, <너에게 나를 보낸다>,<경마장 가는 길>,<꽃잎> 등으로 청룡상 남우상을 3회나 수상했다. SBS의 <그것이 알고싶다>를 진행하며 지적인 배우라는 이미지를 대중에게 심어주었다. 연기 활동 외에도 스크린 쿼터 등의 한국 영화를 위한 각종 제도, 한국 영화 발전을 휘한 시나리오 공모 등 각종 사회 활동을 활발히 벌이고 있는 배우이기도 하다. 국내 배우중 가장 지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 연기자로 통하며, 좌절한 지식인, 성공한 건달, 막노동꾼까지 다양한 연기 세계를 지니고 있는 배우다. 다양한 캐릭터를 오가며 정형화되지 않은 연기를 선보여왔던 문성근이 <오! 수정> 이후 2년 만에 고른 작품이 <질투는 나의 힘>이다. 그는 이 영화에서 자기중심적이기는 하지만 아이 같은 천진함과 나약함을 지닌, 그래서 미워할 수 없는 한윤식이라는 인물로 분한다. 대표적인 연기파 배우인 그는 때로는 영화를 이끌어가는 힘을 주기도 하고 때로는 유쾌한 재미를 더하기도 하며 문제의 로맨티스트 한윤식을 밝고 여유로운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매력적인 인물로 만들어냈다. 특히, 박해일의 불안한 청년 연기와 문성근의 명쾌한 중년 연기는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며 영화의 독특한 묘미를 만들어낸다.
더보기
1953-05-28 출생일본그들도 우리처럼 (89) 데뷔
선 굵은 연기로 존재감을 발휘하는 관록의 배우 문성근. 그 동안 맡아온 냉철하면서도 지적인 이미지와는 다르게 이번 작품 <해무>에서 ‘전진호’에 숨어사는 인정 많고 사연 많은 기관장 ‘완호’ 캐릭터로 영화 속 따뜻한 인간미를 부여한다.

-<해무> 보도자료 중에서-

문성근, 그의 필모그래피를 둘러보면 혀를 내두르게 된다. 90년대 한국영화의 중흥기 시작점의 톱 배우에서 이제는 영화계의 허리를 지키는 중견배우로 든든하게 자신의 몫을 해오고 있는 배우. 그는 언제나 우리 곁에 있었고, <옥희의 영화>를 통해 다시 한번 그가 대배우였다는 사실을 알려줄 것이다.

-<옥희의 영화> 보도자료 중에서-

재야인사였던 고 문익환 목사의 아들이며, 유명 연극 연출가인 문호근의 동생이기도 하다. 일본 동경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성장했다. 서강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해 대기업 사원으로 알하다, 뒤늦게 연기에 뜻을 두어 연우무대를 통해 연기 인생을 시작해 여러 편의 연극에 출연했다. 89년 박광수 감독의 <그들도 우리처럼>으로 영화에 데뷔했으며, <너에게 나를 보낸다>,<경마장 가는 길>,<꽃잎> 등으로 청룡상 남우상을 3회나 수상했다. SBS의 <그것이 알고싶다>를 진행하며 지적인 배우라는 이미지를 대중에게 심어주었다. 연기 활동 외에도 스크린 쿼터 등의 한국 영화를 위한 각종 제도, 한국 영화 발전을 휘한 시나리오 공모 등 각종 사회 활동을 활발히 벌이고 있는 배우이기도 하다. 국내 배우중 가장 지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 연기자로 통하며, 좌절한 지식인, 성공한 건달, 막노동꾼까지 다양한 연기 세계를 지니고 있는 배우다. 다양한 캐릭터를 오가며 정형화되지 않은 연기를 선보여왔던 문성근이 <오! 수정> 이후 2년 만에 고른 작품이 <질투는 나의 힘>이다. 그는 이 영화에서 자기중심적이기는 하지만 아이 같은 천진함과 나약함을 지닌, 그래서 미워할 수 없는 한윤식이라는 인물로 분한다. 대표적인 연기파 배우인 그는 때로는 영화를 이끌어가는 힘을 주기도 하고 때로는 유쾌한 재미를 더하기도 하며 문제의 로맨티스트 한윤식을 밝고 여유로운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매력적인 인물로 만들어냈다. 특히, 박해일의 불안한 청년 연기와 문성근의 명쾌한 중년 연기는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며 영화의 독특한 묘미를 만들어낸다.
더보기
2019
2007
2002
1993
1991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