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르노

Jean Reno  

6,375,322관객 동원
 1948-07-30출생ㅣ모로코ㅣThe Hypothesis of the Stolen Painting (1979)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이슈를 통해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는 레전드급 영화 <레옹>(1994)의 주역이자 세계적인 배우 장 르노가 영화 <러브 인 프로방스>로 돌아온다. 큰 키와 특유의 카리스마로 <미션 임파서블>, <고질라>, <다빈치 코드> 등 주로 강렬한 캐릭터들을 도맡아 왔던 장 르노. 그가 새 영화 <러브 인 프로방스>에서는 겉으로는 투박하지만 속정 깊은 할아버지로 친근한 매력을 선보인다. 1948년생으로 60대 후반에 접어든 배우가 제 나이에 맞는 배역을 맡은 것이 특별한 이유는 그가 바로 장 르노이기 때문이다.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인 그도 이제 누군가의 아버지이고 할아버지가 되었다. 또한 실제 프로방스에 살고 있는 지역주민이기도 하다. 그런 그가 나 혹은 우리 이웃의 이야기처럼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을 선보인다.

-<러브 인 프로방스> 보도자료 중에서-

카사블랑카에서 태어나 28세에 프랑스에서 데뷔한 장 르노(Jean Reno)는 뤽 베송 감독의 데뷔작 <마지막 전투>에 출연하게 된 것을 계기로 이후 <서브웨이><그랑블루><니키타><레옹>에 이르기까지 여러 작품을 함께 한다. 롱 코트를 휘날리며 우유를 들이키는 레옹의 이미지로 영원히 기억될 배우.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태어난 장 르노는 원래 스페인 사람이다. 그의 본명은 후안 모레노(Juan Moreno). 그가 프랑스인이 된 것은 17살 때 파리에 있는 연기학교에 진학한 이후이다. 지금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배우의 자리를 넘어 세계적인 스타가 된 그이지만, 무명시절 렌트카 기사, 악기 외판원, 백화점 점원 등 온갖 직업을 전전하며 연극 수업을 받기 시작했고 28세 때 무대에 데뷔했다. 연기를 공부한후 무대와 텔레비전, 스크린을 두루 섭렵했다. <마지막 전투>,<서브웨이>, <그랑부르>에 출연하면서부터 뤽 베송과 단짝이 되었다. 역시 뤽 베송의 <니키타>에 출연했으며 코미디 영화인 <비지터>로 프랑스 흥행 기록을 새로 섰다. <레옹>에서 게리 올드먼, 나칼리 포트먼과 공연하며 미국 시장에 얼굴을 알렸다. 순수 헐리우드 영화에 출연한 것은 95년 멕 라이언의 <프렌치 키스>가 처음이다. <미션 임파서블>, <고질라>등에 출연하면서 할리우드에 확고히 뿌리를 내렸다. 마티유 카소비츠의 <크림슨 리버>에서는 뱅상 카셀과 함께 출연했으며 <저스트 비지팅>에서는 현대 문명 앞에서 위엄을 지키려 애쓰는 중세기사 티보 역할을 맡았다. 1948년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태어난 스페니쉬 장 르노의 본명은 후안 모레노(Juan Moreno). 어릴적 프랑스로 이주해 온 장 르노는 서른이라는 늦은 나이에 영화계에 입문, 뤽 베송 감독의 데뷔 영화 <마지막 전투>를 비롯해 <서브웨이><니키타><그랑블루>등에 출연하면서 그만의 독특한 연기세계를 선보인다. 영화 <레옹>은 그를 국제적인 스타의 자리로 올려 놓았으며 한동안 ‘레옹 패션’을 유행시키기까지 했다.
더보기
1948-07-30 출생모로코The Hypothesis of the Stolen Painting (1979) 데뷔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이슈를 통해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는 레전드급 영화 <레옹>(1994)의 주역이자 세계적인 배우 장 르노가 영화 <러브 인 프로방스>로 돌아온다. 큰 키와 특유의 카리스마로 <미션 임파서블>, <고질라>, <다빈치 코드> 등 주로 강렬한 캐릭터들을 도맡아 왔던 장 르노. 그가 새 영화 <러브 인 프로방스>에서는 겉으로는 투박하지만 속정 깊은 할아버지로 친근한 매력을 선보인다. 1948년생으로 60대 후반에 접어든 배우가 제 나이에 맞는 배역을 맡은 것이 특별한 이유는 그가 바로 장 르노이기 때문이다.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인 그도 이제 누군가의 아버지이고 할아버지가 되었다. 또한 실제 프로방스에 살고 있는 지역주민이기도 하다. 그런 그가 나 혹은 우리 이웃의 이야기처럼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을 선보인다.

-<러브 인 프로방스> 보도자료 중에서-

카사블랑카에서 태어나 28세에 프랑스에서 데뷔한 장 르노(Jean Reno)는 뤽 베송 감독의 데뷔작 <마지막 전투>에 출연하게 된 것을 계기로 이후 <서브웨이><그랑블루><니키타><레옹>에 이르기까지 여러 작품을 함께 한다. 롱 코트를 휘날리며 우유를 들이키는 레옹의 이미지로 영원히 기억될 배우.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태어난 장 르노는 원래 스페인 사람이다. 그의 본명은 후안 모레노(Juan Moreno). 그가 프랑스인이 된 것은 17살 때 파리에 있는 연기학교에 진학한 이후이다. 지금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배우의 자리를 넘어 세계적인 스타가 된 그이지만, 무명시절 렌트카 기사, 악기 외판원, 백화점 점원 등 온갖 직업을 전전하며 연극 수업을 받기 시작했고 28세 때 무대에 데뷔했다. 연기를 공부한후 무대와 텔레비전, 스크린을 두루 섭렵했다. <마지막 전투>,<서브웨이>, <그랑부르>에 출연하면서부터 뤽 베송과 단짝이 되었다. 역시 뤽 베송의 <니키타>에 출연했으며 코미디 영화인 <비지터>로 프랑스 흥행 기록을 새로 섰다. <레옹>에서 게리 올드먼, 나칼리 포트먼과 공연하며 미국 시장에 얼굴을 알렸다. 순수 헐리우드 영화에 출연한 것은 95년 멕 라이언의 <프렌치 키스>가 처음이다. <미션 임파서블>, <고질라>등에 출연하면서 할리우드에 확고히 뿌리를 내렸다. 마티유 카소비츠의 <크림슨 리버>에서는 뱅상 카셀과 함께 출연했으며 <저스트 비지팅>에서는 현대 문명 앞에서 위엄을 지키려 애쓰는 중세기사 티보 역할을 맡았다. 1948년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태어난 스페니쉬 장 르노의 본명은 후안 모레노(Juan Moreno). 어릴적 프랑스로 이주해 온 장 르노는 서른이라는 늦은 나이에 영화계에 입문, 뤽 베송 감독의 데뷔 영화 <마지막 전투>를 비롯해 <서브웨이><니키타><그랑블루>등에 출연하면서 그만의 독특한 연기세계를 선보인다. 영화 <레옹>은 그를 국제적인 스타의 자리로 올려 놓았으며 한동안 ‘레옹 패션’을 유행시키기까지 했다.
더보기
2018
2002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