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렌 헌트

Helen Hunt  

2,065,005관객 동원
 1963-06-15 출생ㅣ미국
1963년 캘리포니아 출신의 배우 헬렌 헌트는 UCLA출신의 지적인 여배우이다. 배우뿐 아니라 영화 제작, 시나리오, 감독까지 해내는 뛰어난 예술 감각을 지닌 그녀는 30대 다소 늦은 나이에 1992년 NBC의 TV시리즈로 주목 받으며 에미상과 골든 글로브를 비롯한 각종 시상식을 휩쓸었다. 이후, 쟝 드봉 감독의 재난 블록버스터 <트위스터>의 세계적인 성공으로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그녀는 1998년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에서 잭 니콜슨과 함께 소탈하고 사랑스런 여인 캐롤 역으로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을 동시에 거머쥐며 오스카 여신으로 등극했다. 이후 <왓 위민 원트><캐스트 어웨이><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등 흥행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겸한 영화에 출연하며 할리우드 최고 배우 반열에 오른다. 2007년 <덴 쉬 파운드 미>에서 제작 시나리오 주연 감독까지 조디 포스터를 잇는 여배우 겸 감독으로 조명 받았다. <세션: 이 남자가 사랑하는 법>에서는 몸이 불편한 마크에게 표현할 수 있는 사랑의 방식을 가르치는 섹스 테라피스트 셰릴 역할을 맡았다.

-<세션: 이 남자가 사랑하는 법> 보도자료 중에서-

헬렌 헌트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로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였다. 이 영화에서 헬렌 헌트는 천식에 걸린 어린 아들을 돌보며 웨이트리스로 빠듯한 생활을 하는, 하지만 모두가 싫어하는 독설가 잭 니콜슨을 언제나 인내심 있는 태도로 대하는 지극히 가슴 따뜻한 여자였다. 헬렌 헌트는 불과 여섯 살의 나이에 배우가 되겠다고 결심했고, 9살에는 연기수업을 마치고 에이전트를 고용했으며, < Pioneer Woman >로 TV에 모습을 나타냈다.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페기 수 결혼하다>가 출연하기도 했다. 그녀의 TV 출연작 중 가장 유명한 작품은 미국에서 92년 방영이 시작되었고, 국내 케이블 드라마 채널에서 방송되고 있는 < Mad about You(결혼 만들기) >이다.
더보기
1963-06-15 출생미국
1963년 캘리포니아 출신의 배우 헬렌 헌트는 UCLA출신의 지적인 여배우이다. 배우뿐 아니라 영화 제작, 시나리오, 감독까지 해내는 뛰어난 예술 감각을 지닌 그녀는 30대 다소 늦은 나이에 1992년 NBC의 TV시리즈로 주목 받으며 에미상과 골든 글로브를 비롯한 각종 시상식을 휩쓸었다. 이후, 쟝 드봉 감독의 재난 블록버스터 <트위스터>의 세계적인 성공으로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그녀는 1998년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에서 잭 니콜슨과 함께 소탈하고 사랑스런 여인 캐롤 역으로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을 동시에 거머쥐며 오스카 여신으로 등극했다. 이후 <왓 위민 원트><캐스트 어웨이><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등 흥행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겸한 영화에 출연하며 할리우드 최고 배우 반열에 오른다. 2007년 <덴 쉬 파운드 미>에서 제작 시나리오 주연 감독까지 조디 포스터를 잇는 여배우 겸 감독으로 조명 받았다. <세션: 이 남자가 사랑하는 법>에서는 몸이 불편한 마크에게 표현할 수 있는 사랑의 방식을 가르치는 섹스 테라피스트 셰릴 역할을 맡았다.

-<세션: 이 남자가 사랑하는 법> 보도자료 중에서-

헬렌 헌트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로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였다. 이 영화에서 헬렌 헌트는 천식에 걸린 어린 아들을 돌보며 웨이트리스로 빠듯한 생활을 하는, 하지만 모두가 싫어하는 독설가 잭 니콜슨을 언제나 인내심 있는 태도로 대하는 지극히 가슴 따뜻한 여자였다. 헬렌 헌트는 불과 여섯 살의 나이에 배우가 되겠다고 결심했고, 9살에는 연기수업을 마치고 에이전트를 고용했으며, < Pioneer Woman >로 TV에 모습을 나타냈다.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페기 수 결혼하다>가 출연하기도 했다. 그녀의 TV 출연작 중 가장 유명한 작품은 미국에서 92년 방영이 시작되었고, 국내 케이블 드라마 채널에서 방송되고 있는 < Mad about You(결혼 만들기) >이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