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디 포스터

Jodie Foster  

4,413,812관객 동원
 1962-11-19 출생ㅣ미국ㅣ나폴레옹과 사만다 (1972) 데뷔
13세에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택시 드라이버>로 데뷔해 아카데미 여우 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이후 <피고인>과 <양들의 침묵> 두 편의 작품으로 각각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과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며 진정한 성인 연기자로 거듭났다. <넬><콘택트><패닉룸><애나 앤드 킹><플라이트 플랜> 등 총 4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고, 1991년 에그 픽쳐스를 설립하여 <꼬마 천재 테이트><비버> 등을 연출해 감독과 제작자로서도 활동하고 있다.

-<엘리시움> 보도자료 중에서-

아역배우 출신으로 13세에 출연한 <택시 드라이버>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그 후 수많은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를 펼쳐왔다. <피고인>, <양들의 침묵> 두 편의 작품으로 각기 그 해의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의 여우주연상을 모두 차지했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지성으로 배우는 물론 유능한 감독과 제작자로서도 활동하고 있다.

-<대학살의 신> 보도자료 중에서-

1991년 비범한 어린 아이의 삶을 다룬 영화 <꼬마 천재 테이트>의 메가폰을 잡으며 감독으로 데뷔한 조디 포스터. 차기작 <홈 포 더 할리데이>(1995)에서도 미국의30대들이 안고 있는 고민을 통찰력 있게 담아내는 등 자신의 실제 삶을 바탕으로 한 작품들을 만들어왔던 그녀가 2012년, 현대 사회의 고질병이 된 ‘우울증’이라는 소재를 다룬 영화 <비버>로 17년 만에 다시 감독으로 귀환했다. <비버>를 연출하게 된 동기에 대해 “가족들 가운데 우울증을 앓는 이들이 많아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힌 조디 포스터는, 지난해 개최된 제64회 칸 국제영화제에서는 ‘우울증’이 영화화 하기에 정말 매혹적인 대상이었다는 소감을 전해 이슈가 되기도 했다. 조디 포스터는 “영화 <비버>를 연출하면서 정신적 위기에 처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다 보니 내 안의 고통까지 치유 받는 느낌이었다. 이 영화가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 받지 못할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한 개인의 삶을 깊이 있게 다루려고 노력했다. 무엇보다 진실되게 만들려 했으며, 어떤 면에서는 매우 개인적인 영화라는 생각도 든다”고 전하며 자신의 고뇌와 통찰을 담아 연출한 영화 <비버>에 대한 애정 어린 마음을 표현했다. 그녀의 관록과 진정성이 녹아있는 영화 <비버>는 올 봄, 일상이 고된 관객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안겨주며 그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어루만져 줄 단 한 편의 힐링 무비가 될 것이다.

- <비버> 보도자료 중에서-

조디 포스터는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지성파 여배우다. 예일대를 우등으로 졸업한 재원. 당시 전공은 문학이었다. 8살의 어린 나이에 영화 <나폴레옹과 사만다>로 데뷔했고, 1976년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택시 드라이버>에서 어린 창녀를 연기, 그 해 처음으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된 조디 포스터는 전미 비평가 협회상, LA 비평가 협회상을 수상하는 데 이어 미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신인여우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기염을 토하며 전세계 영화인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이후 <피고인><양들의 침묵>에서의 열연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2차례 수상하며 자타가 공인하는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스릴러 <패닉 룸>이후 2년동안 공백기를 가진 그녀는 2005년 <플라이트 플랜>을 들고 다시 스크린에 컴백하였다.
더보기
1962-11-19 출생미국나폴레옹과 사만다 (1972) 데뷔
13세에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택시 드라이버>로 데뷔해 아카데미 여우 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이후 <피고인>과 <양들의 침묵> 두 편의 작품으로 각각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과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며 진정한 성인 연기자로 거듭났다. <넬><콘택트><패닉룸><애나 앤드 킹><플라이트 플랜> 등 총 4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고, 1991년 에그 픽쳐스를 설립하여 <꼬마 천재 테이트><비버> 등을 연출해 감독과 제작자로서도 활동하고 있다.

-<엘리시움> 보도자료 중에서-

아역배우 출신으로 13세에 출연한 <택시 드라이버>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그 후 수많은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를 펼쳐왔다. <피고인>, <양들의 침묵> 두 편의 작품으로 각기 그 해의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의 여우주연상을 모두 차지했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지성으로 배우는 물론 유능한 감독과 제작자로서도 활동하고 있다.

-<대학살의 신> 보도자료 중에서-

1991년 비범한 어린 아이의 삶을 다룬 영화 <꼬마 천재 테이트>의 메가폰을 잡으며 감독으로 데뷔한 조디 포스터. 차기작 <홈 포 더 할리데이>(1995)에서도 미국의30대들이 안고 있는 고민을 통찰력 있게 담아내는 등 자신의 실제 삶을 바탕으로 한 작품들을 만들어왔던 그녀가 2012년, 현대 사회의 고질병이 된 ‘우울증’이라는 소재를 다룬 영화 <비버>로 17년 만에 다시 감독으로 귀환했다. <비버>를 연출하게 된 동기에 대해 “가족들 가운데 우울증을 앓는 이들이 많아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힌 조디 포스터는, 지난해 개최된 제64회 칸 국제영화제에서는 ‘우울증’이 영화화 하기에 정말 매혹적인 대상이었다는 소감을 전해 이슈가 되기도 했다. 조디 포스터는 “영화 <비버>를 연출하면서 정신적 위기에 처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다 보니 내 안의 고통까지 치유 받는 느낌이었다. 이 영화가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 받지 못할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한 개인의 삶을 깊이 있게 다루려고 노력했다. 무엇보다 진실되게 만들려 했으며, 어떤 면에서는 매우 개인적인 영화라는 생각도 든다”고 전하며 자신의 고뇌와 통찰을 담아 연출한 영화 <비버>에 대한 애정 어린 마음을 표현했다. 그녀의 관록과 진정성이 녹아있는 영화 <비버>는 올 봄, 일상이 고된 관객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안겨주며 그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어루만져 줄 단 한 편의 힐링 무비가 될 것이다.

- <비버> 보도자료 중에서-

조디 포스터는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지성파 여배우다. 예일대를 우등으로 졸업한 재원. 당시 전공은 문학이었다. 8살의 어린 나이에 영화 <나폴레옹과 사만다>로 데뷔했고, 1976년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택시 드라이버>에서 어린 창녀를 연기, 그 해 처음으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된 조디 포스터는 전미 비평가 협회상, LA 비평가 협회상을 수상하는 데 이어 미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신인여우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기염을 토하며 전세계 영화인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이후 <피고인><양들의 침묵>에서의 열연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2차례 수상하며 자타가 공인하는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스릴러 <패닉 룸>이후 2년동안 공백기를 가진 그녀는 2005년 <플라이트 플랜>을 들고 다시 스크린에 컴백하였다.
더보기
2008
2002
1999
1991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