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클루니

George Timothy Clooney 

9,296,794관객 동원
 1961-05-06 출생ㅣ미국ㅣ공포의 크리픈 고교 (1987) 데뷔
특유의 미소, 위트, 카리스마로 세월이 흐를수록 빛을 더하는 매력적인 배우 조지 클루니. 그는 블록버스터부터 아트영화까지 규모를 가리지 않고 활발히 활동해 왔으며 드라마, 액션,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에서 폭넓은 연기를 선보여왔다. 도전과 변신을 거듭하면서도 자신만의 이미지를 잃지 않는 독보적인 존재감을 지닌 배우 조지 클루니.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를 석권하며 흥행과 명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데 성공,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 반열에 올랐다. 그러나 그는 현재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자신이 직접 출연, 연출, 각본, 제작에까지 참여한 <굿나잇 앤 굿럭>을 통해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의 주목을 받았으며 각본과 제작, 감독을 겸하며 다재 다능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자신의 연기 인생을 장식할 최고의 필모그래피로 기록될 이번 영화에서 그는 예기치 않은 아내의 사고와 연이은 가족 문제를 통해 인생의 진정한 가치를 깨치는 주인공을 유쾌하면서도 진실된 연기로 표현했다. 전미 비평가 협회 남우주연상 수상에 이어 2012년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그는 아카데미에서도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유력한 수상 후보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디센던트> 보도자료 중에서-

깔끔한 수트와 매력적인 미소로 헐리우드 최고의 원조 섹시가이로 인정 받는 조지 클루니는 전작이었던 <굿 나잇 앤 굿 럭>과 <레더헤즈>를 통해 그랜트 헤슬로브 감독과 인연을 맺게 되었다. 원작과 각본에 대한 확신으로 공동 제작자로까지 함께한 그는 액션과 코미디, 드라마 등 장르와 규모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확고한 이미지를 구축한 헐리우드 대표배우라 할 수 있다. 조엘 슈마허, 로버트 로드리게즈, 코엔 형제, 스티븐 소더버그, 볼프강 페터슨 등 헐리우드의 내로라하는 연출자들과 함께 해온 그의 필모그래피에서 보여지듯, 블록버스터부터 실험적 장르에까지 끊임 없는 도전과 변신을 거듭해오고 있으며 이번 작품 <초(민망한)능력자들>을 통해 진지한 듯 오버하며 제대로 망가지는 등, 이제껏 볼 수 없었던 또 한번의 연기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자신이 직접 출연은 물론 연출, 각본, 제작에까지 참여한 <굿 나잇 앤 굿 럭>을 통해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의 주목을 받은 후, 현재까지 다양한 작품의 각본과 제작, 감독을 겸하고 있는 등, 헐리우드 영화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기도 하다.

-<초(민망한)능력자들> 보도자료 중에서-

할리우드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스타로 꼽히는 조지 클루니! 불혹을 넘긴 나이에도 가장 섹시한 남성에 관한 설문 진행시 상위권을 고수하는 스타일리시한 셀러브리티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드라마 < ER>로 인기를 얻기 시작한 그는 최근 3편까지 개봉한 <오션스> 시리즈를 연달아 성공시키며 흥행배우로 입지를 굳혔다. <오, 형제여 어디에 있는가?>의 능청스러운 코믹연기로 골든 글로브 뮤지컬 코미디 부분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그는 <시라아나>를 통해 아카데미 남우 조연상을 거머쥐며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어느 멋진 날>, <배트맨 앤 로빈>, <퍼펙트 스톰>, <황혼에서 새벽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멋진 연기를 선보인 그는 제작자로도 명성이 높은데, 절친한 감독 겸 제작자 스티븐 소더버그와 함께 ‘섹션 에잇’이라는 제작사를 설립, <웰컴 투 콜린우드>,<인썸니아>,<파 프롬 헤븐>,<시리아나>,<굿 나잇, 앤 굿 럭> 등 걸출한 화제작들의 제작에 참여했다. 그런 그가 정복한 또 다른 분야는 바로 연출! 데뷔작인 <컨페션>으로 전미 비평가 협회 공로상을 수상했고 두 번째 작품인 <굿 나잇, 앤 굿럭>을 통해 아카데미 감독상에 후보에 올라 능력 있는 감독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제작에도 참여한, 2007년 신작 <마이클 클레이튼>에서 완벽한 연기를 선보인 조지 클루니는 ‘그의 배우 인생 중 최고의 명연기’라는 평단의 절대적인 지지 속에 2008년 아카데미의 가장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마이클 클레이튼>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61-05-06 출생미국공포의 크리픈 고교 (1987) 데뷔
특유의 미소, 위트, 카리스마로 세월이 흐를수록 빛을 더하는 매력적인 배우 조지 클루니. 그는 블록버스터부터 아트영화까지 규모를 가리지 않고 활발히 활동해 왔으며 드라마, 액션,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에서 폭넓은 연기를 선보여왔다. 도전과 변신을 거듭하면서도 자신만의 이미지를 잃지 않는 독보적인 존재감을 지닌 배우 조지 클루니.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를 석권하며 흥행과 명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데 성공,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 반열에 올랐다. 그러나 그는 현재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자신이 직접 출연, 연출, 각본, 제작에까지 참여한 <굿나잇 앤 굿럭>을 통해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의 주목을 받았으며 각본과 제작, 감독을 겸하며 다재 다능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자신의 연기 인생을 장식할 최고의 필모그래피로 기록될 이번 영화에서 그는 예기치 않은 아내의 사고와 연이은 가족 문제를 통해 인생의 진정한 가치를 깨치는 주인공을 유쾌하면서도 진실된 연기로 표현했다. 전미 비평가 협회 남우주연상 수상에 이어 2012년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그는 아카데미에서도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유력한 수상 후보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디센던트> 보도자료 중에서-

깔끔한 수트와 매력적인 미소로 헐리우드 최고의 원조 섹시가이로 인정 받는 조지 클루니는 전작이었던 <굿 나잇 앤 굿 럭>과 <레더헤즈>를 통해 그랜트 헤슬로브 감독과 인연을 맺게 되었다. 원작과 각본에 대한 확신으로 공동 제작자로까지 함께한 그는 액션과 코미디, 드라마 등 장르와 규모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확고한 이미지를 구축한 헐리우드 대표배우라 할 수 있다. 조엘 슈마허, 로버트 로드리게즈, 코엔 형제, 스티븐 소더버그, 볼프강 페터슨 등 헐리우드의 내로라하는 연출자들과 함께 해온 그의 필모그래피에서 보여지듯, 블록버스터부터 실험적 장르에까지 끊임 없는 도전과 변신을 거듭해오고 있으며 이번 작품 <초(민망한)능력자들>을 통해 진지한 듯 오버하며 제대로 망가지는 등, 이제껏 볼 수 없었던 또 한번의 연기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자신이 직접 출연은 물론 연출, 각본, 제작에까지 참여한 <굿 나잇 앤 굿 럭>을 통해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의 주목을 받은 후, 현재까지 다양한 작품의 각본과 제작, 감독을 겸하고 있는 등, 헐리우드 영화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기도 하다.

-<초(민망한)능력자들> 보도자료 중에서-

할리우드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스타로 꼽히는 조지 클루니! 불혹을 넘긴 나이에도 가장 섹시한 남성에 관한 설문 진행시 상위권을 고수하는 스타일리시한 셀러브리티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드라마 < ER>로 인기를 얻기 시작한 그는 최근 3편까지 개봉한 <오션스> 시리즈를 연달아 성공시키며 흥행배우로 입지를 굳혔다. <오, 형제여 어디에 있는가?>의 능청스러운 코믹연기로 골든 글로브 뮤지컬 코미디 부분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그는 <시라아나>를 통해 아카데미 남우 조연상을 거머쥐며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어느 멋진 날>, <배트맨 앤 로빈>, <퍼펙트 스톰>, <황혼에서 새벽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멋진 연기를 선보인 그는 제작자로도 명성이 높은데, 절친한 감독 겸 제작자 스티븐 소더버그와 함께 ‘섹션 에잇’이라는 제작사를 설립, <웰컴 투 콜린우드>,<인썸니아>,<파 프롬 헤븐>,<시리아나>,<굿 나잇, 앤 굿 럭> 등 걸출한 화제작들의 제작에 참여했다. 그런 그가 정복한 또 다른 분야는 바로 연출! 데뷔작인 <컨페션>으로 전미 비평가 협회 공로상을 수상했고 두 번째 작품인 <굿 나잇, 앤 굿럭>을 통해 아카데미 감독상에 후보에 올라 능력 있는 감독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제작에도 참여한, 2007년 신작 <마이클 클레이튼>에서 완벽한 연기를 선보인 조지 클루니는 ‘그의 배우 인생 중 최고의 명연기’라는 평단의 절대적인 지지 속에 2008년 아카데미의 가장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마이클 클레이튼>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13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