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부세미

Steve Buscemi  

10,357,468관객 동원
 1957-12-13 출생ㅣ미국ㅣTommy’s (1985) 데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뉴욕 스토리>, 짐 자무시 감독의 <커피와 담배>와 <미스터리 트레인>,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저수지의 개들>, 코엔 형제의 <바톤 핑크>, 아카데미상 수상작 <파고><위대한 레보스키><20달러의 유혹>, 존 카펜터스 감독의 < L.A. 탈출><콘 에어><아마겟돈>, 팀 버튼 감독의 <빅 피쉬>, 마이클 베이 감독의 <아일랜드>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들에 출연하며 거장 감독들과 호흡을 맞춰 온 스티브 부세미는 작가 겸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다. 다수의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통해 목소리 연기를 선보여온 그는 <몬스터 주식회사>에서 ‘설리’를 몰아내고 1인자가 되기 위한 야망에 휩싸인 ‘랜달 보그스’ 캐릭터를 완벽하게 만든 데 이어 <몬스터 대학교>에서도 ‘마이크’의 앳된 룸메이트이자 최강 몬스터 콤비의 라이벌 팀 멤버인 ‘랜달’의 어린 시절 ‘랜디 보그스’를 연기했다.

-<몬스터 대학교> 보도자료 중에서-

여러 작품들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맡아 독특한 자신만의 연기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배우. MGM의 <판타스틱 소녀백서>로 인디펜던트스피릿 상과 뉴욕영화비평가협회 상을 수상했다. 그는 HBO-TV의 <소프라노스>의 네 번째 시즌 작품 중 <파인 배렌>를 연출하여 에미상과 미국감독협회상 후보에 올랐으며, 이 시리즈의 5번째 시즌에 토니 블런데토 역으로 출연하며 에미상 조연남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의 두 번째 감독 작품인 <인터뷰>는 2008년 선댄스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세 번째 감독작인 <론섬 짐>은 미국비평가협회에서 선정한 ‘올해의 독립 영화 TOP 10’가 되었다. 스티브 부세미의 대표적인 출연작으로는 더빙 출연한 <샬롯의 거미줄>과 <몬스터 하우스>를 비롯하여 <척과 래리> <사랑해, 파리> <난 아내를 사랑하는 것 같아> <아트 스쿨 컨피덴셜> <미스테리 트레인> <인 더 수프> <뉴욕 스토리> <밀러스 크로싱> <바톤 핑크> <파고> <위대한 레보스키> <임포스터> <콘 에어> <아마겟돈> <망각의 삶> <20달러의 유혹> <데스페라도> <저수지의 개들> <캔사스 시티> <웨딩 싱어> <빅 피쉬> <아일랜드> 등이 있다.

-< G-포스: 기니피그 특공대> 보도자료 중에서-

`미국 독립 영화계에서 가장 중요한 배우` 혹은 `가장 멋진 미국 배우` 로도 꼽힌다. 86년 이후 그가 출연한 영화만 독립영화에서 블록버스터까지 50여편에 이른다. 스티브 부세미는 대학을 중퇴하고 어렸을 때 다친 상처 때문에 지급되는 보험료를 리 스트라스버그 연기 학원의 등록금으로 쓰며 연기를 배웠다. 웨이터, 주유소 종업원, 신문팔이 등 잡다한 일을 해가며 연기에 몰두했다. 결국 낮에는 소방수, 밤에는 연극 배우의 이중 생활을 몇 년간 이어간다. 스티브 부세미는 빌 셰어우드 감독의 <최후의 섬광>을 통해 처음 주연을 맡았으며 1992년,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저수지의 개들>에서 ‘미스터 핑크’로 열연하며 사람들에게 잊지 못할 개성 있는 배우로 각인되기 시작한다. 이후 코엔 형제, 짐 자무시, 제리 부룩하이머 등과 같은 일류 감독들의 작품에 출연하며 감칠맛 나는 연기를 통해 수 차례 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된다. 또한, 그는 연기뿐 아니라 각본 및 감독을 겸하며 자신의 무한한 재능을 쉼없이 발휘하고 있다. 숱한 영화에 출연하는 바쁜 일정 속에도 96년 < Trees Lounge > 07년<인터뷰> 등 을 직접 쓰고 연출하고 출연하고 제작했다. `포르노 배우를 제외하면 미국에서 가장 정력적인 영화 배우` 라는 평도 있다.
더보기
1957-12-13 출생미국Tommy’s (1985) 데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뉴욕 스토리>, 짐 자무시 감독의 <커피와 담배>와 <미스터리 트레인>,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저수지의 개들>, 코엔 형제의 <바톤 핑크>, 아카데미상 수상작 <파고><위대한 레보스키><20달러의 유혹>, 존 카펜터스 감독의 < L.A. 탈출><콘 에어><아마겟돈>, 팀 버튼 감독의 <빅 피쉬>, 마이클 베이 감독의 <아일랜드>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들에 출연하며 거장 감독들과 호흡을 맞춰 온 스티브 부세미는 작가 겸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다. 다수의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통해 목소리 연기를 선보여온 그는 <몬스터 주식회사>에서 ‘설리’를 몰아내고 1인자가 되기 위한 야망에 휩싸인 ‘랜달 보그스’ 캐릭터를 완벽하게 만든 데 이어 <몬스터 대학교>에서도 ‘마이크’의 앳된 룸메이트이자 최강 몬스터 콤비의 라이벌 팀 멤버인 ‘랜달’의 어린 시절 ‘랜디 보그스’를 연기했다.

-<몬스터 대학교> 보도자료 중에서-

여러 작품들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맡아 독특한 자신만의 연기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배우. MGM의 <판타스틱 소녀백서>로 인디펜던트스피릿 상과 뉴욕영화비평가협회 상을 수상했다. 그는 HBO-TV의 <소프라노스>의 네 번째 시즌 작품 중 <파인 배렌>를 연출하여 에미상과 미국감독협회상 후보에 올랐으며, 이 시리즈의 5번째 시즌에 토니 블런데토 역으로 출연하며 에미상 조연남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의 두 번째 감독 작품인 <인터뷰>는 2008년 선댄스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세 번째 감독작인 <론섬 짐>은 미국비평가협회에서 선정한 ‘올해의 독립 영화 TOP 10’가 되었다. 스티브 부세미의 대표적인 출연작으로는 더빙 출연한 <샬롯의 거미줄>과 <몬스터 하우스>를 비롯하여 <척과 래리> <사랑해, 파리> <난 아내를 사랑하는 것 같아> <아트 스쿨 컨피덴셜> <미스테리 트레인> <인 더 수프> <뉴욕 스토리> <밀러스 크로싱> <바톤 핑크> <파고> <위대한 레보스키> <임포스터> <콘 에어> <아마겟돈> <망각의 삶> <20달러의 유혹> <데스페라도> <저수지의 개들> <캔사스 시티> <웨딩 싱어> <빅 피쉬> <아일랜드> 등이 있다.

-< G-포스: 기니피그 특공대> 보도자료 중에서-

`미국 독립 영화계에서 가장 중요한 배우` 혹은 `가장 멋진 미국 배우` 로도 꼽힌다. 86년 이후 그가 출연한 영화만 독립영화에서 블록버스터까지 50여편에 이른다. 스티브 부세미는 대학을 중퇴하고 어렸을 때 다친 상처 때문에 지급되는 보험료를 리 스트라스버그 연기 학원의 등록금으로 쓰며 연기를 배웠다. 웨이터, 주유소 종업원, 신문팔이 등 잡다한 일을 해가며 연기에 몰두했다. 결국 낮에는 소방수, 밤에는 연극 배우의 이중 생활을 몇 년간 이어간다. 스티브 부세미는 빌 셰어우드 감독의 <최후의 섬광>을 통해 처음 주연을 맡았으며 1992년,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저수지의 개들>에서 ‘미스터 핑크’로 열연하며 사람들에게 잊지 못할 개성 있는 배우로 각인되기 시작한다. 이후 코엔 형제, 짐 자무시, 제리 부룩하이머 등과 같은 일류 감독들의 작품에 출연하며 감칠맛 나는 연기를 통해 수 차례 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된다. 또한, 그는 연기뿐 아니라 각본 및 감독을 겸하며 자신의 무한한 재능을 쉼없이 발휘하고 있다. 숱한 영화에 출연하는 바쁜 일정 속에도 96년 < Trees Lounge > 07년<인터뷰> 등 을 직접 쓰고 연출하고 출연하고 제작했다. `포르노 배우를 제외하면 미국에서 가장 정력적인 영화 배우` 라는 평도 있다.
더보기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