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연

 

6,060,347관객 동원
 1966-08-18 출생ㅣ서울ㅣ핏줄(1976) 데뷔
강수연은 1986년 영화 <씨받이>로 아시아 여배우 최초로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1989년 영화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국내최초로 ‘월드 스타’라는 호칭을 얻었다. 이후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반열에 올라선 강수연은 1991년, 대만 영화 <낙산풍>에 출연, 이례적으로 해외 영화에 진출한다. 이 후, 드라마 <여인천하>, 영화 <한반도>, <달빛 길어올리기> 등을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강수연. 안성기와 함께 오랜 세월 동안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온 강수연은 <주리>를 통해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는 트러블 메이커 심사위원 역을 맡아 기존의 도도하고 우아한 여배우의 모습이 아닌 차갑고 까칠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주리> 보도자료 중에서-

고려대학교 언론대학원을 수료했다. 아역 배우 출신으로, TV 드라마 <고교생 일기>로 인기를 얻었다. 베니스영화제, 모스크바 영화제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해 `월드 스타`란 칭호를 얻었다. 국제영화제의 수상 이후 큰 부침 없이 영화 작업을 계속해오고 있으며,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4회, 백상 여우주연상을 3회, 청룡상 여우주연상을 2회나 수상했다. 대표작은 역시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씨받이>이며, <경마장 가는 길> <지독한 사랑>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남겼다. 한국 영화계를 대표해 국내 영화제와 영화 행사에서 단골 호스트로 활약하고 있으며, 최근 출연작은 <처녀들의 저녁식사> <송어> 등이다. 성인 연기자가 된 이후, 오로지 영화 연기만을 계속하고 있는 영화계 간판스타. 나를 보기 위해선 6천 원의 거금을 지불해야 한다고 말하는 강한 자존심과 뚜렷한 배우관을 지니고 있다. 여행이나 쇼핑보단 독서를 좋아하는 정적인 취향의 소유자이다.
더보기
1966-08-18 출생서울핏줄(1976) 데뷔
강수연은 1986년 영화 <씨받이>로 아시아 여배우 최초로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1989년 영화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국내최초로 ‘월드 스타’라는 호칭을 얻었다. 이후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반열에 올라선 강수연은 1991년, 대만 영화 <낙산풍>에 출연, 이례적으로 해외 영화에 진출한다. 이 후, 드라마 <여인천하>, 영화 <한반도>, <달빛 길어올리기> 등을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강수연. 안성기와 함께 오랜 세월 동안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온 강수연은 <주리>를 통해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는 트러블 메이커 심사위원 역을 맡아 기존의 도도하고 우아한 여배우의 모습이 아닌 차갑고 까칠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주리> 보도자료 중에서-

고려대학교 언론대학원을 수료했다. 아역 배우 출신으로, TV 드라마 <고교생 일기>로 인기를 얻었다. 베니스영화제, 모스크바 영화제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해 `월드 스타`란 칭호를 얻었다. 국제영화제의 수상 이후 큰 부침 없이 영화 작업을 계속해오고 있으며,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4회, 백상 여우주연상을 3회, 청룡상 여우주연상을 2회나 수상했다. 대표작은 역시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씨받이>이며, <경마장 가는 길> <지독한 사랑>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남겼다. 한국 영화계를 대표해 국내 영화제와 영화 행사에서 단골 호스트로 활약하고 있으며, 최근 출연작은 <처녀들의 저녁식사> <송어> 등이다. 성인 연기자가 된 이후, 오로지 영화 연기만을 계속하고 있는 영화계 간판스타. 나를 보기 위해선 6천 원의 거금을 지불해야 한다고 말하는 강한 자존심과 뚜렷한 배우관을 지니고 있다. 여행이나 쇼핑보단 독서를 좋아하는 정적인 취향의 소유자이다.
더보기
2013
2003
1999
1998
1996
1992
1991
1988
1985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