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58,314,595관객 동원
 1952-01-01출생ㅣ한국ㅣ황혼열차(1957)
1957년 아역으로 데뷔한 이래 평생을 영화에만 몰두한 배우 안성기. 대한민국 영화 역사의 산 증인이라고도 할 수 있는 안성기는 <신의 한 수>에서 묵직한 주춧돌 역할을 했다. 무엇보다 연기인생 최초로 강렬한 분장과 맹인 연기에 도전했는데, 실제로 시민들이 가득했던 촬영 현장에서도 그가 누구인지 알아보는 이가 드물 정도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영화 속 뜨거운 우정을 나눈 김인권이“안성기 선배님과 함께 한다는 것 만으로도 <신의 한 수>는 합류할 가치가 있었다.”고 했을 정도로 대한민국 영화배우의 최고 수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배우 안성기. <신의 한 수>에서 다소 문어체라 다소 어색할 수도 있는 바둑 용어를 찰진 대사로 소화하고, 맹인 바둑 기술을 완벽하게 선보인 안성기가 있었기에 영화의 밀도가 더욱 높아졌다.

-<신의 한 수> 보도자료 중에서-

안성기는 남자배우 중 유일무이하게 ‘국민배우’ 칭호를 받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이다.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를 시작으로 <바람불어 좋은 날>, <만다라>, <고래사냥>, <깊고 푸른 밤> 등에 출연하며 흥행과 연기력을 동시에 갖춘 배우로 자리매김하였다. 이후 국민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인정사정 볼 것 없다>를 비롯해 1,1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실미도>, 칸 국제영화제 수상작 <취화선>, 345만 관객을 돌파, 사회적인 화제를 불러모았던 <부러진 화살>까지 데뷔 이후 현재까지 드라마, 스릴러, 액션, 코미디 등 장르를 넘나드는 완벽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주리>를 통해 생애 최초 단편영화에 도전, 우유부단한 심사위원장으로 분해 소탈하면서도 유쾌한 모습으로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것이다.

-<주리> 보도자료 중에서-

1957년 영화 <황혼열차>를 통해 아역으로 데뷔한 안성기. 2011년까지 100편에 가까운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경력 54주년을 맞은 그는 존재감 만으로도 영화의 중심을 잡는 오천만이 인정하는 국민배우이다. 이번 작품에서는 선수의 컨디션보다 기록과 금메달을 더욱 중요시 여기는 국가대표 감독으로 분해, 차가움과 냉철함, 그리고 그 이면에 깊은 고뇌를 동시에 가진 내공 깊은 연기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페이스 메이커> 보도자료 중에서-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로 데뷔해 최고의 아역 배우로 전성기를 누린 안성기. 1980년대 성인 연기자로 거듭난 그는 임권택, 배창호, 정지영, 강우석, 이준익 등 한국 영화 대표 감독들의 페르소나로 분해 시대를 대변해왔다. 사회 참여적인 영화 속에서 그의 캐릭터는 늘 약자의 편에서 대중들과 호흡해왔다. “시나리오 자체의 완성도가 좋았고, 법정에서 판결을 좋게 받기 위해 노력하기 보다 근본적으로 옳고 그름을 따지는 양심적인 캐릭터에 신선함과 흥미를 느꼈다”며 이 영화의 주연으로 나선 이유를 밝힌 안성기는 고집스럽고 깐깐한 교수 ‘김경호’로 변신해 그의 연기 인생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다.

-<부러진 화살> 보도자료 중에서-

김수환 추기경 전기 다큐멘터리 <바보야>를 위해 국민배우 안성기가 나섰다. 국민배우라는 수식어와 함께 ‘국민 내레이터’라는 새로운 타이틀을 얻었을 정도로 <북국의 눈물>을 비롯해 수 편의 다큐멘터리에서 내레이터로 참여한 바 있는 안성기의 목소리가 또 한번 관객들의 마음을 울릴 예정이다. 1957년 영화 <황혼열차>로 데뷔 한 그는 특유의 부드러운 미소와 모범적인 행동가짐으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인기를 얻으며 국민배우라는 칭호로 불려왔다. <화려한 휴가>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실미도> 등 국내 영화사에서 빠질 수 없는 주요 작품에서 극의 중심을 잡는 굵직한 연기를 선보이며 그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절대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는 배우다. 평소 독실한 가톨릭 신자이자 김수환 추기경의 동성고등학교 후배이기도 한 안성기는 <바보야> 제작진의 내레이터 제의에 한치의 망설임 없는 승낙과 더불어, 뜻 깊은 다큐멘터리에 참여하게 된 것에 대해 영광의 뜻을 표했다. 놀라운 집중력과 내레이션 베테랑다운 관록으로 예정된 작업 시간 보다 빨리 완벽한 내레이션을 녹음한 안성기는 김수환 추기경에 대한 그리움을 표해 제작진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바보야>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52-01-01 출생한국황혼열차(1957) 데뷔
1957년 아역으로 데뷔한 이래 평생을 영화에만 몰두한 배우 안성기. 대한민국 영화 역사의 산 증인이라고도 할 수 있는 안성기는 <신의 한 수>에서 묵직한 주춧돌 역할을 했다. 무엇보다 연기인생 최초로 강렬한 분장과 맹인 연기에 도전했는데, 실제로 시민들이 가득했던 촬영 현장에서도 그가 누구인지 알아보는 이가 드물 정도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영화 속 뜨거운 우정을 나눈 김인권이“안성기 선배님과 함께 한다는 것 만으로도 <신의 한 수>는 합류할 가치가 있었다.”고 했을 정도로 대한민국 영화배우의 최고 수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배우 안성기. <신의 한 수>에서 다소 문어체라 다소 어색할 수도 있는 바둑 용어를 찰진 대사로 소화하고, 맹인 바둑 기술을 완벽하게 선보인 안성기가 있었기에 영화의 밀도가 더욱 높아졌다.

-<신의 한 수> 보도자료 중에서-

안성기는 남자배우 중 유일무이하게 ‘국민배우’ 칭호를 받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이다.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를 시작으로 <바람불어 좋은 날>, <만다라>, <고래사냥>, <깊고 푸른 밤> 등에 출연하며 흥행과 연기력을 동시에 갖춘 배우로 자리매김하였다. 이후 국민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인정사정 볼 것 없다>를 비롯해 1,1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실미도>, 칸 국제영화제 수상작 <취화선>, 345만 관객을 돌파, 사회적인 화제를 불러모았던 <부러진 화살>까지 데뷔 이후 현재까지 드라마, 스릴러, 액션, 코미디 등 장르를 넘나드는 완벽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주리>를 통해 생애 최초 단편영화에 도전, 우유부단한 심사위원장으로 분해 소탈하면서도 유쾌한 모습으로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것이다.

-<주리> 보도자료 중에서-

1957년 영화 <황혼열차>를 통해 아역으로 데뷔한 안성기. 2011년까지 100편에 가까운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경력 54주년을 맞은 그는 존재감 만으로도 영화의 중심을 잡는 오천만이 인정하는 국민배우이다. 이번 작품에서는 선수의 컨디션보다 기록과 금메달을 더욱 중요시 여기는 국가대표 감독으로 분해, 차가움과 냉철함, 그리고 그 이면에 깊은 고뇌를 동시에 가진 내공 깊은 연기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페이스 메이커> 보도자료 중에서-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로 데뷔해 최고의 아역 배우로 전성기를 누린 안성기. 1980년대 성인 연기자로 거듭난 그는 임권택, 배창호, 정지영, 강우석, 이준익 등 한국 영화 대표 감독들의 페르소나로 분해 시대를 대변해왔다. 사회 참여적인 영화 속에서 그의 캐릭터는 늘 약자의 편에서 대중들과 호흡해왔다. “시나리오 자체의 완성도가 좋았고, 법정에서 판결을 좋게 받기 위해 노력하기 보다 근본적으로 옳고 그름을 따지는 양심적인 캐릭터에 신선함과 흥미를 느꼈다”며 이 영화의 주연으로 나선 이유를 밝힌 안성기는 고집스럽고 깐깐한 교수 ‘김경호’로 변신해 그의 연기 인생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다.

-<부러진 화살> 보도자료 중에서-

김수환 추기경 전기 다큐멘터리 <바보야>를 위해 국민배우 안성기가 나섰다. 국민배우라는 수식어와 함께 ‘국민 내레이터’라는 새로운 타이틀을 얻었을 정도로 <북국의 눈물>을 비롯해 수 편의 다큐멘터리에서 내레이터로 참여한 바 있는 안성기의 목소리가 또 한번 관객들의 마음을 울릴 예정이다. 1957년 영화 <황혼열차>로 데뷔 한 그는 특유의 부드러운 미소와 모범적인 행동가짐으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인기를 얻으며 국민배우라는 칭호로 불려왔다. <화려한 휴가>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실미도> 등 국내 영화사에서 빠질 수 없는 주요 작품에서 극의 중심을 잡는 굵직한 연기를 선보이며 그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절대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는 배우다. 평소 독실한 가톨릭 신자이자 김수환 추기경의 동성고등학교 후배이기도 한 안성기는 <바보야> 제작진의 내레이터 제의에 한치의 망설임 없는 승낙과 더불어, 뜻 깊은 다큐멘터리에 참여하게 된 것에 대해 영광의 뜻을 표했다. 놀라운 집중력과 내레이션 베테랑다운 관록으로 예정된 작업 시간 보다 빨리 완벽한 내레이션을 녹음한 안성기는 김수환 추기경에 대한 그리움을 표해 제작진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바보야>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19
2016
2015
2013
2011
2009
2005
2004
2002
2001
2000
1998
1993
1992
1988
1985
196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