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가휘

Tony Leung  

3,236,016관객 동원
 1958-02-01 출생ㅣ홍콩ㅣ화소원명원 데뷔
영화 <연인>에서 히로인 ‘제인 마치’의 마음은 물론 전 세계 여성 관객들의 마음도 사로잡았던 젠틀맨 양가휘가 적인걸의 오랜 동료인 비밀스러운 ‘사타’역으로 등장한다. 출연 작품수가 100여 편에 이를 정도로 명실상부 홍콩의 대표배우인 양가휘는 이전 작품들에서 주로 핸섬한 모습을 선보여 왔지만, 영화 <적인걸: 측천무후의 비밀>에서는 미스터리의 키를 쥔 수수께끼의 인물로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적인걸: 측천무후의 비밀> 보도자료 중에서-

<화소원명원>으로 데뷔한 양가휘는 <수렴청정>, <타향의 계절> 등의 작품으로 각종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휩쓸며 중화권 최고의 스타로 발돋움하였다. 1992년에는 장 자크 아노 감독의 <연인>으로 전세계 여성들의 연인이 되었다.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우아한 고독남 그 자체인 양가휘는 섹시하면서도 외로운 분위기와 연기력으로 오랫동안 여성팬들의 마음에 머물러 있는 배우이며, 그래서인지 주윤발이나 장국영처럼 80년대 스타로 이름을 날린 홍콩 배우들과 달리 매니아층의 입에 더 많이 오르내리는 배우이기도 하다. <연인>으로 육체적 사랑에 탐닉하는 섬세한 중국인 부호 역을 연기한 이후 왕가위 감독의 <동사서독>에서 차가우면서도 여유로운 카리스마를 지닌 ‘동사’ 역으로 ‘서독’으로 분한 장국영 못지않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영웅본색 3>(1989), <신용문객잔>(1992) 같은 액션과 무협 장르는 물론, 신경쇠약에 걸린 삼합회 보스를 다룬 독특한 코메디 < Jiang Hu: The Triad Zone >(2000), 미국자본으로 완성된 호러 <더블 비전>(2002), 공리 주연의 에로틱 드라마 < Zhou Yu’s Train >(2002) 등 다양한 장르에서 개성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더보기
1958-02-01 출생홍콩화소원명원 데뷔
영화 <연인>에서 히로인 ‘제인 마치’의 마음은 물론 전 세계 여성 관객들의 마음도 사로잡았던 젠틀맨 양가휘가 적인걸의 오랜 동료인 비밀스러운 ‘사타’역으로 등장한다. 출연 작품수가 100여 편에 이를 정도로 명실상부 홍콩의 대표배우인 양가휘는 이전 작품들에서 주로 핸섬한 모습을 선보여 왔지만, 영화 <적인걸: 측천무후의 비밀>에서는 미스터리의 키를 쥔 수수께끼의 인물로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적인걸: 측천무후의 비밀> 보도자료 중에서-

<화소원명원>으로 데뷔한 양가휘는 <수렴청정>, <타향의 계절> 등의 작품으로 각종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휩쓸며 중화권 최고의 스타로 발돋움하였다. 1992년에는 장 자크 아노 감독의 <연인>으로 전세계 여성들의 연인이 되었다.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우아한 고독남 그 자체인 양가휘는 섹시하면서도 외로운 분위기와 연기력으로 오랫동안 여성팬들의 마음에 머물러 있는 배우이며, 그래서인지 주윤발이나 장국영처럼 80년대 스타로 이름을 날린 홍콩 배우들과 달리 매니아층의 입에 더 많이 오르내리는 배우이기도 하다. <연인>으로 육체적 사랑에 탐닉하는 섬세한 중국인 부호 역을 연기한 이후 왕가위 감독의 <동사서독>에서 차가우면서도 여유로운 카리스마를 지닌 ‘동사’ 역으로 ‘서독’으로 분한 장국영 못지않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영웅본색 3>(1989), <신용문객잔>(1992) 같은 액션과 무협 장르는 물론, 신경쇠약에 걸린 삼합회 보스를 다룬 독특한 코메디 < Jiang Hu: The Triad Zone >(2000), 미국자본으로 완성된 호러 <더블 비전>(2002), 공리 주연의 에로틱 드라마 < Zhou Yu’s Train >(2002) 등 다양한 장르에서 개성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더보기
2012
1999
1998
1992
1989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