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오성

 

19,086,056관객 동원
 1968-09-11 출생ㅣ한국ㅣ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1992) 데뷔
영화 <친구>와 <챔피언> 등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와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여 온 유오성은 이후 <반가운 살인자>와 <챔프> 그리고 다양한 드라마 작품 등을 통해 캐릭터 변신을 시도해왔다. 이번 <돈 크라이 마미>에서 유오성은 딸을 가진 부모로서 딸의 죽음 앞에 분노하고 고통스러워하는 ''유림''을 깊이 이해하면서도, 가해자들에게 복수를 시작하는 ‘유림’을 막아야만 하는 현실에 분통을 터트린다. 카리스마를 벗고 아버지의 모습으로 영화 <돈 크라이 마미>의 유오성은 더욱 짙어진 카리스마와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돈 크라이 마미>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친구>, <챔피언> 등 주로 선이 굵은 남성적인 이미지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활약하며, 자신만의 색을 가진 배우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최근에는 영화 <반가운 살인자>의 백수가장, 드라마 <김수로>에서 광기 어린 악역 등 다양하고 깊이 있는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있다. 영화 <챔프>에선 이환경 감독과 함께한 전작 <각설탕>에 이어 같은 배역의 ‘윤 조교사’로 승호와 우박이의 든든한 지원군을 연기한다. 많은 출연진 가운데에서도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존재감을 선보인다.

-<챔프> 보도자료 중에서-

한양대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1992년 데뷔, 근 20년 동안을 연기자로 한 길만 판 배우 유오성. <친구>와 <챔피언>으로 강한 남자의 이미지를 관객들에게 새겼지만, 명실상부 한국코미디영화의 새로운 고전이 된 <주유소 습격사건>의 ‘무대뽀’ 캐릭터와 <간첩 리철진>의 어수룩한 간첩 ‘리철진’은 그가 아니었다면 할 수 없었을 연기. 브라운관에서도 그의 연기는 빛을 발해 병으로 점점 기억이 옅어지는 한 가장의 모습을 절절히 보여준 “투명인간 최장수”를 통해 폭넓은 나이대의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실제 두 아들의 개구진 장난을 받아주는 아버지인 유오성은 누구보다 ‘아버지’의 어깨에 놓인 책임감을 실감한다. 가슴으로 느끼는 책임감과 아버지로서 가족에 대해 갖는 사랑으로 영화 속 아내와 딸에게 무시당하는 백수 ‘영석’에 코믹함뿐만 아니라, 가슴 찡한 감동까지 제대로 입혔다.

-<반가운 살인자> 보도자료 중에서-

유오성은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 졸업하고, 문예진흥원 연극 아카데미 4기 출신이다. 94년 최진실이 주연한 영화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을 통해 정식 스크린에 데뷔한 유오성은 <비트>에서는 정우성의 친구이자 조직 폭력배로 나온다. 유오성은 영화속에서 독특한 캐릭터로 관객들에게 크게 어필한 배우이다. 특히나,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에서 유오성은 무대포 역으로 ‘나는 한놈만 팬다’라는 주의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전해주었다. 곽경택 감독의 <친구>에서는 어린 시절부터 독특한 카리스마를 가진 인물 준석으로 나와 부친이 폭력조직의 두목이었다는 이유로, 어둠의 세계에 발을 담글수 밖에 없는 숙명을 보여주었다. 명암이 강렬하게 대비되는 각진 얼굴 속의 슬프고도 고독한 눈빛이 준석이라는 인물과 너무나 잘 어울린다는 평을 받았다. 2003년 유오성은 기존의 거친 마초와도 같았던 이미지를 드디어 벗어버리고, 밤하늘의 별을 보듯 그저 바라만 보는 사랑에 영혼을 바치는, 순수한 남자 <별>의 영우로 변신하기도 했다. 그 밖에 영화 <간첩 리철진> <챔피언> 드라마 ‘장길산’, ‘투명인간 최장수’, 연극 <핏줄> <마술가게> <집> <빈 방 있습니까> < 늙은 도둑의 이야기> <칠수와 만수> <러브레터> 등에 출연했다.
더보기
1968-09-11 출생한국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1992) 데뷔
영화 <친구>와 <챔피언> 등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와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여 온 유오성은 이후 <반가운 살인자>와 <챔프> 그리고 다양한 드라마 작품 등을 통해 캐릭터 변신을 시도해왔다. 이번 <돈 크라이 마미>에서 유오성은 딸을 가진 부모로서 딸의 죽음 앞에 분노하고 고통스러워하는 ''유림''을 깊이 이해하면서도, 가해자들에게 복수를 시작하는 ‘유림’을 막아야만 하는 현실에 분통을 터트린다. 카리스마를 벗고 아버지의 모습으로 영화 <돈 크라이 마미>의 유오성은 더욱 짙어진 카리스마와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돈 크라이 마미>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친구>, <챔피언> 등 주로 선이 굵은 남성적인 이미지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활약하며, 자신만의 색을 가진 배우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최근에는 영화 <반가운 살인자>의 백수가장, 드라마 <김수로>에서 광기 어린 악역 등 다양하고 깊이 있는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있다. 영화 <챔프>에선 이환경 감독과 함께한 전작 <각설탕>에 이어 같은 배역의 ‘윤 조교사’로 승호와 우박이의 든든한 지원군을 연기한다. 많은 출연진 가운데에서도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존재감을 선보인다.

-<챔프> 보도자료 중에서-

한양대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1992년 데뷔, 근 20년 동안을 연기자로 한 길만 판 배우 유오성. <친구>와 <챔피언>으로 강한 남자의 이미지를 관객들에게 새겼지만, 명실상부 한국코미디영화의 새로운 고전이 된 <주유소 습격사건>의 ‘무대뽀’ 캐릭터와 <간첩 리철진>의 어수룩한 간첩 ‘리철진’은 그가 아니었다면 할 수 없었을 연기. 브라운관에서도 그의 연기는 빛을 발해 병으로 점점 기억이 옅어지는 한 가장의 모습을 절절히 보여준 “투명인간 최장수”를 통해 폭넓은 나이대의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실제 두 아들의 개구진 장난을 받아주는 아버지인 유오성은 누구보다 ‘아버지’의 어깨에 놓인 책임감을 실감한다. 가슴으로 느끼는 책임감과 아버지로서 가족에 대해 갖는 사랑으로 영화 속 아내와 딸에게 무시당하는 백수 ‘영석’에 코믹함뿐만 아니라, 가슴 찡한 감동까지 제대로 입혔다.

-<반가운 살인자> 보도자료 중에서-

유오성은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 졸업하고, 문예진흥원 연극 아카데미 4기 출신이다. 94년 최진실이 주연한 영화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을 통해 정식 스크린에 데뷔한 유오성은 <비트>에서는 정우성의 친구이자 조직 폭력배로 나온다. 유오성은 영화속에서 독특한 캐릭터로 관객들에게 크게 어필한 배우이다. 특히나,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에서 유오성은 무대포 역으로 ‘나는 한놈만 팬다’라는 주의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전해주었다. 곽경택 감독의 <친구>에서는 어린 시절부터 독특한 카리스마를 가진 인물 준석으로 나와 부친이 폭력조직의 두목이었다는 이유로, 어둠의 세계에 발을 담글수 밖에 없는 숙명을 보여주었다. 명암이 강렬하게 대비되는 각진 얼굴 속의 슬프고도 고독한 눈빛이 준석이라는 인물과 너무나 잘 어울린다는 평을 받았다. 2003년 유오성은 기존의 거친 마초와도 같았던 이미지를 드디어 벗어버리고, 밤하늘의 별을 보듯 그저 바라만 보는 사랑에 영혼을 바치는, 순수한 남자 <별>의 영우로 변신하기도 했다. 그 밖에 영화 <간첩 리철진> <챔피언> 드라마 ‘장길산’, ‘투명인간 최장수’, 연극 <핏줄> <마술가게> <집> <빈 방 있습니까> < 늙은 도둑의 이야기> <칠수와 만수> <러브레터> 등에 출연했다.
더보기
2012
2011
2006
2004
2002
2001
1998
1997
1996
1995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