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브리지스

Jeff Bridges 

11,433,373관객 동원
 1949-12-04 출생ㅣ미국ㅣThe Company She Keeps (1951/uncredited) 데뷔
다양한 장르에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해온 연기파 배우. 아카데미 6회, 골든글로브 4회 노미네이트와 <크레이지 하트>에서 그 해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를 모두 거머쥐며 명불허전 연기력을 입증했다. <더 기버: 기억전달자>의 제작자이자 배우로 활약한 제프 브리지스는 영화화에 20여 년의 공을 들일 정도로 원작과 영화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다. 극중 중심인물인 ‘기억전달자’ 역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의 중심을 잡아준다.

-<더 기버: 기억전달자> 보도자료 중에서-

카리스마의 대명사 명품 배우 제프 브리지스가 < R.I.P.D. : 알.아이.피.디.>를 통해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캐릭터를 선사하며 관객들에게 웃음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에 6번 노미네이트된 제프 브리지스는 2010년 영화 <크레이지 하트>를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과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휩쓸며 헐리우드 대표 명품 배우로 자리잡았다. 이번 < R.I.P.D. : 알.아이.피.디.>를 통해 액션과 코미디 등 모든 것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올 여름 관객들을 열광시킬 것이다.

-< R.I.P.D. : 알.아이.피.디.> 보도자료 중에서-

한물간 왕년의 스타 뮤지션의 고뇌와 인생드라마를 그린 <크레이지 하트>로 환갑을 넘긴 나이에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제2, 제3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제프 브리지스는 70년대부터 헐리우드에서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아 온 또 한 명의 연기파 배우이다. 때론 우스꽝스럽지만 주제의식을 던져주는 희화된 인물로, 때로는 차갑고 냉철한 성격파 배우로써의 이미지를 맡아 왔던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코미디로 추가될 이번 작품 <초(민망한)능력자들>에서는 초능력 비밀부대 ‘뉴 어스 아미’의 창시자 빌 장고 역으로 분해 그간 숨겨두었던 비장의 몸개그(?)까지 선보이는 등, 작심하고 망가지는 모습까지 보여줄 예정. 최근작 <아이언맨>과 <트론:새로운시작>에서 보여지듯, 나이가 들수록 오히려 그 존재감을 더욱 굳건히 다져가고 있으며 아카데미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던 최근작 <더 브레이브>에서는 냉철하고 악명 높은 연방보안관으로 다시 한번 변신해 180도 다른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초(민망한)능력자들> 보도자료 중에서-

미국 아카데미 후보에 다섯 번이나 오른 연기파 배우. 최근 <크레이지 하트>에서 알코올 중독에 빠진 컨추리 가수 역을 열연, 처음으로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을 수상했다. 첫 아카데미 후보작은 1971년의 <라스트 픽쳐 쇼>. 3년 후 마이클 치미노 감독의 <대도적>으로 두 번째 후보에, 1984년 <스타맨>으로 세 번째, 2001년 <컨텐더>로 네 번째 후보에 올랐다. 이번 크리스마스에 코엔 형제의 <트루 그릿>으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그 외의 영화 출연작으로 오리지널 <트론>과 <어게인스트> <텍사스 빌> <배드 컴퍼니 BAD> <배니싱> <살의의 아침> <나딘> <염소를 노려보는 사람들> <도그 이어> <아이언 맨> <서핑 업> <모걸스> <타이드랜드> <스틱 잇> <씨비스킷> <피셔 킹> <톱니바퀴> <분노의 폭발> <공포탈출> <어게인> <바람난 가족> <뮤즈> <함정> <심파티코> <위대한 레보스키> <화이트 스콜> <와일드 빌> <팻 시티> <로즈 앤 그레고리> 등이 있다.

-<트론 : 새로운 시작> 보도자료 중에서-

아버지(로이드 브리지스)와 형(보 브리지스)이 모두 배우인 배우 집안 출신. 태어난지 불과 4달만에 영화에 출연했다. 8살 때 아버지가 출연하던 TV 드라마에 출연했고 60년대에도 아버지가 진행하던 ‘로이드 브리지스 쇼’에 간간이 얼굴을 내보였다. 22살에 출연한 피터 보그다노비치 감독의 <라스트 픽처 쇼>로 아카데미 조연상 후보에 오르며 연기가 질적으로 성장했다는 평을 들었다. 70년대 초반 출연한 < Bad Company> < The Last American Hero> 등으로 호평을 받으며 연기생활을 했으나 <킹콩>과 <천국의 문> 출연은 실수라는 평을 듣고 있다. 84년의 두 작품 <스타맨>과 <어게인스트>에 이르러서야 제 궤도에 돌입하게 된다. 91년 로빈 윌리엄스 공연, 데리 길리엄 감독의 <피셔 킹>의 연기도 호평을 받았다. 그에 대해서는 ‘가장 과소평가되고 있는 우리 시대의 배우’라는 평가도 있다.
더보기
1949-12-04 출생미국The Company She Keeps (1951/uncredited) 데뷔
다양한 장르에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해온 연기파 배우. 아카데미 6회, 골든글로브 4회 노미네이트와 <크레이지 하트>에서 그 해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를 모두 거머쥐며 명불허전 연기력을 입증했다. <더 기버: 기억전달자>의 제작자이자 배우로 활약한 제프 브리지스는 영화화에 20여 년의 공을 들일 정도로 원작과 영화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다. 극중 중심인물인 ‘기억전달자’ 역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의 중심을 잡아준다.

-<더 기버: 기억전달자> 보도자료 중에서-

카리스마의 대명사 명품 배우 제프 브리지스가 < R.I.P.D. : 알.아이.피.디.>를 통해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캐릭터를 선사하며 관객들에게 웃음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에 6번 노미네이트된 제프 브리지스는 2010년 영화 <크레이지 하트>를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과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휩쓸며 헐리우드 대표 명품 배우로 자리잡았다. 이번 < R.I.P.D. : 알.아이.피.디.>를 통해 액션과 코미디 등 모든 것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올 여름 관객들을 열광시킬 것이다.

-< R.I.P.D. : 알.아이.피.디.> 보도자료 중에서-

한물간 왕년의 스타 뮤지션의 고뇌와 인생드라마를 그린 <크레이지 하트>로 환갑을 넘긴 나이에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제2, 제3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제프 브리지스는 70년대부터 헐리우드에서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아 온 또 한 명의 연기파 배우이다. 때론 우스꽝스럽지만 주제의식을 던져주는 희화된 인물로, 때로는 차갑고 냉철한 성격파 배우로써의 이미지를 맡아 왔던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코미디로 추가될 이번 작품 <초(민망한)능력자들>에서는 초능력 비밀부대 ‘뉴 어스 아미’의 창시자 빌 장고 역으로 분해 그간 숨겨두었던 비장의 몸개그(?)까지 선보이는 등, 작심하고 망가지는 모습까지 보여줄 예정. 최근작 <아이언맨>과 <트론:새로운시작>에서 보여지듯, 나이가 들수록 오히려 그 존재감을 더욱 굳건히 다져가고 있으며 아카데미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던 최근작 <더 브레이브>에서는 냉철하고 악명 높은 연방보안관으로 다시 한번 변신해 180도 다른 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초(민망한)능력자들> 보도자료 중에서-

미국 아카데미 후보에 다섯 번이나 오른 연기파 배우. 최근 <크레이지 하트>에서 알코올 중독에 빠진 컨추리 가수 역을 열연, 처음으로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을 수상했다. 첫 아카데미 후보작은 1971년의 <라스트 픽쳐 쇼>. 3년 후 마이클 치미노 감독의 <대도적>으로 두 번째 후보에, 1984년 <스타맨>으로 세 번째, 2001년 <컨텐더>로 네 번째 후보에 올랐다. 이번 크리스마스에 코엔 형제의 <트루 그릿>으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그 외의 영화 출연작으로 오리지널 <트론>과 <어게인스트> <텍사스 빌> <배드 컴퍼니 BAD> <배니싱> <살의의 아침> <나딘> <염소를 노려보는 사람들> <도그 이어> <아이언 맨> <서핑 업> <모걸스> <타이드랜드> <스틱 잇> <씨비스킷> <피셔 킹> <톱니바퀴> <분노의 폭발> <공포탈출> <어게인> <바람난 가족> <뮤즈> <함정> <심파티코> <위대한 레보스키> <화이트 스콜> <와일드 빌> <팻 시티> <로즈 앤 그레고리> 등이 있다.

-<트론 : 새로운 시작> 보도자료 중에서-

아버지(로이드 브리지스)와 형(보 브리지스)이 모두 배우인 배우 집안 출신. 태어난지 불과 4달만에 영화에 출연했다. 8살 때 아버지가 출연하던 TV 드라마에 출연했고 60년대에도 아버지가 진행하던 ‘로이드 브리지스 쇼’에 간간이 얼굴을 내보였다. 22살에 출연한 피터 보그다노비치 감독의 <라스트 픽처 쇼>로 아카데미 조연상 후보에 오르며 연기가 질적으로 성장했다는 평을 들었다. 70년대 초반 출연한 < Bad Company> < The Last American Hero> 등으로 호평을 받으며 연기생활을 했으나 <킹콩>과 <천국의 문> 출연은 실수라는 평을 듣고 있다. 84년의 두 작품 <스타맨>과 <어게인스트>에 이르러서야 제 궤도에 돌입하게 된다. 91년 로빈 윌리엄스 공연, 데리 길리엄 감독의 <피셔 킹>의 연기도 호평을 받았다. 그에 대해서는 ‘가장 과소평가되고 있는 우리 시대의 배우’라는 평가도 있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