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트 블란쳇

Cate Blanchett 

37,557,358관객 동원
 1969-05-14출생ㅣ호주ㅣPolice Rescue (1994)
<캐롤>, <블루재스민> 이후 믿고 보는 최고의 여배우가 된 케이트 블란쳇은 <트루스>를 통해 유능한 뉴스 프로듀서로 연기 변신을 꾀했다. 시나리오의 강렬함에 반해 단번에 캐스팅에 응한 케이트는 메이프스를 직접 만나기 전부터 그녀의 인터뷰 비디오와 자료들을 찾아가며 인물을 연구하며 메리의 헤어스타일이나 의상뿐만 아니라 버릇이나 걸음걸이와 목소리까지 비슷하게 표현해냈다. “쉴 새 없이 전개되는 스토리라인 속에 작은 틈을 열어 실제 메리의 생동감을 표현하고자 했다”라는 케이트의 진심을 담은 열정과 디테일한 노력은 작품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트루스> 보도자료 중에서-

<블루 재스민>,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골든 에이지> 등 일련의 작품을 통해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이며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은 케이트 블란쳇은 비밀을 간직한 매혹적인 여인 ‘캐롤’ 역을 맡아 특유의 성숙하고 우아한 이지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케이트 블란쳇은 자신이 맡은 배역에 대해 “배우로서 탐나는 역할”이라며 복잡한 감정의 깊이와 심경을 다양한 연기폭 안에 담아내 캐릭터의 생기를 불어넣었다. 또한 “통제 불능인 위험을 무릅쓰고 스릴을 취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히며 영화 속 아주 다른 배경의 두 여성의 거부할 수 없는 이끌림과 욕망에 대한 호기심을 더한다. 케이트 블란쳇과 토드 헤인즈 감독은 <아임 낫 데어>로 호흡을 맞춘 데 이어 다시 한 번 최고의 협연을 선보였다.

-<캐롤> 보도자료 중에서-

<그 남자, 리지를 만나다>로 호주 영화연구소상과 시드니 필름 크리틱 어워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고 <오스카와 루신다>로 오스트리아 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1998년 <엘리자베스 1세>로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 영국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시카고 비평가협회와 영화비평가협회, 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 온라인 영화비평가상, 버라이어티 크리틱, UK 엠파이어 어워드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받고 영화배우조합,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후보에 올랐다. <리플리>로 영국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고 베니스영화제 출품작 <맨 후 크라이드>로 미국 비평가협회상과 플로리다 크리틱 서클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2001년 <밴디츠>로 골든 글로브 후보에 올랐고 미국 영화배우조합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밴디츠>, <반지의 제왕: 반지 원정대>, <쉬핑 뉴스>로 2001년 미국 비평가협회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003년 <베로니카 게린>으로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 후보와 워싱턴 영화비평가협회 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선정되었다. 2004년 <커피와 담배>로 미국 독립영화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고 <리틀 피쉬>로 호주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에비에이터>로 아카데미상을 받고 이 작품을 통해 영국 아카데미, 영화배우조합상 또한 수상했다. 다수의 시상식과 골든 글로브 후보에 올랐다. 2006년<노트 온 스캔들>로 골든 글로브, 미국 비평가협회상 후보에 올랐다. 2007년 <골든 에이지>로 미국 방송영화비평가협회, 미국 영화배우조합,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를 비롯한 다수의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 후보가 되었다. 영화사를 통틀어서 두 편의 영화에 걸쳐 한 배역을 맡아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다섯 명의 배우 중 한 명이다. <아임 낫 데어>로 베니스 영화제 여우주연상과 골든 글로브 여우조연상, 미국 독립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미국 방송영화비평가협회, 영국 아카데미, 영화배우조합,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의 후보로도 거명되었으며 모던 마스터 어워드와 산타바바라 국제영화제에서도 노미네이트되었다.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로 아카데미 후보에 올랐다.

-<호빗: 뜻밖의 여정> 보도자료 중에서-

헐리웃을 통틀어 유일무이한 입지를 만들어 낸 입지전적인 배우, 케이트 블란쳇이 그간의 우아한 여신의 이미지를 벗어 던졌다. 달리 설명이 필요 없는 여배우 케이트 블란쳇은 <아임 낫 데어>, <에비에이터>, <엘리자베스> 등의 작품을 통해 이미 아카데미 영화제와 골든 글로브 시상식을 모두 석권했고, 베니스 영화제 여우 주연상에 그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반지의 제왕>의 고혹적인 여신,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의 애틋한 여인, 범접하기 힘든 카리스마로 <골든 에이지>의 엘리자베스 여왕을 연기한 그녀가 <한나>에서는 소녀에게 총을 겨누는 칼날 같은 인물을 맡았다. 케이트 블란쳇은 마리사 위글러 역이 자신의 고유 이미지와는 절대적으로 상반된 인물이자 냉혹한 악역이기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프로페셔널한 특수요원이 한나를 추격하며 점차 불안정하게 변해가는 과정을 완벽하게 묘사한 것은 물
더보기
1969-05-14 출생호주Police Rescue (1994) 데뷔
<캐롤>, <블루재스민> 이후 믿고 보는 최고의 여배우가 된 케이트 블란쳇은 <트루스>를 통해 유능한 뉴스 프로듀서로 연기 변신을 꾀했다. 시나리오의 강렬함에 반해 단번에 캐스팅에 응한 케이트는 메이프스를 직접 만나기 전부터 그녀의 인터뷰 비디오와 자료들을 찾아가며 인물을 연구하며 메리의 헤어스타일이나 의상뿐만 아니라 버릇이나 걸음걸이와 목소리까지 비슷하게 표현해냈다. “쉴 새 없이 전개되는 스토리라인 속에 작은 틈을 열어 실제 메리의 생동감을 표현하고자 했다”라는 케이트의 진심을 담은 열정과 디테일한 노력은 작품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트루스> 보도자료 중에서-

<블루 재스민>,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골든 에이지> 등 일련의 작품을 통해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이며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은 케이트 블란쳇은 비밀을 간직한 매혹적인 여인 ‘캐롤’ 역을 맡아 특유의 성숙하고 우아한 이지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케이트 블란쳇은 자신이 맡은 배역에 대해 “배우로서 탐나는 역할”이라며 복잡한 감정의 깊이와 심경을 다양한 연기폭 안에 담아내 캐릭터의 생기를 불어넣었다. 또한 “통제 불능인 위험을 무릅쓰고 스릴을 취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히며 영화 속 아주 다른 배경의 두 여성의 거부할 수 없는 이끌림과 욕망에 대한 호기심을 더한다. 케이트 블란쳇과 토드 헤인즈 감독은 <아임 낫 데어>로 호흡을 맞춘 데 이어 다시 한 번 최고의 협연을 선보였다.

-<캐롤> 보도자료 중에서-

<그 남자, 리지를 만나다>로 호주 영화연구소상과 시드니 필름 크리틱 어워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고 <오스카와 루신다>로 오스트리아 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1998년 <엘리자베스 1세>로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 영국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시카고 비평가협회와 영화비평가협회, 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 온라인 영화비평가상, 버라이어티 크리틱, UK 엠파이어 어워드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받고 영화배우조합,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후보에 올랐다. <리플리>로 영국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고 베니스영화제 출품작 <맨 후 크라이드>로 미국 비평가협회상과 플로리다 크리틱 서클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2001년 <밴디츠>로 골든 글로브 후보에 올랐고 미국 영화배우조합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밴디츠>, <반지의 제왕: 반지 원정대>, <쉬핑 뉴스>로 2001년 미국 비평가협회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003년 <베로니카 게린>으로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 후보와 워싱턴 영화비평가협회 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선정되었다. 2004년 <커피와 담배>로 미국 독립영화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고 <리틀 피쉬>로 호주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에비에이터>로 아카데미상을 받고 이 작품을 통해 영국 아카데미, 영화배우조합상 또한 수상했다. 다수의 시상식과 골든 글로브 후보에 올랐다. 2006년<노트 온 스캔들>로 골든 글로브, 미국 비평가협회상 후보에 올랐다. 2007년 <골든 에이지>로 미국 방송영화비평가협회, 미국 영화배우조합,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를 비롯한 다수의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 후보가 되었다. 영화사를 통틀어서 두 편의 영화에 걸쳐 한 배역을 맡아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다섯 명의 배우 중 한 명이다. <아임 낫 데어>로 베니스 영화제 여우주연상과 골든 글로브 여우조연상, 미국 독립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미국 방송영화비평가협회, 영국 아카데미, 영화배우조합,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의 후보로도 거명되었으며 모던 마스터 어워드와 산타바바라 국제영화제에서도 노미네이트되었다.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로 아카데미 후보에 올랐다.

-<호빗: 뜻밖의 여정> 보도자료 중에서-

헐리웃을 통틀어 유일무이한 입지를 만들어 낸 입지전적인 배우, 케이트 블란쳇이 그간의 우아한 여신의 이미지를 벗어 던졌다. 달리 설명이 필요 없는 여배우 케이트 블란쳇은 <아임 낫 데어>, <에비에이터>, <엘리자베스> 등의 작품을 통해 이미 아카데미 영화제와 골든 글로브 시상식을 모두 석권했고, 베니스 영화제 여우 주연상에 그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반지의 제왕>의 고혹적인 여신,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의 애틋한 여인, 범접하기 힘든 카리스마로 <골든 에이지>의 엘리자베스 여왕을 연기한 그녀가 <한나>에서는 소녀에게 총을 겨누는 칼날 같은 인물을 맡았다. 케이트 블란쳇은 마리사 위글러 역이 자신의 고유 이미지와는 절대적으로 상반된 인물이자 냉혹한 악역이기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프로페셔널한 특수요원이 한나를 추격하며 점차 불안정하게 변해가는 과정을 완벽하게 묘사한 것은 물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