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

 

68,139,757관객 동원
 1962-01-22 출생ㅣ한국ㅣ구로 아리랑(1989) 데뷔
최민식은 1989년 <구로 아리랑>으로 데뷔한 이후,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넘버 3>, <조용한 가족>, <쉬리>, <해피엔드>, <파이란>, <취화선> 등으로 필모그래피를 이어 왔다. 2003년, 15년 동안 갇혀 있던 남자 ‘오대수’를 연기한 <올드보이>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면서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그는 대종상, 백상예술대상, 청룡영화상, 한국평론가협회상, 춘사영화제, 대한민국 영화대상 등 수많은 영화제의 남우주연상을 휩쓸며 말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임을 입증했다. 매 작품마다 폭발적 카리스마와 압도적 연기력을 보여주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그는 첫 헐리우드 진출작 <루시>로 또 한번의 압도적 존재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루시>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넘버3> <조용한 가족> <쉬리> <해피 엔드> <파이란> <취화선>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부터 최근 <신세계>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까지 매 작품마다 폭발적 카리스마와 압도적 연기력을 보여주며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 온 배우 최민식. 영화 <신세계>의 베테랑 형사 ‘강과장’,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의 민간인도 건달도 아닌 반달 ‘최익현’, <악마를 보았다>의 소름 끼치는 연쇄살인마까지 다양한 작품 속 강렬한 캐릭터로 대한민국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순신 장군의 역을 하게 된 것은 나에게 운명과도 같았다. 그 분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장군의 진심과 내면에 다가가기 위해 모든 걸 걸었다”고 전한 최민식은 진심 어린 존경과 애착을 담아 새로운 이순신 장군의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최민식의 눈빛만으로도 스크린을 압도하는 깊은 연기와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는 두려움과 포기를 모르는 이순신 장군의 신념과 용기에 생명력을 더하며 강렬한 흡인력으로 극을 이끌 것이다.

-<명량> 보도자료 중에서-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로 그야말로 ‘살아있는’ 연기를 보여주며 평단과 관객들로부터 만장일치로 대한민국 넘버원 배우임을 입증, 2012년을 자신의 해로 만든 최민식이 딱 1년 만에 돌아왔다. 소시민, 양아치, 살인마, 깡패 등 소름 끼칠 정도로 독했던 모습부터 관객을 무장해제시키는 따뜻한 모습까지 극과 극의 스펙트럼을 오가며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최민식이 연기 인생 최초로 경찰에 도전한다. 모든 판을 꿰뚫고 있는 날카로움과 함께 적을 다루는 능글맞은 베테랑의 솜씨 그리고 부하의 목을 조여가는 악독함까지 가진 캐릭터지만 최민식은 이번 작품을 통해 정공법을 쓰는 대신 느긋해 보이기까지 한 역공법을 택했다. 관록의 눈빛은 여전히 살아 있지만, 영화의 바탕색이 되어 전반적인 밑그림을 책임진 ‘힘 뺀 최민식’이 다져놓은 연기 신세계. 우리가 그 동안 만나지 못했던 낯선 최민식이 기대되는 이유다.

-<신세계> 보도자료 중에서-

4년 만의 복귀작 <악마를 보았다>는 강렬한 최민식의 이미지를 극한으로 몰아붙였다. 길에서 만나도 쳐다보기 무서울 정도로 독했던 그 이미지를 뒤로 하고, 배우 최민식이 10kg 이상 살을 찌운 푸근하고 능글능글한 모습으로 1년여 만에 180도 다른 모습으로 돌아온다. 입으로 모든 걸 해결하는 로비의 신, 로비의 황제답게 코믹한 부산 사투리로 거의 매 씬에서 살인적인 대사 분량을 소화하는 최민식은 한 영화 안에서 코미디와 누아르를 오가는 폭 넓은 연기를 다채롭게 구사한다. <서울의 달> <넘버 3> 등 초기 작품들에서 보여줬던 발군의 코미디 연기와 살아남기 위해 음모를 꾸미는 비열한 모습까지 극과 극의 스펙트럼을 오가는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는 연기 잘하는 배우 최민식, 그 매력의 종합선물세트라 할 만하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보도자료 중에서-

수상내역 2015 제10회 맥스무비 최고의 영화상 최고의 남자배우상 제49회(2004)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12회(2004) 춘사대상영화제 올해의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41회(2004) 대종상 영화제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40회(2004) 백상예술대상 영화 남자최우수연기상 - 올드보이 제3회(2004) 대한민국 영화대상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1회(2004) 맥스무비 최고의 영화상 최고의 남자배우상 - 올드보이 제24회(2003)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2회(2001)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남우주연상 - 파이란 제22회(2001)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 파이란 제45회(2000)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남우주연상
더보기
1962-01-22 출생한국구로 아리랑(1989) 데뷔
최민식은 1989년 <구로 아리랑>으로 데뷔한 이후,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넘버 3>, <조용한 가족>, <쉬리>, <해피엔드>, <파이란>, <취화선> 등으로 필모그래피를 이어 왔다. 2003년, 15년 동안 갇혀 있던 남자 ‘오대수’를 연기한 <올드보이>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면서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그는 대종상, 백상예술대상, 청룡영화상, 한국평론가협회상, 춘사영화제, 대한민국 영화대상 등 수많은 영화제의 남우주연상을 휩쓸며 말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임을 입증했다. 매 작품마다 폭발적 카리스마와 압도적 연기력을 보여주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그는 첫 헐리우드 진출작 <루시>로 또 한번의 압도적 존재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루시> 보도자료 중에서-

영화 <넘버3> <조용한 가족> <쉬리> <해피 엔드> <파이란> <취화선>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부터 최근 <신세계>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까지 매 작품마다 폭발적 카리스마와 압도적 연기력을 보여주며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 온 배우 최민식. 영화 <신세계>의 베테랑 형사 ‘강과장’,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의 민간인도 건달도 아닌 반달 ‘최익현’, <악마를 보았다>의 소름 끼치는 연쇄살인마까지 다양한 작품 속 강렬한 캐릭터로 대한민국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순신 장군의 역을 하게 된 것은 나에게 운명과도 같았다. 그 분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장군의 진심과 내면에 다가가기 위해 모든 걸 걸었다”고 전한 최민식은 진심 어린 존경과 애착을 담아 새로운 이순신 장군의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최민식의 눈빛만으로도 스크린을 압도하는 깊은 연기와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는 두려움과 포기를 모르는 이순신 장군의 신념과 용기에 생명력을 더하며 강렬한 흡인력으로 극을 이끌 것이다.

-<명량> 보도자료 중에서-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로 그야말로 ‘살아있는’ 연기를 보여주며 평단과 관객들로부터 만장일치로 대한민국 넘버원 배우임을 입증, 2012년을 자신의 해로 만든 최민식이 딱 1년 만에 돌아왔다. 소시민, 양아치, 살인마, 깡패 등 소름 끼칠 정도로 독했던 모습부터 관객을 무장해제시키는 따뜻한 모습까지 극과 극의 스펙트럼을 오가며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최민식이 연기 인생 최초로 경찰에 도전한다. 모든 판을 꿰뚫고 있는 날카로움과 함께 적을 다루는 능글맞은 베테랑의 솜씨 그리고 부하의 목을 조여가는 악독함까지 가진 캐릭터지만 최민식은 이번 작품을 통해 정공법을 쓰는 대신 느긋해 보이기까지 한 역공법을 택했다. 관록의 눈빛은 여전히 살아 있지만, 영화의 바탕색이 되어 전반적인 밑그림을 책임진 ‘힘 뺀 최민식’이 다져놓은 연기 신세계. 우리가 그 동안 만나지 못했던 낯선 최민식이 기대되는 이유다.

-<신세계> 보도자료 중에서-

4년 만의 복귀작 <악마를 보았다>는 강렬한 최민식의 이미지를 극한으로 몰아붙였다. 길에서 만나도 쳐다보기 무서울 정도로 독했던 그 이미지를 뒤로 하고, 배우 최민식이 10kg 이상 살을 찌운 푸근하고 능글능글한 모습으로 1년여 만에 180도 다른 모습으로 돌아온다. 입으로 모든 걸 해결하는 로비의 신, 로비의 황제답게 코믹한 부산 사투리로 거의 매 씬에서 살인적인 대사 분량을 소화하는 최민식은 한 영화 안에서 코미디와 누아르를 오가는 폭 넓은 연기를 다채롭게 구사한다. <서울의 달> <넘버 3> 등 초기 작품들에서 보여줬던 발군의 코미디 연기와 살아남기 위해 음모를 꾸미는 비열한 모습까지 극과 극의 스펙트럼을 오가는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는 연기 잘하는 배우 최민식, 그 매력의 종합선물세트라 할 만하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보도자료 중에서-

수상내역 2015 제10회 맥스무비 최고의 영화상 최고의 남자배우상 제49회(2004)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12회(2004) 춘사대상영화제 올해의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41회(2004) 대종상 영화제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40회(2004) 백상예술대상 영화 남자최우수연기상 - 올드보이 제3회(2004) 대한민국 영화대상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1회(2004) 맥스무비 최고의 영화상 최고의 남자배우상 - 올드보이 제24회(2003)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 올드보이 제2회(2001)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남우주연상 - 파이란 제22회(2001)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 파이란 제45회(2000)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남우주연상
더보기
2017
2013
2004
2001
1999
1997
1989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