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디 앨런

Woody Allen 

1,875,292관객 동원
 1935-12-01 출생ㅣ미국ㅣ타이거 릴리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나(1966) 데뷔
감독이자 배우, 스탠드업 코미디언, 작가, 클라리넷 연주가, 재즈 매니아까지 우디 앨런을 수식하는 다양한 직업들이 말해주듯 그는 다방면에 걸친 활발한 활동으로 이 시대 최고의 예술가로 꼽히고 있다. 1966년 <타이거 릴리>를 선보인 이후 약 1년에 한 편씩 꾸준히 장편 영화를 연출해온 우디 앨런은 지적이고도 위트 넘치는 대사와 유쾌한 판타지 속에서도 현실의 씁쓸한 단면을 투영하는 본인만의 작품 세계를 선보이며, 세계 유수 영화제의 감독상, 각본상, 작품상, 남우주연상 등을 수 차례 수상하기도 했다. 우디 앨런 감독은 ‘연간 우디 앨런’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활발한 작품활동을 할 수 있는 자신만의 비결로 ‘꾸준함’을 꼽는다. 매일매일 새로운 아이디어를 생각해내고, 메모를 하고, 타자기 앞에 앉아 글을 써 내려간다는 것. 그렇게 탄생한 우디 앨런 감독의 필모그래피는 2014년 현재 장,단편 극영화와 TV 장편영화를 통틀어 50여 작품에 달한다. 뉴욕 출신의 우디 앨런 감독이 <애니홀>(1977), <맨하탄>(1979) 등의 작품을 통해 뉴욕이라는 도시에 대한 아낌없는 애정을 보내며 영화적 정체성을 형성하고 거장의 반열에 올랐다면, <매치 포인트>(2005) 이후에는 유럽으로 눈을 돌려 런던, 바르셀로나, 파리, 로마에 이어 이번 <매직 인 더 문라이트>의 남부 프랑스까지 유럽 각국의 도시 위에 흥미롭고 유쾌한 이야기들을 녹여내 더욱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매직 인 더 문라이트> 보도자료 중에서-

우디 앨런은 1960년대부터 꾸준히 약 1년에 한 편의 장편 영화를 연출해 온 영화 감독이자 종종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이다. 각본, 편집, 음악 작업에도 활발히 참여해 왔다. 세계 유수 영화제의 감독상, 각본상, 작품상, 남우주연상 등 다양한 시상식에서도 주목 받으며 여러 차례 상을 수상한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가진 우디 앨런은 이 시대 최고의 영화인 중 하나로 손꼽힌다. 뉴요커답게 뉴욕의 삶을 그리는 작품을 만들어 오던 그는 유럽으로 눈을 돌려 <매치 포인트>,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 <미드나잇 인 파리> 등의 작품을 통해 유럽 각국의 도시들을 여행 중이다. 그는 런던, 바르셀로나, 파리의 아름다움 위에 흥미롭고 섬세한 스토리를 녹여내며 관객들을 매료시켜왔다. 이번 작품에서도 우디 앨런은 전작들 못지않게 장소의 매력을 극대화시키며 멋스러운 로마의 모습을 구석구석 담았다. <로마 위드 러브>를 통해 우디 앨런 감독은 좁은 골목마다 마법 같은 현실과 맞닥뜨리게 되는 로마의 유쾌한 일상 속으로 다시 한번 관객들을 안내할 것이다.

-<로마 위드 러브> 보도자료 중에서-

1935년 미국 뉴욕 태생. 감독상 후보 여섯 번, 각본상 후보 열네 번, 주연상 후보 한 번 그리고 세 번의 수상까지 아카데미상에서의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미국의 대표적인 거장 감독이자 시나리오 작가이며 배우이다. 1960년대 데뷔한 이래 유태계 미국인으로 살아가는 뉴욕 중산층의 자의식과 죄의식, 자기 내부에 은밀히 도사리고 있는 콤플렉스와 도시인의 신경증 그리고 세상에 대한 냉소 어린 통찰과 풍자를 자신만의 개성적인 코미디 언어로 풀어낸 그의 작품 세계는 수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고 후배 영화인들의 추종의 대상이 되어왔다. 35세 연하의 한국인 아내 순이 프레빈과의 로맨스로도 잘 알려져 있다. 영원한 뉴요커라는 별칭을 가졌던 그가 최근에는 뉴욕을 떠나 유럽을 배경으로 영화를 찍고 있으며, <매치포인트><스쿠프>에 이어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한 <환상의 그대>는 2010년 칸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환상의 그대>는 그가 연출한 40번째 장편영화이며, 최근에는 레이첼 맥아담스, 마리옹 코티아르 주연의 <미드나잇 인 파리>를 촬영 중이다.

-<환상의 그대>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35-12-01 출생미국타이거 릴리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나(1966) 데뷔
감독이자 배우, 스탠드업 코미디언, 작가, 클라리넷 연주가, 재즈 매니아까지 우디 앨런을 수식하는 다양한 직업들이 말해주듯 그는 다방면에 걸친 활발한 활동으로 이 시대 최고의 예술가로 꼽히고 있다. 1966년 <타이거 릴리>를 선보인 이후 약 1년에 한 편씩 꾸준히 장편 영화를 연출해온 우디 앨런은 지적이고도 위트 넘치는 대사와 유쾌한 판타지 속에서도 현실의 씁쓸한 단면을 투영하는 본인만의 작품 세계를 선보이며, 세계 유수 영화제의 감독상, 각본상, 작품상, 남우주연상 등을 수 차례 수상하기도 했다. 우디 앨런 감독은 ‘연간 우디 앨런’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활발한 작품활동을 할 수 있는 자신만의 비결로 ‘꾸준함’을 꼽는다. 매일매일 새로운 아이디어를 생각해내고, 메모를 하고, 타자기 앞에 앉아 글을 써 내려간다는 것. 그렇게 탄생한 우디 앨런 감독의 필모그래피는 2014년 현재 장,단편 극영화와 TV 장편영화를 통틀어 50여 작품에 달한다. 뉴욕 출신의 우디 앨런 감독이 <애니홀>(1977), <맨하탄>(1979) 등의 작품을 통해 뉴욕이라는 도시에 대한 아낌없는 애정을 보내며 영화적 정체성을 형성하고 거장의 반열에 올랐다면, <매치 포인트>(2005) 이후에는 유럽으로 눈을 돌려 런던, 바르셀로나, 파리, 로마에 이어 이번 <매직 인 더 문라이트>의 남부 프랑스까지 유럽 각국의 도시 위에 흥미롭고 유쾌한 이야기들을 녹여내 더욱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매직 인 더 문라이트> 보도자료 중에서-

우디 앨런은 1960년대부터 꾸준히 약 1년에 한 편의 장편 영화를 연출해 온 영화 감독이자 종종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이다. 각본, 편집, 음악 작업에도 활발히 참여해 왔다. 세계 유수 영화제의 감독상, 각본상, 작품상, 남우주연상 등 다양한 시상식에서도 주목 받으며 여러 차례 상을 수상한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가진 우디 앨런은 이 시대 최고의 영화인 중 하나로 손꼽힌다. 뉴요커답게 뉴욕의 삶을 그리는 작품을 만들어 오던 그는 유럽으로 눈을 돌려 <매치 포인트>,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 <미드나잇 인 파리> 등의 작품을 통해 유럽 각국의 도시들을 여행 중이다. 그는 런던, 바르셀로나, 파리의 아름다움 위에 흥미롭고 섬세한 스토리를 녹여내며 관객들을 매료시켜왔다. 이번 작품에서도 우디 앨런은 전작들 못지않게 장소의 매력을 극대화시키며 멋스러운 로마의 모습을 구석구석 담았다. <로마 위드 러브>를 통해 우디 앨런 감독은 좁은 골목마다 마법 같은 현실과 맞닥뜨리게 되는 로마의 유쾌한 일상 속으로 다시 한번 관객들을 안내할 것이다.

-<로마 위드 러브> 보도자료 중에서-

1935년 미국 뉴욕 태생. 감독상 후보 여섯 번, 각본상 후보 열네 번, 주연상 후보 한 번 그리고 세 번의 수상까지 아카데미상에서의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미국의 대표적인 거장 감독이자 시나리오 작가이며 배우이다. 1960년대 데뷔한 이래 유태계 미국인으로 살아가는 뉴욕 중산층의 자의식과 죄의식, 자기 내부에 은밀히 도사리고 있는 콤플렉스와 도시인의 신경증 그리고 세상에 대한 냉소 어린 통찰과 풍자를 자신만의 개성적인 코미디 언어로 풀어낸 그의 작품 세계는 수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고 후배 영화인들의 추종의 대상이 되어왔다. 35세 연하의 한국인 아내 순이 프레빈과의 로맨스로도 잘 알려져 있다. 영원한 뉴요커라는 별칭을 가졌던 그가 최근에는 뉴욕을 떠나 유럽을 배경으로 영화를 찍고 있으며, <매치포인트><스쿠프>에 이어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한 <환상의 그대>는 2010년 칸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환상의 그대>는 그가 연출한 40번째 장편영화이며, 최근에는 레이첼 맥아담스, 마리옹 코티아르 주연의 <미드나잇 인 파리>를 촬영 중이다.

-<환상의 그대>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