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수

 

826,249관객 동원
 1948-11-20 출생ㅣ한국ㅣ골목대장(78) 데뷔
<301, 302> 이후 기존 한국영화의 형식을 파괴하고 새롭고 도전적인 문제작들을 만들어온 박철수 감독은 <학생부군신위>, <산부인과>, <가족시네마> <녹색의자>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등에 이르기까지 최근까지도 계속해서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한국의 대표 중견감독이다. 20개의 에피소드를 통해 인간의 욕망으로써의 성에 관한 자신의 철학을 파격적인 형태로 풀어내어 표현한 영화 <생생활활>에서 한층 더 충격적인 비주얼과 내용으로 한국영화계에 다시 한 번 충격을 안겨줄 예정이다. 박철수 감독작품에 걸 맞는 가장 파격적인 영화 <301,302>는 현대인의 외로움을 소재로 하여 다소 엽기스러운 스토리 전개와 충격적인 결말로 영화계에 박철수 감독의 이름을 다시 한번 알렸다. 이 영화는 헐리우드에서 <10a 10b>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 될 정도로 외로움과 성과 욕망이 아주 잘 표현돼 작품성이 튼튼한 영화이다. 이후 그의 영화는 <녹색의자>, <스물넷>, <저녁의 게임>, < B.E.D> 등 성과 욕망이라는 재료를 가지고 점점 파격적인 스토리와 영상을 만들어 영화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부산 국제영화제 인터뷰에서 이제 스토리텔링은 신물이 난다며 이미지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던 박철수 감독 최근 작품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에서도 ‘검은 웨딩’의 연출을 맡아 불륜임에도 거부할 수 없는 욕망과 육체적 탐닉을 강렬한 영상미로 풀어내 또 한번 관객의 시선을 끌은 바 있다. 얼마 전 불우의 교통 사고로 생을 마감하는 순간까지 형식에 얽매이는 영화를 거부하며 항상 새로운 주제의 영상을 추구한 이 시대의 진정한 영화인 이다.

-<생생활활> 보도자료 중에서-

<301, 302> 이후 기존 한국영화의 형식을 파괴하고 새롭고 도전적인 문제작들을 만들어온 박철수 감독은 <학생부군신위>, <산부인과>, <가족시네마> <녹색의자>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등에 이르기까지 최근까지도 계속해서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한국의 대표 중견감독이다. 세 남녀의 격정적인 에로티시즘을 퍼즐처럼 담아낸 에로틱 미스터리 극 <베드(B.E.D)>에서 한층 더 충격적이고 파격적인 비주얼과 내용으로 한국영화계에 다시 한 번 충격을 안겨줄 예정이다. 박철수 감독작품에 걸맞는 가장 파격적인 영화 <301,302>는 현대인의 외로움을 소재로 하여 다소 엽기스러운 스토리 전개와 충격적인 결말로 영화계에 박철수 감독의 이름을 다시 한번 알렸다. 이 영화는 헐리우드에서 <10a 10b>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 될 정도로 외로움과 성과 욕망이 아주 잘 표현돼 작품성이 튼튼한 영화이다. 이후 그의 영화는 <녹색의자>, <스물넷>, <저녁의 게임> 등 성과 욕망이라는 재료를 가지고 점점 파격적인 스토리와 영상을 만들어 영화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부산 국제영화제 인터뷰에서 이제 스토리텔링은 신물이 난다며 이미지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던 박철수 감독 최근 작품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에서도 ‘검은 웨딩’의 연출을 맡아 불륜임에도 거부할 수 없는 욕망과 육체적 탐닉을 강렬한 영상미로 풀어내 또 한번 관객의 시선을 끌은 바 있다.

-<베드> 보도자료 중에서-

한국의 대표적인 중견 감독 중 하나. 영화 <301 302>, <산부인과>, <학생부군신위> 등을 통해 전세계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으며, 근작 <녹색의자>를 통해 다시 한 번 그 진가를 입증했다. 내놓는 작품마다 늘 새로운 실험 정신으로 영화를 빚어내는 감독.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48-11-20 출생한국골목대장(78) 데뷔
<301, 302> 이후 기존 한국영화의 형식을 파괴하고 새롭고 도전적인 문제작들을 만들어온 박철수 감독은 <학생부군신위>, <산부인과>, <가족시네마> <녹색의자>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등에 이르기까지 최근까지도 계속해서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한국의 대표 중견감독이다. 20개의 에피소드를 통해 인간의 욕망으로써의 성에 관한 자신의 철학을 파격적인 형태로 풀어내어 표현한 영화 <생생활활>에서 한층 더 충격적인 비주얼과 내용으로 한국영화계에 다시 한 번 충격을 안겨줄 예정이다. 박철수 감독작품에 걸 맞는 가장 파격적인 영화 <301,302>는 현대인의 외로움을 소재로 하여 다소 엽기스러운 스토리 전개와 충격적인 결말로 영화계에 박철수 감독의 이름을 다시 한번 알렸다. 이 영화는 헐리우드에서 <10a 10b>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 될 정도로 외로움과 성과 욕망이 아주 잘 표현돼 작품성이 튼튼한 영화이다. 이후 그의 영화는 <녹색의자>, <스물넷>, <저녁의 게임>, < B.E.D> 등 성과 욕망이라는 재료를 가지고 점점 파격적인 스토리와 영상을 만들어 영화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부산 국제영화제 인터뷰에서 이제 스토리텔링은 신물이 난다며 이미지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던 박철수 감독 최근 작품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에서도 ‘검은 웨딩’의 연출을 맡아 불륜임에도 거부할 수 없는 욕망과 육체적 탐닉을 강렬한 영상미로 풀어내 또 한번 관객의 시선을 끌은 바 있다. 얼마 전 불우의 교통 사고로 생을 마감하는 순간까지 형식에 얽매이는 영화를 거부하며 항상 새로운 주제의 영상을 추구한 이 시대의 진정한 영화인 이다.

-<생생활활> 보도자료 중에서-

<301, 302> 이후 기존 한국영화의 형식을 파괴하고 새롭고 도전적인 문제작들을 만들어온 박철수 감독은 <학생부군신위>, <산부인과>, <가족시네마> <녹색의자>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등에 이르기까지 최근까지도 계속해서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한국의 대표 중견감독이다. 세 남녀의 격정적인 에로티시즘을 퍼즐처럼 담아낸 에로틱 미스터리 극 <베드(B.E.D)>에서 한층 더 충격적이고 파격적인 비주얼과 내용으로 한국영화계에 다시 한 번 충격을 안겨줄 예정이다. 박철수 감독작품에 걸맞는 가장 파격적인 영화 <301,302>는 현대인의 외로움을 소재로 하여 다소 엽기스러운 스토리 전개와 충격적인 결말로 영화계에 박철수 감독의 이름을 다시 한번 알렸다. 이 영화는 헐리우드에서 <10a 10b>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 될 정도로 외로움과 성과 욕망이 아주 잘 표현돼 작품성이 튼튼한 영화이다. 이후 그의 영화는 <녹색의자>, <스물넷>, <저녁의 게임> 등 성과 욕망이라는 재료를 가지고 점점 파격적인 스토리와 영상을 만들어 영화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부산 국제영화제 인터뷰에서 이제 스토리텔링은 신물이 난다며 이미지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던 박철수 감독 최근 작품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에서도 ‘검은 웨딩’의 연출을 맡아 불륜임에도 거부할 수 없는 욕망과 육체적 탐닉을 강렬한 영상미로 풀어내 또 한번 관객의 시선을 끌은 바 있다.

-<베드> 보도자료 중에서-

한국의 대표적인 중견 감독 중 하나. 영화 <301 302>, <산부인과>, <학생부군신위> 등을 통해 전세계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으며, 근작 <녹색의자>를 통해 다시 한 번 그 진가를 입증했다. 내놓는 작품마다 늘 새로운 실험 정신으로 영화를 빚어내는 감독.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2015
2005
2000
1997
1995
1992
1991
1985
1981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