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영

 

6,726,980관객 동원
 1946 출생ㅣ한국ㅣ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82) 데뷔
1946년 11월 19일생 정지영 감독은 1982년 <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로 데뷔, <남영동1985>로 17번째 연출작을 선보인다. 1990년 <남부군>, 1992년 <하얀전쟁>, 1994년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등 90년대를 대표하는 굵직한 작품들을 연출한 정지영 감독은 대한민국 영화사 30년을 모두 겪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언제나 장르를 불문하고 스토리에 사회의 문제를 적절히 녹여내며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을 받아왔다. 정지영 감독은 1998년작 <까> 이후 13년 만에 내놓은 <부러진 화살>로 화려한 부활의 신호탄을 알렸다. <부러진 화살>은 올해 340만 관객을 모아 상반기 흥행 영화에 이름을 올리게 됐으며, 누구도 예상하지 않았던 작품의 흥행은 상업영화계에 10여년간 사라졌던 ‘정지영’ 이라는 이름 석자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무엇보다 정지영 감독이 이토록 각광 받을 수 있는 이유는 사회 문제에 대해 날카로운 시선을 유지하면서 영화 매체와 사회적 문제의식의 소통을 끊임없이 고민해왔기 때문이다. 또한 누구보다 진지하게 고민하고 철저히 준비해온 감독이라 점에서 또 다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한편, 우회하거나 타협하지 않는 돌직구 연출은 관객들의 감정에 큰 파장을 일으키곤 한다. 이처럼 젊은 감독들은 감히 도전하지 못하는 사회적 문제를 영화로 끌어내어 관객들에게 선보여온 정지영 감독. 항상 새로운 시도와 용기 있는 연출로 많은 후배 감독들과 사회에 귀감을 주고 있는 정지영 감독이 시대를 향해 던지는 돌직구 영화 <남영동1985>. 그의 양심이 대한민국을 다시 한번 움직일 준비를 하고 있다.

-<남영동1985> 보도자료 중에서-

김수용 감독의 조감독 생활을 하며 영화계에 입문한 정지영 감독은 1992년 신일룡, 오수미 주연의 <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로 데뷔, 극적인 스토리 전개와 영상 감각 등 신인답지 않은 연출력을 인정받으며 화려한 출발을 알렸다. 1987년 <거리의 악사>, 1987년 <위기의 여자>, 1989년 <여자가 숨는 숲>까지 여성 소재의 멜로 드라마 영화를 만들어온 그는 1990년 <남부군>을 기점으로 우리 사회의 문제를 소재로 다룬 사회성 짙은 작품들을 선보이며 사회파 리얼리스트로서의 위상을 높여나갔다.

-<부러진 화살>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46 출생한국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82) 데뷔
1946년 11월 19일생 정지영 감독은 1982년 <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로 데뷔, <남영동1985>로 17번째 연출작을 선보인다. 1990년 <남부군>, 1992년 <하얀전쟁>, 1994년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등 90년대를 대표하는 굵직한 작품들을 연출한 정지영 감독은 대한민국 영화사 30년을 모두 겪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언제나 장르를 불문하고 스토리에 사회의 문제를 적절히 녹여내며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을 받아왔다. 정지영 감독은 1998년작 <까> 이후 13년 만에 내놓은 <부러진 화살>로 화려한 부활의 신호탄을 알렸다. <부러진 화살>은 올해 340만 관객을 모아 상반기 흥행 영화에 이름을 올리게 됐으며, 누구도 예상하지 않았던 작품의 흥행은 상업영화계에 10여년간 사라졌던 ‘정지영’ 이라는 이름 석자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무엇보다 정지영 감독이 이토록 각광 받을 수 있는 이유는 사회 문제에 대해 날카로운 시선을 유지하면서 영화 매체와 사회적 문제의식의 소통을 끊임없이 고민해왔기 때문이다. 또한 누구보다 진지하게 고민하고 철저히 준비해온 감독이라 점에서 또 다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한편, 우회하거나 타협하지 않는 돌직구 연출은 관객들의 감정에 큰 파장을 일으키곤 한다. 이처럼 젊은 감독들은 감히 도전하지 못하는 사회적 문제를 영화로 끌어내어 관객들에게 선보여온 정지영 감독. 항상 새로운 시도와 용기 있는 연출로 많은 후배 감독들과 사회에 귀감을 주고 있는 정지영 감독이 시대를 향해 던지는 돌직구 영화 <남영동1985>. 그의 양심이 대한민국을 다시 한번 움직일 준비를 하고 있다.

-<남영동1985> 보도자료 중에서-

김수용 감독의 조감독 생활을 하며 영화계에 입문한 정지영 감독은 1992년 신일룡, 오수미 주연의 <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로 데뷔, 극적인 스토리 전개와 영상 감각 등 신인답지 않은 연출력을 인정받으며 화려한 출발을 알렸다. 1987년 <거리의 악사>, 1987년 <위기의 여자>, 1989년 <여자가 숨는 숲>까지 여성 소재의 멜로 드라마 영화를 만들어온 그는 1990년 <남부군>을 기점으로 우리 사회의 문제를 소재로 다룬 사회성 짙은 작품들을 선보이며 사회파 리얼리스트로서의 위상을 높여나갔다.

-<부러진 화살> 보도자료 중에서-

더보기
1987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