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경택

 

20,980,700관객 동원
 1966-05-23 출생ㅣ한국ㅣ억수탕(1997) 데뷔
1997년 <억수탕>으로 데뷔해 영화 <친구>로 800만이라는 경이로운 관객수를 동원한 대한민국 대표 흥행 감독이자 전국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곽경택 감독. <친구>, <챔피언>, <태풍>, <사랑> 등 대한민국 국민이면 모두가 다 아는 거친 드라마를 연출하며 잊혀지지 않는 명대사들과 명장면들을 남긴 대한민국의 거장 감독이 다시 초심으로 돌아간다. 본인의 학창시절을 담아냈던 <친구>에 이어 인생에서 가장 찌질했던 20대 초반 시절을 그린 두 번째 자전적 영화 <미운 오리 새끼>로 찾아온 것이다. 지금까지 ‘대규모 스케일’과 ‘화려한 캐스팅’의 영화로 관객들을 만났던 곽경택 감독은 이번 영화를 통해 파격적으로 생짜 신인들을 주연 배우로 발탁했으며, 감독의 실제 20대 시절을 솔직하게 그려내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진짜 하고 싶은 이야기를 속 시원히 털어놨다.”고 소감을 밝혔다. 곽경택 감독은 파란만장하고 혼란스러웠던 1987년의 정치적 시대상, 군대라는 부조리한 조직생활에서 어려움을 겪는 ‘낙만’의 성장 과정 등 다소 무거운 소재들을 감독 특유의 섬세한 연출력과 진정성을 통해 유쾌하면서도 감동이 담긴 성장 영화로 버무려냈다. 곽경택 감독의 가장 못났던 20대 시절을 그려낸 영화 <미운 오리 새끼>. 톱스타와 대규모 스케일 등 화려함을 모두 덜어내고 감독이 진짜 하고 싶었다는 이야기는 과연 어떤 것일지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운 오리 새끼> 보도자료 중에서-

1997년 <억수탕>으로 데뷔해 영화 <친구>로 800만이라는 경이로운 관객수를 동원한 대한민국 대표 흥행 감독이자 전국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곽경택 감독이 감성적인 멜로 영화 <통증>으로 찾아온다. 경택 감독은 <친구>, <챔피언>, <태풍>, <사랑> 등 대한민국 국민이면 모두가 다 아는 거친 드라마를 연출하며 잊혀지지 않는 명대사들과 명장면들을 남긴 대한민국의 거장감독. 지금까지 남성 캐릭터 위주로 영화를 연출했던 곽경택 감독은 이번 영화 <통증>을 통해 본격적으로 여성 캐릭터에도 초점을 맞춰 남자와 여자의 감성적인 멜로를 연출했다. 무식하지만 순수한 남자 ‘남순’과 씩씩하고 사랑스러운 여자주인공 ‘동현’. 통증을 느낄 수 없는 남자 ‘남순’과 작은 통증조차 치명적인 여자 ‘동현’의 정 반대에 선 캐릭터를 통해 운명적이고도 강렬한 사랑을 그린 영화 <통증>은 더욱 업그레이드된 섬세한 연출력으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감성 멜로로 완성될 예정이다. 정 반대의 고통을 안고 사는 남자와 여자가 만난다는 독특한 소재와 신선한 캐릭터로 진하고 깊은 드라마에 감각적인 영상미까지 더해 감동을 선사할 예정인 곽경택 감독은 10번째 연출작인 영화 <통증>을 통해 2011년 하반기 스타일리시한 영상과 감성적인 멜로로 전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통증> 보도자료 중에서-

곽경택 감독은 고신대 의대를 다니다 미국으로 유학, 뉴욕대 영화연출과를 졸업하였다. 단편 영화 <영창 이야기>로 서울 단편 영화제 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부산국제 영화제 공식초청작, 클레르 몽페랑 국제영화제 공식경쟁작이 되었다. 97년 평범한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대중목욕탕을 중심으로 이끌어간 김의성, 방은희 주연의 영화 <억수탕>으로 장편 데뷔하였다. 구수한 부산 사투리와 더불어 목욕탕에서 있을 법한 이야기를 아기자기한 맛으로 이끌어 갔다는 평을 받았다. 이후 98년에는 차인표, 김혜수가 주연한 영화 <닥터 K >를 연출하였다. 곽경택 감독은 남의 얘기를 만들면 조금씩 가식과 위선을 들키기 마련이라 생각하고, 영화를 둘러싼 인위적인 포장 따위는 내던지고 모든 영혼의 껍질을 벗기는 작업에 들어가 만든 영화가 바로 영화 <친구>이다. 사람냄새, 살냄새가 나는 영화 <친구>는 남자들만의 거친 삶, 진한 우정을 보여주고 싶었다 한다. 곽경택 감독이 제일 좋아하는 외국 영화감독은 뤽 베송이라 한다. 이후 비운의 권투선수 김득구의 삶을 그린 <챔피언>과 정우성 주연의 <똥개>에 이어 해양 액션물 <태풍>이 있다.
더보기
1966-05-23 출생한국억수탕(1997) 데뷔
1997년 <억수탕>으로 데뷔해 영화 <친구>로 800만이라는 경이로운 관객수를 동원한 대한민국 대표 흥행 감독이자 전국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곽경택 감독. <친구>, <챔피언>, <태풍>, <사랑> 등 대한민국 국민이면 모두가 다 아는 거친 드라마를 연출하며 잊혀지지 않는 명대사들과 명장면들을 남긴 대한민국의 거장 감독이 다시 초심으로 돌아간다. 본인의 학창시절을 담아냈던 <친구>에 이어 인생에서 가장 찌질했던 20대 초반 시절을 그린 두 번째 자전적 영화 <미운 오리 새끼>로 찾아온 것이다. 지금까지 ‘대규모 스케일’과 ‘화려한 캐스팅’의 영화로 관객들을 만났던 곽경택 감독은 이번 영화를 통해 파격적으로 생짜 신인들을 주연 배우로 발탁했으며, 감독의 실제 20대 시절을 솔직하게 그려내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진짜 하고 싶은 이야기를 속 시원히 털어놨다.”고 소감을 밝혔다. 곽경택 감독은 파란만장하고 혼란스러웠던 1987년의 정치적 시대상, 군대라는 부조리한 조직생활에서 어려움을 겪는 ‘낙만’의 성장 과정 등 다소 무거운 소재들을 감독 특유의 섬세한 연출력과 진정성을 통해 유쾌하면서도 감동이 담긴 성장 영화로 버무려냈다. 곽경택 감독의 가장 못났던 20대 시절을 그려낸 영화 <미운 오리 새끼>. 톱스타와 대규모 스케일 등 화려함을 모두 덜어내고 감독이 진짜 하고 싶었다는 이야기는 과연 어떤 것일지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운 오리 새끼> 보도자료 중에서-

1997년 <억수탕>으로 데뷔해 영화 <친구>로 800만이라는 경이로운 관객수를 동원한 대한민국 대표 흥행 감독이자 전국민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곽경택 감독이 감성적인 멜로 영화 <통증>으로 찾아온다. 경택 감독은 <친구>, <챔피언>, <태풍>, <사랑> 등 대한민국 국민이면 모두가 다 아는 거친 드라마를 연출하며 잊혀지지 않는 명대사들과 명장면들을 남긴 대한민국의 거장감독. 지금까지 남성 캐릭터 위주로 영화를 연출했던 곽경택 감독은 이번 영화 <통증>을 통해 본격적으로 여성 캐릭터에도 초점을 맞춰 남자와 여자의 감성적인 멜로를 연출했다. 무식하지만 순수한 남자 ‘남순’과 씩씩하고 사랑스러운 여자주인공 ‘동현’. 통증을 느낄 수 없는 남자 ‘남순’과 작은 통증조차 치명적인 여자 ‘동현’의 정 반대에 선 캐릭터를 통해 운명적이고도 강렬한 사랑을 그린 영화 <통증>은 더욱 업그레이드된 섬세한 연출력으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감성 멜로로 완성될 예정이다. 정 반대의 고통을 안고 사는 남자와 여자가 만난다는 독특한 소재와 신선한 캐릭터로 진하고 깊은 드라마에 감각적인 영상미까지 더해 감동을 선사할 예정인 곽경택 감독은 10번째 연출작인 영화 <통증>을 통해 2011년 하반기 스타일리시한 영상과 감성적인 멜로로 전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통증> 보도자료 중에서-

곽경택 감독은 고신대 의대를 다니다 미국으로 유학, 뉴욕대 영화연출과를 졸업하였다. 단편 영화 <영창 이야기>로 서울 단편 영화제 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부산국제 영화제 공식초청작, 클레르 몽페랑 국제영화제 공식경쟁작이 되었다. 97년 평범한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대중목욕탕을 중심으로 이끌어간 김의성, 방은희 주연의 영화 <억수탕>으로 장편 데뷔하였다. 구수한 부산 사투리와 더불어 목욕탕에서 있을 법한 이야기를 아기자기한 맛으로 이끌어 갔다는 평을 받았다. 이후 98년에는 차인표, 김혜수가 주연한 영화 <닥터 K >를 연출하였다. 곽경택 감독은 남의 얘기를 만들면 조금씩 가식과 위선을 들키기 마련이라 생각하고, 영화를 둘러싼 인위적인 포장 따위는 내던지고 모든 영혼의 껍질을 벗기는 작업에 들어가 만든 영화가 바로 영화 <친구>이다. 사람냄새, 살냄새가 나는 영화 <친구>는 남자들만의 거친 삶, 진한 우정을 보여주고 싶었다 한다. 곽경택 감독이 제일 좋아하는 외국 영화감독은 뤽 베송이라 한다. 이후 비운의 권투선수 김득구의 삶을 그린 <챔피언>과 정우성 주연의 <똥개>에 이어 해양 액션물 <태풍>이 있다.
더보기
2017
2015
2005
2003
2002
2001
1999
미정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