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16,865,966관객 동원
 1963-08-23 출생ㅣ한국ㅣ달은 해가 꾸는 꿈 (1992) 데뷔
<올드보이><친절한 금자씨><박쥐> 등의 작품들을 통해 참신한 소재,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파격적인 스토리, 독보적인 캐릭터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대한민국 대표 감독. 그만의 독특한 스타일이 드러나는 강렬하고 감각적인 영상미, 윤리, 종교, 구원과 같은 주제와 예술성과 대중성을 넘나드는 놀라운 완성도의 웰메이드 스릴러를 창조하여 평단과 대중을 사로잡는 것은 물론 전세계로 그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그의 첫 할리우드 프로젝트 <스토커>는 박찬욱 특유의 섬세하고 정교한 연출작으로 전세계가 주목하는 화제작이자 2013년 가장 매혹적인 걸작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스토커> 보도자료 중에서-

PARKing CHANce는 한국 영화계의 거장 박찬욱 감독과 한국의 대표적인 미디어아티스트 박찬경 감독의 이름을 따서 만든 새로운 브랜드이다. 박찬욱, 박찬경 형제 감독의 공동 연출 브랜드인 PARKing CHANce는 지난해 아이폰으로 촬영한 세계 최초의 극장개봉 단편 영화로 화제를 모은 <파란만장>으로 베를린 국제 영화제 단편영화 경쟁부문 황금곰상 수상, 제 44회 시체스 영화제 ‘새로운 비젼(Noves Vision)’ 부문 최우수 작품상, 2011년 스파이스 아시아 광고제 은상 등을 수상했다. 앞으로도 함께 단편 영화, 다큐멘터리, 실험성과 예술성을 높이 지향하는 영화 등을 기획, 진행할 예정이다. * ‘PARKing CHANce’라는 공동 연출 브랜드 명칭은 두 감독의 성인 ‘박(PARK)’과 이름에 공통으로 들어간 ‘찬(CHAN)’을 활용한 단어로 주차장에서 ‘parking chance(주차 기회)’를 찾는 것처럼 틈새 프로젝트를 노린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청출어람> 보도자료 중에서-

<올드보이><친절한 금자씨><싸이보그지만 괜찮아>그리고 <박쥐>까지 칸, 베니스, 베를린 등 세계 3대 영화제를 휩쓸며 한국영화의 창조성을 세계에 알린 박찬욱 감독.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획기적인 플롯과 감각적인 미쟝센으로 전세계 평단과 대중을 사로잡았고 죄악과 구원의 딜레마, 극단적인 폭력을 소재로 인간의 실존문제를 탐구하며 한국영화계에 일대 파란을 일으켰다. 신작인 <파란만장>은 동생인 박찬경 감독과 처음으로 공동 연출한 작품이기도 하며, 전 과정을 아이폰4로만 촬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제작 전부터 화제가 되었다. 대중에게 낯선 참신한 소재를 다루고 있는 이 작품은 30분이라는 짧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에게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이내믹한 체험을 선사할 것이다.

-<파란만장> 보도자료 중에서-

서강대 철학과를 졸업한 박찬욱 감독은 김용태와 함께 서강 커뮤니케이션 출신이다. 예술영화, 작가영화로 출발해 장르영화, B급영화, 컬트영화등 다양한 장르영화에 애정을 표현해 왔다. 92년 이승철 주연의 <달은 해가 꾸는 꿈>을 발표했다. 비록 흥행에서는 실패했지만, 장르사이사이를 비껴가는 그의 특이한 연출경향은 컬트로 남아 있다. 두번째 영화는 처연한 로드무비 <3인조>, 우스꽝스럽고 비감에 찬 두명의 무장강도와 아이를 찾으려는 한 여자의 끝없이 삶이 자신을 배반하는 현실을 통과하는 처연한 슬픔이 베어있는 코미디이다. 오랫동안 연출을 하지 않고 영화평론가로 활발한 활동을 하면서 재기의 꿈을 키워왔다. 명필름과 손잡고 만든 판문점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에서 비로소 그의 진가가 발휘되었다. 신촌의 롤링스톤즈 까페에서 비명에 목숨을 잃은 고 이훈 감독의 절친한 친구이기도 하다. <공동경비구역 JSA>의 대성공으로 부담이 될 만도 했을 <복수는 나의 것>, 그러나 그때도 전작에 대한 부담감을 갖지 않았던 박찬욱 감독은 <올드보이>가 <복수는 나의 것>과 비교지점에 있는 것을 원치 않는다. <올드보이>는 전작과는 분명히 다른 영화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전작이 무미건조하고 낯선 느낌이었다면 영화 <올드보이>는 열정적인 대결을 펼치는 인물들에게 빠져드는 뜨거운 영화가 되리라는 것이다. 그리고 복수3부작의 완결인 <친절한 금자씨>까지 흥행감독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더보기
1963-08-23 출생한국달은 해가 꾸는 꿈 (1992) 데뷔
<올드보이><친절한 금자씨><박쥐> 등의 작품들을 통해 참신한 소재,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파격적인 스토리, 독보적인 캐릭터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대한민국 대표 감독. 그만의 독특한 스타일이 드러나는 강렬하고 감각적인 영상미, 윤리, 종교, 구원과 같은 주제와 예술성과 대중성을 넘나드는 놀라운 완성도의 웰메이드 스릴러를 창조하여 평단과 대중을 사로잡는 것은 물론 전세계로 그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그의 첫 할리우드 프로젝트 <스토커>는 박찬욱 특유의 섬세하고 정교한 연출작으로 전세계가 주목하는 화제작이자 2013년 가장 매혹적인 걸작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스토커> 보도자료 중에서-

PARKing CHANce는 한국 영화계의 거장 박찬욱 감독과 한국의 대표적인 미디어아티스트 박찬경 감독의 이름을 따서 만든 새로운 브랜드이다. 박찬욱, 박찬경 형제 감독의 공동 연출 브랜드인 PARKing CHANce는 지난해 아이폰으로 촬영한 세계 최초의 극장개봉 단편 영화로 화제를 모은 <파란만장>으로 베를린 국제 영화제 단편영화 경쟁부문 황금곰상 수상, 제 44회 시체스 영화제 ‘새로운 비젼(Noves Vision)’ 부문 최우수 작품상, 2011년 스파이스 아시아 광고제 은상 등을 수상했다. 앞으로도 함께 단편 영화, 다큐멘터리, 실험성과 예술성을 높이 지향하는 영화 등을 기획, 진행할 예정이다. * ‘PARKing CHANce’라는 공동 연출 브랜드 명칭은 두 감독의 성인 ‘박(PARK)’과 이름에 공통으로 들어간 ‘찬(CHAN)’을 활용한 단어로 주차장에서 ‘parking chance(주차 기회)’를 찾는 것처럼 틈새 프로젝트를 노린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청출어람> 보도자료 중에서-

<올드보이><친절한 금자씨><싸이보그지만 괜찮아>그리고 <박쥐>까지 칸, 베니스, 베를린 등 세계 3대 영화제를 휩쓸며 한국영화의 창조성을 세계에 알린 박찬욱 감독.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획기적인 플롯과 감각적인 미쟝센으로 전세계 평단과 대중을 사로잡았고 죄악과 구원의 딜레마, 극단적인 폭력을 소재로 인간의 실존문제를 탐구하며 한국영화계에 일대 파란을 일으켰다. 신작인 <파란만장>은 동생인 박찬경 감독과 처음으로 공동 연출한 작품이기도 하며, 전 과정을 아이폰4로만 촬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제작 전부터 화제가 되었다. 대중에게 낯선 참신한 소재를 다루고 있는 이 작품은 30분이라는 짧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에게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이내믹한 체험을 선사할 것이다.

-<파란만장> 보도자료 중에서-

서강대 철학과를 졸업한 박찬욱 감독은 김용태와 함께 서강 커뮤니케이션 출신이다. 예술영화, 작가영화로 출발해 장르영화, B급영화, 컬트영화등 다양한 장르영화에 애정을 표현해 왔다. 92년 이승철 주연의 <달은 해가 꾸는 꿈>을 발표했다. 비록 흥행에서는 실패했지만, 장르사이사이를 비껴가는 그의 특이한 연출경향은 컬트로 남아 있다. 두번째 영화는 처연한 로드무비 <3인조>, 우스꽝스럽고 비감에 찬 두명의 무장강도와 아이를 찾으려는 한 여자의 끝없이 삶이 자신을 배반하는 현실을 통과하는 처연한 슬픔이 베어있는 코미디이다. 오랫동안 연출을 하지 않고 영화평론가로 활발한 활동을 하면서 재기의 꿈을 키워왔다. 명필름과 손잡고 만든 판문점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에서 비로소 그의 진가가 발휘되었다. 신촌의 롤링스톤즈 까페에서 비명에 목숨을 잃은 고 이훈 감독의 절친한 친구이기도 하다. <공동경비구역 JSA>의 대성공으로 부담이 될 만도 했을 <복수는 나의 것>, 그러나 그때도 전작에 대한 부담감을 갖지 않았던 박찬욱 감독은 <올드보이>가 <복수는 나의 것>과 비교지점에 있는 것을 원치 않는다. <올드보이>는 전작과는 분명히 다른 영화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전작이 무미건조하고 낯선 느낌이었다면 영화 <올드보이>는 열정적인 대결을 펼치는 인물들에게 빠져드는 뜨거운 영화가 되리라는 것이다. 그리고 복수3부작의 완결인 <친절한 금자씨>까지 흥행감독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더보기
2016
2012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