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쉐리단

Jim Sheridan 

138,040관객 동원
 1949-49-49 출생ㅣ아일랜드ㅣ나의 왼발 (1989) 데뷔
아일랜드 출신의 명감독으로 연출은 물론 각본과 제작으로 활동하며 세계 유수 영화제에 이름을 올렸다. 1989년 첫 작품인 <나의 왼발>로 1990년 아카데미 최우수감독상에 노미네이트되며 평단과 관객의 깊은 인상을 남겼다. 1994년 베를린 국제영화제 금곰상을 수상한 <아버지의 이름으로>, 1997년 베를린 국제영화제 금곰상에 노미네이트된 <더 복서>, 2003년 겐트영화제 그랑프리 수상작 <천사의 아이들>로 거장 반열에 올랐다. 현재 다니엘 크레이그, 레이첼 와이즈 주연의 심리 스릴러 <드림 하우스>을 촬영 중이다. <어거스트 러쉬>를 연출한 커스틴 쉐리단이 그의 딸이다.

-<브라더스> 보도자료 중에서-

1949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태어났다. 1970년대 아일랜드 연극계에서 두각을 나타내던 그가 1980년대 뉴욕대학 연출과에 입학하면서 일대 인생의 전환점을 맞게 된다. 더블린과 뉴욕을 오가며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하던 짐 셰리던은 <나의 왼발>(1989)로 데뷔했다. 그가 세계적인 주목을 받게 된 작품은, 오늘날까지 영국 법조계에서 논란의 여지가 많은 ‘길포드-4인조’ 사건에 대한 판결사건에 기초한 <아버지의 이름으로>(1993)였다. 그는 전면에 드러나는 영국-아일랜드 간의 갈등 속에서 한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를 다루었다. 70년대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던 연극감독이었다. 그러나 80년대 뉴욕대 영화과에 입학하여 연출을 공부한 뒤 영화감독으로 변신한다. 89년 <나의 왼발>로 첫 영화를 만든 그는 이후 <카인의 반항 The Field>(90), <아버지의 이름으로 In the Name of Father>(93), <더 복서 The Boxer>(97)를 차례로 연출했다. <천사의 아이들>은 짐 셰리던의 다섯 번째 연출작이다.
더보기
1949-49-49 출생아일랜드나의 왼발 (1989) 데뷔
아일랜드 출신의 명감독으로 연출은 물론 각본과 제작으로 활동하며 세계 유수 영화제에 이름을 올렸다. 1989년 첫 작품인 <나의 왼발>로 1990년 아카데미 최우수감독상에 노미네이트되며 평단과 관객의 깊은 인상을 남겼다. 1994년 베를린 국제영화제 금곰상을 수상한 <아버지의 이름으로>, 1997년 베를린 국제영화제 금곰상에 노미네이트된 <더 복서>, 2003년 겐트영화제 그랑프리 수상작 <천사의 아이들>로 거장 반열에 올랐다. 현재 다니엘 크레이그, 레이첼 와이즈 주연의 심리 스릴러 <드림 하우스>을 촬영 중이다. <어거스트 러쉬>를 연출한 커스틴 쉐리단이 그의 딸이다.

-<브라더스> 보도자료 중에서-

1949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태어났다. 1970년대 아일랜드 연극계에서 두각을 나타내던 그가 1980년대 뉴욕대학 연출과에 입학하면서 일대 인생의 전환점을 맞게 된다. 더블린과 뉴욕을 오가며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하던 짐 셰리던은 <나의 왼발>(1989)로 데뷔했다. 그가 세계적인 주목을 받게 된 작품은, 오늘날까지 영국 법조계에서 논란의 여지가 많은 ‘길포드-4인조’ 사건에 대한 판결사건에 기초한 <아버지의 이름으로>(1993)였다. 그는 전면에 드러나는 영국-아일랜드 간의 갈등 속에서 한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를 다루었다. 70년대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던 연극감독이었다. 그러나 80년대 뉴욕대 영화과에 입학하여 연출을 공부한 뒤 영화감독으로 변신한다. 89년 <나의 왼발>로 첫 영화를 만든 그는 이후 <카인의 반항 The Field>(90), <아버지의 이름으로 In the Name of Father>(93), <더 복서 The Boxer>(97)를 차례로 연출했다. <천사의 아이들>은 짐 셰리던의 다섯 번째 연출작이다.
더보기
1999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