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 노이스

Phillip Noyce 

3,965,746관객 동원
 1950-04-29 출생ㅣ호주ㅣBackroads(1977/첫 장편) 데뷔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의 감독. 18세에 첫 단편 영화를 연출했다. 이후 1973년 호주국립영화학교에 입학하여 본격적인 영화 수업을 받았다. 1977년 첫 장편 <블랙로드>로 데뷔한 그는 이듬해 1978년 각본과 연출을 맡은 <뉴스프론트>로 호주영화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을 받았을 뿐 아니라 상업적으로도 성공을 거두었다. 치밀하고 정교한 스토리텔링과 감각적인 영상, 긴박한 긴장감을 창조해내는 연출력을 인정받아 할리우드에 진출하여 <죽음의 항해>, <패트리어트 게임>, <긴급 명령>, <본 콜렉터> 등의 작품을 통해 스릴러 장르에 특히 두각을 나타내며 흥행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서스펜스 스릴러 대가로 자리매김했다. 12년간 할리우드에서 작업하고 고향으로 돌아와 실화를 영화화 한 <토끼 울타리>를 연출하여 호주영화제 작품상을 받게 되고, <콰이어트 아메리칸>은 전 세계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2010년 스릴러 액션 <솔트>를 통해 리얼 액션과 치밀한 스토리로 다시 한번 주목 받아 할리우드 흥행감독으로 입지를 확고히 했다. 액션 블록버스터부터 작은 규모의 휴먼 장르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필립 노이스는 <더 기버: 기억전달자>에서 놀라운 비주얼 감각과 깊은 통찰력을 바탕으로 또 다른 경지의 SF 신세계를 선보일 것이다.

-<더 기버: 기억전달자> 보도자료 중에서-

필립 노이스는 십대때부터 8 mm 카메라로 실험하기 시작해, 1968년에는 친구들의 도움으로 단편영화를 찍게된다. 1973년에는 두편의 단편을 만들었는데, 그중의 하나인 < Castor and Pollux >가 1974년 시드니 필름 페스티발에서 상을 수상했다. 1989년 샘 닐과 니콜 키드먼이 출연한 서스펜스 스릴러물 <죽음의 항해>를 만듬으로써, 헐리우드에 초대되어 <패트리어트 게임>과 같은 고예산 영화를 만들기 시작했다.
더보기
1950-04-29 출생호주Backroads(1977/첫 장편) 데뷔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의 감독. 18세에 첫 단편 영화를 연출했다. 이후 1973년 호주국립영화학교에 입학하여 본격적인 영화 수업을 받았다. 1977년 첫 장편 <블랙로드>로 데뷔한 그는 이듬해 1978년 각본과 연출을 맡은 <뉴스프론트>로 호주영화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을 받았을 뿐 아니라 상업적으로도 성공을 거두었다. 치밀하고 정교한 스토리텔링과 감각적인 영상, 긴박한 긴장감을 창조해내는 연출력을 인정받아 할리우드에 진출하여 <죽음의 항해>, <패트리어트 게임>, <긴급 명령>, <본 콜렉터> 등의 작품을 통해 스릴러 장르에 특히 두각을 나타내며 흥행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서스펜스 스릴러 대가로 자리매김했다. 12년간 할리우드에서 작업하고 고향으로 돌아와 실화를 영화화 한 <토끼 울타리>를 연출하여 호주영화제 작품상을 받게 되고, <콰이어트 아메리칸>은 전 세계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2010년 스릴러 액션 <솔트>를 통해 리얼 액션과 치밀한 스토리로 다시 한번 주목 받아 할리우드 흥행감독으로 입지를 확고히 했다. 액션 블록버스터부터 작은 규모의 휴먼 장르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필립 노이스는 <더 기버: 기억전달자>에서 놀라운 비주얼 감각과 깊은 통찰력을 바탕으로 또 다른 경지의 SF 신세계를 선보일 것이다.

-<더 기버: 기억전달자> 보도자료 중에서-

필립 노이스는 십대때부터 8 mm 카메라로 실험하기 시작해, 1968년에는 친구들의 도움으로 단편영화를 찍게된다. 1973년에는 두편의 단편을 만들었는데, 그중의 하나인 < Castor and Pollux >가 1974년 시드니 필름 페스티발에서 상을 수상했다. 1989년 샘 닐과 니콜 키드먼이 출연한 서스펜스 스릴러물 <죽음의 항해>를 만듬으로써, 헐리우드에 초대되어 <패트리어트 게임>과 같은 고예산 영화를 만들기 시작했다.
더보기
20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