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레드포드

Robert Redford 

6,595,790관객 동원
 1936-08-18 출생ㅣ미국ㅣ워 헌트 (1962) 데뷔
세계평화위원회(the World Security Council)의 회장이자 쉴드의 고위 간부인 알렉산더 피어스는 젠틀한 외모와 유려한 언변의 소유자로 주요 세계 관료들과 자주 접촉하며 모든 이들에게 신뢰감을 주는 인물이다. 닉 퓨리가 가장 신뢰하는 친구이며 그를 쉴드로 영입시킨 장본인이기도 한 알렉산더 피어스는 쉴드의 새로운 리더로 등장해 은밀하게 그 내부를 움직이기 시작한다. 배우 겸 감독, 여기에 선댄스 영화제를 설립해 수많은 젊은 영화인들을 발굴한 할리우드의 살아있는 전설 로버트 레드포드가 알렉산더 피어스를 맡아 관객들에게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보도자료 중에서-

감독, 프로듀서이자 배우. 현재 젊은 영화인재들의 가장 큰 양성소라 할 수 있는 선댄스 영화제의 창시자이다. 7~80년대에 배우로서 전세계적인 인기를 누린 로버트 레드포드는 1980년 첫 연출 데뷔작인 <보통 사람들>로 아카데미, 골든 글로브 감독상을 수상하며 감독의 길을 걷기 시작한다. 그 후로 꾸준히 연출 활동을 하며 <흐르는 강물처럼>, <퀴즈 쇼> 등의 짜임새 있는 수작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음모자> 보도자료 중에서-

로버트 레드포드는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 겸 감독, 제작자이다. 본명은 찰스 로버트 레드포드 주니어. 폴 뉴먼과 함께 출연한 <내일을 향해 쏴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야구 선수를 꿈꾸기도 했고 화가가 되기 위해 유럽으로 떠나기도 했지만, 디시 미국으로 돌아와 연기 수업을 한 후 브로드웨이에서 데뷔했다. 연극 무대와 TV를 전전하던 레드포드는 닐 사이먼 원작 영화 <공원의 맨발>로 할리우드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배우로 한창 전성기를 구가하던 로버트 레드포드는 1980년 중산층 가족의 해체를 다룬 <보통 사람들>로 화려한 감독 데뷔를 하였다. 영화 내내 흐르는 파헬벨의 캐논과 함께 영화는 중산층 가족의 붕괴과정을 특유의 휴머니즘적인 시선을 유지하며 만들었으며, 결국 아카데미는 그에게 작품상과 감독상을 바치기에 이른다. 이후 로버트 레드포드의 영화세계는 휴머니즘으로 요약될 수 있다. <퀴즈쇼>에서는 미국 매스미디어의 허위와 조작을 정면으로 응시하였으며, 그의 자서전 격인 영화 <흐르는 강물처럼>도 예외는 아니다. 브레드 비트가 로버트 레드포드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다는 이 영화는 아름다운 전원의 풍광을 배경으로 폴이라는 자유로운 생각을 가진 동생의 죽음으로 가족들의 화해를 다룬 작품이다. 아름다운 강으로 플라잉 낚시를 던지는 모습이 아주 인상적인 작품이다. 로버트 레드포드를 상징하는 이미지는 여러가지다. 선댄스 영화제를 창립하여 할리우드의 자양분인 독립영화의 든든한 후원자로, <내일을 향해 쏴라>에서 온몸이 벌집이 되면서 뛰쳐 나오는 장면으로, 그리고 <보통 사람들>에서 사랑하는 여인을 특유의 부드러운 미소로 웃는 이미지에 이르기까지. 로버트 레드포드는 이후 <호스 위스퍼러>등의 작품을 내놓았지만, 아쉽게도 그의 초기 감독작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미국 영화계 전반을 오가는 막강한 인물임에는 틀림없다.
더보기
1936-08-18 출생미국워 헌트 (1962) 데뷔
세계평화위원회(the World Security Council)의 회장이자 쉴드의 고위 간부인 알렉산더 피어스는 젠틀한 외모와 유려한 언변의 소유자로 주요 세계 관료들과 자주 접촉하며 모든 이들에게 신뢰감을 주는 인물이다. 닉 퓨리가 가장 신뢰하는 친구이며 그를 쉴드로 영입시킨 장본인이기도 한 알렉산더 피어스는 쉴드의 새로운 리더로 등장해 은밀하게 그 내부를 움직이기 시작한다. 배우 겸 감독, 여기에 선댄스 영화제를 설립해 수많은 젊은 영화인들을 발굴한 할리우드의 살아있는 전설 로버트 레드포드가 알렉산더 피어스를 맡아 관객들에게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보도자료 중에서-

감독, 프로듀서이자 배우. 현재 젊은 영화인재들의 가장 큰 양성소라 할 수 있는 선댄스 영화제의 창시자이다. 7~80년대에 배우로서 전세계적인 인기를 누린 로버트 레드포드는 1980년 첫 연출 데뷔작인 <보통 사람들>로 아카데미, 골든 글로브 감독상을 수상하며 감독의 길을 걷기 시작한다. 그 후로 꾸준히 연출 활동을 하며 <흐르는 강물처럼>, <퀴즈 쇼> 등의 짜임새 있는 수작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음모자> 보도자료 중에서-

로버트 레드포드는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 겸 감독, 제작자이다. 본명은 찰스 로버트 레드포드 주니어. 폴 뉴먼과 함께 출연한 <내일을 향해 쏴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야구 선수를 꿈꾸기도 했고 화가가 되기 위해 유럽으로 떠나기도 했지만, 디시 미국으로 돌아와 연기 수업을 한 후 브로드웨이에서 데뷔했다. 연극 무대와 TV를 전전하던 레드포드는 닐 사이먼 원작 영화 <공원의 맨발>로 할리우드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배우로 한창 전성기를 구가하던 로버트 레드포드는 1980년 중산층 가족의 해체를 다룬 <보통 사람들>로 화려한 감독 데뷔를 하였다. 영화 내내 흐르는 파헬벨의 캐논과 함께 영화는 중산층 가족의 붕괴과정을 특유의 휴머니즘적인 시선을 유지하며 만들었으며, 결국 아카데미는 그에게 작품상과 감독상을 바치기에 이른다. 이후 로버트 레드포드의 영화세계는 휴머니즘으로 요약될 수 있다. <퀴즈쇼>에서는 미국 매스미디어의 허위와 조작을 정면으로 응시하였으며, 그의 자서전 격인 영화 <흐르는 강물처럼>도 예외는 아니다. 브레드 비트가 로버트 레드포드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다는 이 영화는 아름다운 전원의 풍광을 배경으로 폴이라는 자유로운 생각을 가진 동생의 죽음으로 가족들의 화해를 다룬 작품이다. 아름다운 강으로 플라잉 낚시를 던지는 모습이 아주 인상적인 작품이다. 로버트 레드포드를 상징하는 이미지는 여러가지다. 선댄스 영화제를 창립하여 할리우드의 자양분인 독립영화의 든든한 후원자로, <내일을 향해 쏴라>에서 온몸이 벌집이 되면서 뛰쳐 나오는 장면으로, 그리고 <보통 사람들>에서 사랑하는 여인을 특유의 부드러운 미소로 웃는 이미지에 이르기까지. 로버트 레드포드는 이후 <호스 위스퍼러>등의 작품을 내놓았지만, 아쉽게도 그의 초기 감독작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미국 영화계 전반을 오가는 막강한 인물임에는 틀림없다.
더보기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